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일근        
작성일 2006-05-20 (토) 08:00
ㆍ조회: 146  
소주에 관한 오해와 진실

1. 소주는 화학주?

화학식이란 말은 촉매제 등을 이용하여 화학반응을 통해 만들어지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물론 세계적으로 화학반응을 통해 술을 만들 수는 없습니다.오로지 효모를 통해 발효시켜 술을 만들 수 있는 것입니다. 화학주로의 오해는 희석식이란 단어의 어감 때문에 생긴 해프닝입니다.

따라서 모든 소주도 곡물+누룩으로 발효시킨 후 증류하여 빚기 때문에 화학주는 절대 아닙니다.

2. 소주도 유통기한이 있다?

막걸리나 약주, 맥주, 청주, 와인과 같은 발효주의 경우에는 기간이 오래되면 술이 변질되기 때문에 유통기한을 따로 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소주나 위스키 브랜디의 경우는 증류주로서 도수도 높고 변질될 소재가 술 안에 없기 때문에 유통기한이 없습니다.
국세청 기술연구소 연구결과에 의하면 알코올도수가 20도를 초과하는 제품은 변질되지 않습니다.


3. 소주 밑둥을 쳐주면 술이 부드러워 진다?

80년대 이전에는 코르크 마개를 사용했습니다.
그래서 코르크 찌꺼기가 소주병에 떠있는 경우가 가끔 있었는데, 이것을 버리기 위해 술을 약간 버리는 습관이 있었습니다.   

마찬가지로 소주 밑둥을 쳐서 따는 습관도 찌꺼기가 위로 모이게 하기 위한 하나의 방법입니다. 하지만 지금 생산되는 소주의 경우는 코르크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이런 과정을 거칠 필요는 없습니다.

4. 감기에 특효(?)...고춧가루 탄 소주

소주가 감기에 효과가 있다는 것은 어느정도 신빙성이 있어보입니다.
소량의 술을 지속적으로 마시는 사람은 마시지 않는 사람에 비해 감기에 걸릴 확률이 낮다는 연구가 있습니다.

실제로 얼마전 모 방송국에서는 감기환자가 고춧가루를 탄 소주를 마셨을 때 어떤 효과가 있는 지를 실험한 적이 있습니다.

물론 개인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실험결과 한 두잔을 마셨을 때 분명 효과가 있었습니다.


5. 소주를 물과 함께 마시면 더 취한다?
                                                                                                                          그렇지 않습니다. 소주의 주성분은 에틸알코올인데 이것은 위와 장에서 흡수됩니다. 그 흡수 정도에 따라 취기가 오르는 것입니다.

그런데 물을 마시면 이 알코올의 농도가 낮아지므로 당연히 취기가 덜 오르게 됩니다. 또한 물을 많이 마시면 소변을 자주 보게 되고 이 소변을 통해 알코올이 빠져나가는 효과도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더 취한다는 말은 정반대입니다.


6. 탄산음료랑 함께 마시면 뒷골이..?

사이다나 콜라 같은 탄산수를 소주 등에 섞어 마시면 입의 감촉이 좋아지고
알코올 도수가 낮아져 마시기 쉽습니다.

또한 탄산수는 위 속의 염산과 작용, 탄산가스가 발생하면서 위의 점막을 자극해 알코올을 빨리 흡수시킵니다. 따라서 빨리 취하기 때문에 과음을 피하는 측면에서는 좋을 수도 있습니다.

특히 물이나 우유를 술잔 옆에 놓고 희석시키거나 또는 그냥 자주 마시는 것은 권할 만합니다. 물과 우유는 탈수를 막아줄 뿐 아니라 알코올 농도를 희석시켜 덜 취하게 합니다. 특히 우유는 칼슘과 비타민B2가 들어 있는 양질의 단백질원으로 술을 우유로 희석해 마시면 음식을 먹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습니다.


7. 얼굴이 빨개지면.. 건강하다는 증거?

술을 몇 잔만 마셔도 얼굴이 금세 빨개지는 것을 보고 “건강하다는 신호”라느니 “간 기능이 좋기 때문”이라고 말하는 사람이 더러 있습니다.
그러나 이는 잘못된 이야기입니다.

의학 전문가들은, 알코올을 분해하는 아세트알데히드 탈수소효소가 선천적으로 결핍되어 있거나 부족한 사람에게 그 같은 안면 홍조 현상이 더 심하게 나타난다고 합니다.

따라서 술 몇 잔만 마셔도 곧바로 얼굴이 붉어지는 사람은 특히 과음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8. 자!...해장해야지?

숙취를 술로 풀 수 있다고 그럴싸하게 포장해 나온 말이‘해장술’입니다.
하지만 해장술은 뇌의 중추신경을 마비시켜 숙취의 고통을 잊게 해줄지는 모르지만 어디까지나 일시적일 뿐 몸을 더 망치는 결과를 초래합니다.
따라서 해장술은 삼가시는 것이 좋습니다.

(퍼온 글)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671 Re..날치에 대하여 최윤환 2006-10-17 147
1670 Re..전적지 일정표 2 김선주 2006-08-28 147
1669 당신의 선택은??? 방문객 2006-08-09 147
1668 귀거래사(歸去來辭) - 도연명(陶淵明) 방문객 2006-06-21 147
1667 Re.. 견만도 못한넘! 방문객 2006-05-30 147
1666 Re..동영상을 올린 예입니다. 관리자 2006-02-11 147
1665 직업 여성들이 잘쓰는 말 1 김 해수 2005-11-25 147
1664 구름같은인생 주준안 2005-10-21 147
1663 베인전 청량리모임2 1 봄날 2004-10-31 147
1662 어머니 2 주준안 2003-05-08 147
1661 R흔들고,,고,,,,는 따이한 2006-07-19 146
1660 제주에서 좋은 추억을 이수(제주) 2006-07-06 146
1659 Re.. 정말 눈물이 나네요. 김삿갓 2006-06-08 146
1658 Re..눈물나는 이야기 천년바위 2006-06-08 146
1657 소주에 관한 오해와 진실 김일근 2006-05-20 146
1656 119........ 1 淸風明月 2006-01-22 146
1655 사오정의 이력서!. 1 鄭定久 2006-01-15 146
1654 아 ~ 가을속에 나~그리고 아버지 김주황 2005-11-06 146
1653 꽃잎 1 허원조 2005-10-14 146
1652 날씬하게 삽시다 2 김선주 2005-07-28 146
1651 정석창후배님 빠른회복과 보훈병원의 좋은결과를 기대함니다 9 이기원 2005-03-29 146
1650 베인전청량리모임1 1 봄날 2004-10-31 146
1649 글도둑은 도둑이 아니라기에 또 훔처 왔읍니다. 3 바로잡기 2004-06-28 146
1648 살아온 이야기를 하련다< 1 > 2 바로잡기 2004-05-22 146
1647 빈공 백 이 없어서... 1 김철수 2003-09-10 146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