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팔공산        
작성일 2008-07-13 (일) 13:16
ㆍ조회: 592  
촌년 10만원



여자 홀몸으로 힘든 농사일을 하며 판사 아들을
키워낸 노모는 밥을 한끼 굶어도 배가 부른 것 같고

잠을 청하다가도 아들 생각에 가슴 뿌듯함과
오유월 폭염의 힘든 농사일에도 흥겨운 콧노래가

나는 등 세상을 다 얻은 듯 해 남부러울 게 없었다.


이런 노모는 한해 동안 지은 농사 걷이를 이고 지고
세상에서 제일 귀한 아들을 만나기 위해 서울 한복판의
아들 집을 향해 가벼운 발걸음을 제촉해 도착했으나


이날 따라 아들 만큼이나 귀하고 귀한 며느리가
집을 비우고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손자만이 집을
지키고 있었다.

아들이 판사이기도 하지만 부자집 딸을 며느리로 둔
덕택에 촌노의 눈에 신기하기만 한 살림살이에

눈을 뗄 수 없어 집안 이리저리 구경하다가
뜻밖의 물건을 보게 되었다.

그 물건은 바로 가계부다.


부자집 딸이라 가계부를 쓰리라 생각도 못했는데
며느리가 쓰고 있는 가계부를 보고 감격을 해

그 안을 들여다 보니 각종 세금이며 부식비, 의류비 등
촘촘히 써내려간 며느리의 살림살이에 또 한 번 감격했다.


그런데 조목조목 나열한 지출 내용 가운데 어디에
썼는지 모를 '촌년10만원'이란 항목에 눈이 머물렀다.

무엇을 샀길래 이렇게 쓰여 있나 궁금증이 생겼으나
1년 12달 한달도 빼놓지 않고 같은 날짜에 지출한 돈이

바로 물건을 산 것이 아니라 바로 자신에게 용돈을
보내준 날짜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촌노는 머릿속이 하얗게 변하고 아무런 생각도 나지 않아
한동안 멍하니 서 있다 아들 가족에게 줄려고

무거운 줄도 모르고 이고지고 간 한해 걷이를
주섬주섬 다시 싸서 마치 죄인된 기분으로 도망치듯

아들의 집을 나와 시골길에 올랐다.


가슴이 터질듯한 기분과 누군가를 붙잡고 이야기를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분통을 속으로 삭히기 위해 안감 힘을
쓰고 있는 가운데 금지옥엽 판사아들의 전화가 걸려 왔다.


“어머니 왜 안주무시고 그냥 가셨어요”라는 아들의
말에는 빨리 귀향 길에 오른 어머니에 대한 아쉬움이
한가득 배어 있었다.


노모는 가슴에 품었던 폭탄을 터트리듯
“아니 왜! 촌년이 어디서 자-아”하며 소리를 지르자
아들은 "어머니 무슨 말씀을...., "하며 말을 잇지 못했다.

노모는 “무슨 말, 나보고 묻지 말고 너의 방 책꽂이에
있는 공책한테 물어봐라 잘 알게다”며 수화기를
내팽기치듯 끊어 버렸다.


아들은 가계부를 펼쳐 보고 어머니의 역정이 무슨
이유에서 인지 알 수 있었다.

그렇다고 아내와 싸우자니 판사 집에서 큰 소리 난다
소문이 날꺼고 때리자니 폭력이라 판사의 양심에 안되고

그렇다고 이혼을 할 수도 없는 노릇이라
사태 수습을 위한 대책마련으로 몇날 며칠을 무척이나
힘든 인내심이 요구 됐다.


그런 어느날 바쁘단 핑계로
아내의 친정 나들이를 뒤로 미루던 남편의
처갓집을 다녀오자는 말에 아내는 신바람이나

선물 보따리며 온갖 채비를 다한 가운데 친정 나들이 길
내내 입가에 즐거운 비명이 끊이질 않았고
그럴 때마다 남편의 마음은 더욱 복잡하기만 했다.


처갓집에 도착해 아내와 아이들이 준비한 선물 보따리를
모두 집안으로 들여 보내고 마당에 서 있자

장모가 “아니 우리 판사 사위 왜 안들어 오는가”,
사위가 한다는 말이 “촌년 아들이 왔습니다”

“촌년 아들이 감히 이런 부자집에 들어 갈 수
있습니까”라 말하고 차를 돌려 가버리고 말았다.


그날 밤 시어머니 촌년의 집에는 사돈 두 내외와 며느리가
납작 엎드려 죽을 죄를 지었으니 한번만 용서해 달라며 빌었다.

이러한 일이 있고 난 다음달부터 '촌년 10만원'은
온데간데 없고

'시어머니의 용돈 50만원'이란 항목이 며느리의
가계부에 자리했다.


이 아들을 보면서 지혜와 용기를 운운하기  보다는
역경대처 기술이 능한 인물이라 평하고 싶고,

졸음이 찾아온 어설픈 일상에서 정신을 차리라고 끼얻는
찬물과도 같은 청량함을 느낄 수 있다.



이름아이콘 홍진흠
2008-07-19 00:43
역시 판사는 아무나 되질않군요. 이렇게 훌륭히 대처해 나가는 판사야말로
제대로 된 판사인데---시중엔 모리배 판사가 넘 많은듯 합니다. 그 순간을
잘 넘기고 기지로 반전시킨 판사께 그리고 전 회장님께 뜨거운 박수를---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96 고통을 통한 희망 1 노량진 2007-10-24 592
2795 사람 몸,얼굴,머리에 서식하는 벌레들 2 김삿갓 2007-07-08 591
2794 비우는 만큼 채워지고~~ 최종상 2009-09-25 587
2793 봉사원 4 굿-판 2009-03-13 587
2792 여백의美 김 해수 2007-07-14 587
2791 우회전금지 이호성 2008-04-25 586
2790 사랑할 날이 얼마나 남았을까? 김해수 2008-05-02 584
2789 운 명(4) 1 백마 2007-09-07 583
2788 옆집 세탁기 5 김 해수 2007-02-27 583
2787 내가 다 봤다 이눔아 김 해수 2007-06-21 581
2786 다시 태백산맥 속으로.. 소꼬리 뱅뱅이 1탄 좋은생각 2008-09-20 580
2785 내동네 어느 할머님 이호성 2008-09-04 580
2784 99歲까지 팔팔하게 사는 秘訣 1 팔공산 2010-02-28 579
2783 실버영화관 개관 팔공산 2009-01-21 575
2782 베트남 체험소설 김창동님 의 신간소설[펌] 4 이호성 2009-02-21 573
2781 남이 하면... 김선주 2007-03-03 569
2780 ▼모자란듯 살아가기 1 김선주 2007-02-25 567
2779 어떤 일출 김 해수 2007-04-25 564
2778 4분 33초 이수(怡樹) 2008-01-25 562
2777 돌아오지 않는 세가지 3 김 해수 2007-05-05 562
2776 한 순간에 뒤바뀐 인생 2 팔공산 2011-01-12 561
2775 김동길 "대한민국 망하지 않는 것이 기적" 2 이수(怡樹) 2008-09-25 561
2774 ♡그림자 고향♡ 9 오동희 2008-09-14 561
2773 날 깨우지 말아다오 2 김 해수 2007-07-07 561
2772 어느 학교 출신이니 2 김 해수 2007-06-26 561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