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7-05-05 (토) 05:30
ㆍ조회: 563  
돌아오지 않는 세가지

 

돌아오지 않는 세 가지


 

세상에는 다시는 돌아올 수 없는 것

세 가지가 있습니다.


첫째는 우리 입에서 나간 말입니다.

한 번 내뱉은 말은 다시는 돌이킬 수 없습니다.

 

둘째는 화살입니다.

활시위를 떠난 화살은 다시는,, 돌아오지 않습니다.

 

셋째는 흘러간 세월입니다.

흘러간 세월은 흐르는 물 같아서 다시는,, 돌이킬 수 없습니다.

그런데 흘러가는 시간을 붙잡을 수 있는 길이 있습니다.


그것은 반성이라는

법정에 서서 지난 일을 돌이켜보며

"무엇을 잃었으며 또한 무엇을 얻었는가?"

라고 묻는 것입니다.



그리하여 얻은 것에 감사하고

잃은 것에 대해 반성할 때

세월은 다만 흘러가는 것만이 아니라

다시 새롭게 살아갈 수 있는 게 아닐까요?







222.67.5.124 신현철: 좋은 말씀 잘보고 갑니다. 그리고 여태 눈팅만 하고 나가서 죄송하였습니다만 자주 들려 뎃글이라도 올리겠습니다. 그리고 글과 그림 올리시는5,6,7학년 회원님들 대단하십니다. -[05/05-16:24]-
219.255.226.59 정기효: 히.히.히......차~암 .안됬슴다...누가 알아주지도 않는데.... -[05/06-17:09]-
219.255.226.59 정기효: 할말이 남았는데..지가 올라갔네요..
우짜든지 건강하시고....
김해수 선배님의 충정을 알수있는세월이 꼭 오기를바라는데......
히.히.히. 힘들것같습니다. 요즈음 세상이 엉~캉.별나서.... -[05/06-17:13]-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96 고통을 통한 희망 1 노량진 2007-10-24 592
2795 사람 몸,얼굴,머리에 서식하는 벌레들 2 김삿갓 2007-07-08 591
2794 비우는 만큼 채워지고~~ 최종상 2009-09-25 588
2793 여백의美 김 해수 2007-07-14 588
2792 봉사원 4 굿-판 2009-03-13 587
2791 우회전금지 이호성 2008-04-25 586
2790 사랑할 날이 얼마나 남았을까? 김해수 2008-05-02 585
2789 옆집 세탁기 5 김 해수 2007-02-27 584
2788 운 명(4) 1 백마 2007-09-07 583
2787 내가 다 봤다 이눔아 김 해수 2007-06-21 582
2786 99歲까지 팔팔하게 사는 秘訣 1 팔공산 2010-02-28 581
2785 내동네 어느 할머님 이호성 2008-09-04 581
2784 다시 태백산맥 속으로.. 소꼬리 뱅뱅이 1탄 좋은생각 2008-09-20 580
2783 실버영화관 개관 팔공산 2009-01-21 575
2782 베트남 체험소설 김창동님 의 신간소설[펌] 4 이호성 2009-02-21 573
2781 남이 하면... 김선주 2007-03-03 570
2780 ▼모자란듯 살아가기 1 김선주 2007-02-25 568
2779 어떤 일출 김 해수 2007-04-25 564
2778 돌아오지 않는 세가지 3 김 해수 2007-05-05 563
2777 한 순간에 뒤바뀐 인생 2 팔공산 2011-01-12 562
2776 ♡그림자 고향♡ 9 오동희 2008-09-14 562
2775 4분 33초 이수(怡樹) 2008-01-25 562
2774 맷되지를 잡을려고... 3 손오공 2008-11-04 561
2773 김동길 "대한민국 망하지 않는 것이 기적" 2 이수(怡樹) 2008-09-25 561
2772 날 깨우지 말아다오 2 김 해수 2007-07-07 561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