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11-16 (일) 16:06
ㆍ조회: 594  
어떤 며느리
 

 

안녕하세요 33살먹은 주부에요..

32살때 시집와서 남편이랑 분가해서 살았구요

남편이 어머님 돌아가시고 혼자계신 아버님 모시자고 이야기를 하더군요..

어느누가 좋다고 할수있겠어요..

그일로 남편이랑 많이 싸웠어요..

위에 형님도 있으신데 왜 우리가 모시냐고..

아주버님이 대기업 다니셔서 형편이 정말 좋아요...

그일로 남편가 싸우고 볶고 거의 매일을 싸웠어요..

하루는 남편이 술먹고 울면서 말을 하더군요...

뭐든 다른거는 하자는 데로 다할테니까 제발 이번만은 부탁좀 들어달라구..

그러면서 이야기를 하더라구요...

남편이 어릴적 엄청 개구쟁이였데요..

매일 사고치고 다니고 해서 아버님께서 매번 뒷수습하로 다니셨다고 하더라구요..

남편이 어릴때 골목에서 놀고있는데 지나가던 트럭에(큰거 말고 중간크기요)받힐뻔 한걸

아버님이 보시고 남편 대신 부딪히셨는데 그것때문에 지금도 오른쪽 어깨를 잘못쓰신데요..

그리고 아버님 하시던 일이 노가다 였는데

남편이 군제대하고도 26살때쯤 까지 놀고 먹었더랍니다..

아버님이 남편을 늦게 낳으셔서 지금 아버님 연세가 68세되세요..남편은 33살이구요..

60세넘으셨을때도 노가다 (막노동) 하시면서 가족들 먹여살리고 고생만 하셨다네요...

노가다를 오래하면 시멘트 독이라고 하나...하여튼 그거 때문에 손도 쩍쩍 갈라지셔서

겨울만 되면 많이 아파하신다고 하더라구요..

평생 모아오신 재산으로 마련하셨던 조그만한 집도 아주버님이랑 남편

결혼할때 집 장만해주신다고 팔으시고 지금 전세사신다고 하구요...

그런데 어머님까지 돌아가시고 혼자 계신거 보니

마음이 아파서 눈물이 자주 난다고 하더라구요...

저희요..전 살림하고 남편혼자 버는데 한달에 150정도 벌어와요..

근데 그걸로 아버님 오시면 아무래도 반찬도 신경써야 하고 여러가지로 힘들거 같더라구요..

그때 임신도 해서 애가 3개월인데...

형님은 절대 못모신다고 못박으셨고 아주버님도 그럴 생각이 없다라고

남편이 말을 하더라구요..

어떡합니까..저렇게 까지 남편이 말하는데...

그래서 네달전 부터 모시기로 하고 아버님 모셔왔습니다..

첨에 아버님 오지않으시려고 자꾸 거절하시더라구요..

늙은이 가봐야 짐만 되고 눈치보인다면서요..

남편이 우겨서 모셔왔습니다..

모셔온 첫날부터 여러모로 정말 신경이 쓰이더라구요...

그런데 우리아버님...

매번 반찬 신경써서 정성껏 차려드리면...

그걸 드시면서도 엄청 미안해 하십니다...

가끔씩 고기반찬이나 맛있는거 해드리면 안먹고 두셨다가 남편오면 먹이더라구요...

그리고 저먹으라고 일부로 드시지도 않구요..

거기다가 하루는 장보고 집에왔는데 걸레질을 하고 있으신거 보고 놀라서

걸레 뺐으려고 했더니 괜찮다고 하시면서 끝까지 다 청소하시더라구요..

그리고 식사하시면 바로 들고가셔서 설겆이도 하십니다...

아버님께 하지말라고 몇번 말씀드리고 뺏어도 보지만 그게 편하시답니다..아버님은...

제가 왜 모르겠어요...이못난 며느리 눈치보이시니 그렇게 행동하시는거 압니다..저도...

그래서 더 마음이 아픕니다...

남편이 몰래 아버님 용돈을 드려도 그거 안쓰고 모아두었다가 제 용돈하라고 주십니다...

어제는 정말 슬퍼서 펑펑 울었어요...

아버님께 죄인이라도 된듯해서 눈물이 왈칵 나오는데 참을수가 없더라구요...

한달전쯤 부터 아버님께서 아침에 나가시면 저녁때쯤 들어오시더라구요..

어디 놀러라도 가시는거 같아서 용돈을 드려도 받으시지도 않고

웃으면서 다녀올게 하시면서 매일 나가셨습니다..

어제 아래층 주인아주머니께서 말씀하시더라구요..

"오다가 이집 할아버지 봤는데 유모차에 박스 실어서 가던데~

이말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네..그래요..아버님 아들집에 살면서 돈한푼 못버시는게 마음에 걸리셨는지

불편한몸 이끌고 하루하루 그렇게 박스주우시면서 돈버셨더라구요..

그이야기 듣고 밖으로 뛰쳐나갔습니다...

아버님 찾으려고 이리저리 돌아다녀도 안보이시더라구요...너무 죄송해서 엉엉 울었습니다...

남편한테 전화해서 상황 말하니 남편도 아무말이 없더군요..

저녁 5시조금 넘어서 남편이 평소보다 일찍 들어왔어요..

남편도 마음이 정말 안좋은지 아버님 찾으로 나간다고 하곤 바로 나갔어요...

제가 바보였어요..진작 알았어야 하는데..

몇일전부터 아버님께서 저 먹으라고 봉지에 들려주시던 과일과 과자들이

아버님께서 어떻게 일해서 사오신 것인지를...

못난 며느리 눈치 안보셔도 되는데 그게 불편하셨던지 아들집 오셔서도 편하게 못지내시고

눈치만 보시다가 불편하신 몸 이끌고 그렇게 일하고 있으셨다니...

친정에 우리 아빠도 고생만 하시다가 돌아가셨는데...

돌아가신 아빠 생각도 나고 해서 한참을 펑펑 울었습니다...

우리 아빠도 고생만 하시다가 돌아가셨는데...

그날따라 아버님 웃으실때 얼굴에 많은 주름과 손목에서 갈라진 피부가 자꾸 생각나면서

너무 죄송해서 남편이 아버님이랑 들어올때까지 엉엉 울고있었습니다..

남편나가고 한시간 좀 넘어서 남편이 아버님이랑 들어오더라구요...

아버님 오시면서도 제 눈치 보시면서 뒤에 끌고오던 유모차를 숨기시는 모습이

왜 그리 마음이 아플까요...오히려 죄송해야 할건 저인데요...

왜 그렇게 아버님의 그런 모습이 가슴에 남아서 지금도 이렇게 마음이 아플까요...

달려가서 아버님께 죄송하다며 손꼭잡고 또 엉엉 울었습니다...

아버님께서 매일 나때문에 내가 미안하다면서

제 얼굴을 보면서 말씀하시는데 눈물이 멈추지 않았어요...

아버님 손 첨 만져봤지만요...

심하게 갈라지신 손등과 굳은살 배인 손에 마음이 너무 아팠어요..

방안에 모시고 가서도 죄송하다며 그렇게 펑펑 울었습니다...

아버님 식사 챙겨드리려고 부엌에 와서도 눈물이 왜그리 그치지 않던지...

남편이 아버님께 그런일 하지말라고..

제가 더 열심히 일해서 벌면 되니까

그런일 하지말라고 아버님께 확답을 받아낸후 세명 모여서 저녁을 먹었습니다...

밥먹는데도 아버님 손을 보면서 자꾸 가슴이 아프더라구요...

오늘 남편이 노는 날이라 아버님 모시고 시내 나가서

날이 좀 쌀쌀해져서 아버님 잠바하나랑 신발을 샀습니다..

한사코 괜찮다고 하시던 아버님께 제가 말씀드렸어요..

"자꾸 그러시면 제가 아버님 눈치보여서 힘들어요!!"

이렇게 말씀드렸더니 고맙다고 하시며서 받으시더라구요..

그리고 집에아버님 심심하실까봐 케이블TV도 신청했구요...

아버님께서 스포츠를 좋아하시는데

오늘 야구방송이랑 낚시 방송보시면서 너무 즐거워 하시더라구요...

조용히 다가가서 아버님 어깨를 만져드리는데...

보기보다 정말 외소하시더라구요...

제가 꽉잡아도 부서질것만 같은 그런 아버님의 어깨...

지금까지 고생만 하시고..

자식들 뒷바라지 하시느라 평생 헌신하시며서 살아오셨던 아버님의 그런 자취들이

느껴지면서 마음이 또 아팠네요..

남편한테 말했어요..저 평생 아버님 정말 친아버지처럼 생각하고 모신다구요...

비록 지금은 아버님께서 불편해 하시지만..

언젠가는 친딸처럼 생각하시면서 대해주실때까지 정말 잘할거라구요..

마지막으로 아버님...

저 눈치 안보셔도 되요...제가 그렇게 나쁜 며느리 아니잖아요 ㅠㅠ

아버님의 힘드신 희생이 없으셨다면 지금의 남편도 없잖아요..

그랬다면 지금의 저와 뱃속의 사랑스러운 손자도 없을거에요..

저 아버님 싫어하지 않고 정말 사랑해요 아버님...

그러니 항상 건강하시고 오래오래 사셔야되요..

그리고 두번다시 그렇게 일 안하셔도되요...저 허리띠 쫄라매고 알뜰하게 살께요...

사랑해요 아버님~~^^
djEjs
이름아이콘 울산간절곶
2008-11-16 16:54
`김해수` 님이 선택한 답글 입니다.
김해수전우님.저가이글을읽는순간 눈물을 흘리면서.............../
요즘세상에 이런며느리님들이 과연얼마나계실는지 의심함니다.
좋은글 주셰서 감사함니다.
   
이름아이콘 소양강
2008-11-16 22:13
가슴 뭉클한 글...
언제나 부모님은 자식의 천대를 받으면서도 자식을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이십니다.
   
이름아이콘 이수(怡樹)
2008-11-17 10:53
관장실에 앉아 읽으면서 직원이 들어올까 조심 조심 눈치를 봅니다. 왜 주책없이 눈에 물이 고이는지요. 좋은 씨아버지에 착한 며느리를 보면서 감동이 일 수 밖에 없군요. 세태가 많이 변하다 보니 자식에 대한 사랑은 지극하고 부모에 대한 사랑은 점점 멀어져 가는 요즘 세상에 단비와 같은 이야기입니다.
앞으로 태어 날 며느리 자식들도 효를 행하는 어머니를 보면서 틀림없이 본을 받게되어 언젠가 이 며느리가 씨어머니가 되면 효도를 받으리라 믿습니다. 예전엔 당연한 이야기가 이젠 전설이 되어 가고 있습니다.
   
이름아이콘 김해수
2008-11-17 11:59
《Re》울산간절곶 님 ,
몸이 불편하여 힘드실 텐데도 관심 보여주셔서 감사 합니다 내일은 경주에 갑니다 내려오는길에 울산을 경유할까 합니다 시간허락 만나 뵙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시간 되십시오
   
이름아이콘 김해수
2008-11-17 12:02
《Re》소양강 님 ,
춘천은 날씨가 많이 쌀쌀하지요 감기 조심하시고 행복한 하루 되십시오
   
이름아이콘 김해수
2008-11-17 12:07
《Re》이수(怡樹) 님 ,
감동의 눈물은 그어떤 안약보다 눈을 보호해 준다네요 내가 옮긴 글을 보시고 감동 하셨다니 내마음도 좋으네요 살면서 감동 받는일 많으셨슴 합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96 日本을 좀 배웁시다. 1 팔공산 2009-01-15 353
2795 양산시 기념탑 건립 1 팔공산 2009-01-12 515
2794 컴퓨터 병 (病) 해독법 1 최종상 2009-01-09 352
2793 노년기 우울증 극복 1 최종상 2009-01-09 362
2792 이런 요일로 이어지기를--- 2 팔공산 2009-01-03 322
2791 謹賀新年 6 구둘목.. 2009-01-03 368
2790 타인에 대한 험담은...... 3 최종상 2008-12-15 474
2789 08년을보내면서/ 5 울산간절곶 2008-12-12 504
2788 " 암환자 마음 치유 " ~ 김종성목사 1 최종상 2008-12-10 543
2787 황제에서 일반 시민으로, 어느 한 황제의 인생 2 오동희 2008-11-28 501
2786 내가 웃으면 세상도 웃는다 1 김해수 2008-11-24 406
2785 참전군인 2세역학조사설문지 1 손오공 2008-11-22 540
2784 아름다운 사람과 더러분 놈 3 김해수 2008-11-21 453
2783 더 나은 삶을 위하여 1 김해수 2008-11-18 338
2782 영양축구시합을 다녀오면서.. 6 손오공 2008-11-17 421
2781 [조 용헌살롱]삼천공덕(三千功德) 1 김해수 2008-11-17 336
2780 어떤 며느리 6 김해수 2008-11-16 594
2779 행복한 시간표 2 김해수 2008-11-15 390
2778 남아 있는 이야기 2 김해수 2008-11-14 334
2777 ****위로 받고 싶은날 이해 받고 싶은날**** 3 김해수 2008-11-13 368
2776 ***슬픔속에서 웃는법*** 1 김해수 2008-11-13 306
2775 세상 많이 변했다 1 김해수 2008-11-13 331
2774 오실때&가실때 1 김해수 2008-11-12 294
2773 보고 싶은 사람이 있다는건 2 김해수 2008-11-12 279
2772 세월은 아름다워 2 김해수 2008-11-11 315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