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해수
작성일 2008-11-13 (목) 12:57
ㆍ조회: 371  
****위로 받고 싶은날 이해 받고 싶은날****




위로받고 싶은 날이 있다
막연한 서글픔이 목까지 치밀어 올라 더 이상
그 감정을 자제하지 못하고 눈물로 터져버렸을때




참고 또 참았던 감정이 폭발해 버려
아무말도 하지 못한 채 그냥 멍하니
아무 생각없이 앉아 있을때




백마디의 말보다는
따스한 한번의 포옹으로 위로 받고 싶다




이해받고 싶은 날이 있다
뭔가에 비위가 틀어져 견딜수 없음에
말도 안되는 소리를 두서없이 늘어 놓을때




가슴속에 차곡 차곡 쌓아 놓았던 불만들을
극히 이기적인 입장에서
억지를 부리며 털어 놓을때




천마디의 설명보다는
정다운 한번의 눈길로 이해 받고 싶다.
살다보면 갑자기 이런 날도 있지 않을까?


- 옮긴 글 -
이름아이콘 손오공
2008-11-13 19:38
`김해수` 님이 선택한 답글 입니다.
요사히 후배인 제가 병원 생활도 하고 가을도 많이 타는 선배라  외로움도 더 할겁니다.  해수선배가 외로워지면 배인전이 외로워지니 선배 외로워 지기전에 경주가서 살 풀이라도 한번하고 올라와아 겠읍니다. 의견이 계시면 가을이 가기전에 전화 주십시요.우당선배님도 언제  얼굴 한번보입시더.
   
이름아이콘 우당(宇塘)
2008-11-13 17:18
해수씨같은 우람한 사람도 위로받고싶을때가있소?
우리한번만나서 서로를 위로해봅시다. 바뀌전화번호는?
할얘기도있고 전달할것도있고.....
   
이름아이콘 김해수
2008-11-14 00:13
《Re》
전화번호는 그대로 입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796 日本을 좀 배웁시다. 1 팔공산 2009-01-15 356
2795 양산시 기념탑 건립 1 팔공산 2009-01-12 520
2794 컴퓨터 병 (病) 해독법 1 최종상 2009-01-09 356
2793 노년기 우울증 극복 1 최종상 2009-01-09 367
2792 이런 요일로 이어지기를--- 2 팔공산 2009-01-03 325
2791 謹賀新年 6 구둘목.. 2009-01-03 371
2790 타인에 대한 험담은...... 3 최종상 2008-12-15 478
2789 08년을보내면서/ 5 울산간절곶 2008-12-12 507
2788 " 암환자 마음 치유 " ~ 김종성목사 1 최종상 2008-12-10 546
2787 황제에서 일반 시민으로, 어느 한 황제의 인생 2 오동희 2008-11-28 507
2786 내가 웃으면 세상도 웃는다 1 김해수 2008-11-24 410
2785 참전군인 2세역학조사설문지 1 손오공 2008-11-22 544
2784 아름다운 사람과 더러분 놈 3 김해수 2008-11-21 457
2783 더 나은 삶을 위하여 1 김해수 2008-11-18 342
2782 영양축구시합을 다녀오면서.. 6 손오공 2008-11-17 425
2781 [조 용헌살롱]삼천공덕(三千功德) 1 김해수 2008-11-17 338
2780 어떤 며느리 6 김해수 2008-11-16 598
2779 행복한 시간표 2 김해수 2008-11-15 393
2778 남아 있는 이야기 2 김해수 2008-11-14 339
2777 ****위로 받고 싶은날 이해 받고 싶은날**** 3 김해수 2008-11-13 371
2776 ***슬픔속에서 웃는법*** 1 김해수 2008-11-13 311
2775 세상 많이 변했다 1 김해수 2008-11-13 334
2774 오실때&가실때 1 김해수 2008-11-12 297
2773 보고 싶은 사람이 있다는건 2 김해수 2008-11-12 281
2772 세월은 아름다워 2 김해수 2008-11-11 317
1234567891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