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6-10-16 (월) 19:55
ㆍ조회: 152  
대화의 10 계명


 

대화의 10 계명 첫째 맞장구를 쳐주자 아무리 신나는 장구도 맞장구 만 못하다 상대방을 인정하고 높여주는 맞장구는 멋진 인간관계를 만들어 준다.
두번째 분위기에 맞는 말을하자 때와 장소와 분위기에 맞는말을 해야한다 경우에 합당한 말은 아로새긴다 은쟁반에 금사과라고 하였다.
세번째 자존심 상하는 말을 쓰지말자 자존심 상하는 말을 들으면 적개심이 생긴다 생각없이 불숙나온 말이 상대방의 가슴에 상처로 남을 수 있다.


네번째
정감있게 말하라
말을 할때에
한 음정 낮추어 말을 하게되면
정감있게 들릴것이다
정감어린 말의 습관은 분위기를 만든다.
다섯번째 상대방에게 말할 기회를 주어라 대화는 주고받는 것이지 혼자 떠드는것이 아니다 말을 잘하는 것은 혼자 말하는 것이 아니라 들어주는 것이다.


여섯번째
같은 말을 두번 이상 반복 하지말자
아무리 좋은 이야기도 반복하게 되면
귀에 거슬리게 된다
꽃 노래도 한두번 들을때가 좋다
좋은 칭찬은 마음에 행복감을 느끼게한다.
일곱번째 칭찬의 말은 세번이상 하자 바보온달과 평강공주의 칭찬이 없었더라면 바보로 끝났을 것이다 좋은 칭찬은 마음에 행복감을 느끼게한다


여덜번째
좋은말만 골라서 사용하자
말은 씨가 된다고 했다
어떤 말을 쓰는가를 보면
그 사람의 인품이 나타난다 

    아홉번째

         유머의 소재를 스스로 개발하자

         유머로 남을 웃길줄 아는 사람은 재벌

자기가 웃을 줄 아는 사람은 부자다

     웃음 꽃 보다 값지고

      아 름다운 꽃은 없아.

 

 


        열번째
            알아주는 말을 하자
        아무도 나를 몰라주어도
         아내(남편)만큼은 알아주기를 원한다
          알아주는 말에 힘이 생기고
              몰라주는 말에 가슴 미어진다.

 
               # 보너스 : 대화에는 먼저 상대의 말을 잘 듯고 이해 하며
                      그에 합당한 말을 하여라 그렇게하면 실수는 없다.


                               ----좋은 글  편집/달동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696 사랑. 나훈아! 10 鄭定久 2004-11-08 153
1695 통영의 어시장 노랑머리 신세대가 귀여워 5 김정섭 2004-05-03 153
1694 우리 생활에서 살아저 가는 것들 이현태 2004-01-05 153
1693 대화의 10 계명 이현태 2006-10-16 152
1692 산 사태 소식을 듣고 이수(제주) 2006-07-20 152
1691 사랑의 기도 2 허원조 2005-10-05 152
1690 캄보디아와 베트남 결혼식 장면 모음 4 신춘섭 2005-02-05 152
1689 지는해와 뜨는해 3 이현태 2004-01-01 152
1688 돌들의 고향 이현태 2003-10-14 152
1687 전우님 가족의 성격과 운수 <3> 3 김 석근 2005-08-26 151
1686 봄비와 길잃고 버림받은 병아리를 아시나요? 4 정석창 2005-03-11 151
1685 Re..날치에 대하여 최윤환 2006-10-17 150
1684 그시절 추석 귀향모습 ... 김선주 2006-10-04 150
1683 Re..전적지 일정표 2 김선주 2006-08-28 150
1682 귀거래사(歸去來辭) - 도연명(陶淵明) 방문객 2006-06-21 150
1681 누구에게든 마지막 말은 하지 마라 野松 2006-06-06 150
1680 화는 모든 불행의 근원!. 鄭定久 2005-12-17 150
1679 월척 이다 2 김 해수 2005-12-04 150
1678 비단옷은.... 1 이덕성 2005-10-02 150
1677 나이가 들어도 청춘처럼 사는것 허원조 2005-10-02 150
1676 내티즌이 뽑은 최우수 작품 1 이병도 2005-09-03 150
1675 당신이 진정한 전우입니다. 4 이현태 2005-03-31 150
1674 Re..모임은 7 김하웅 2004-11-01 150
1673 살아온 이야기를 하련다< 1 > 2 바로잡기 2004-05-22 150
1672 관리자님께 건의를 드립니다. 소양강 2006-10-24 149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