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10-04 (수) 00:36
ㆍ조회: 151  
그시절 추석 귀향모습 ...






                                                  귀성객으로 붐비는 서울역.(1967년 9월16일)






                                                   초만원을 이룬 귀성열차. (1968년 10월5일)






콩나물 시루 같은 객차에나마 미처 타지 못한 귀성객들은 기관차에
매달려서라도 고향으로 가야겠다고 거의 필사적이다.(1969년 9월24일)






정원87명의 3등객차 안에 2백30여명씩이나 들어 찬 객차 안은 이젠
더 앉지도 서지도 못해 짐 얹는 선반이 인기있는 침대로 변하기도.(1969년 9월24일)






추석을 이틀 앞둔 24일 서울역은 추석 귀성객들로 붐벼 8만1천여명이
서울역을 거쳐 나갔다.(1969년 9월24일)






8만 귀성객이 몰린 서울역엔 철도 직원외에도 사고를
막기위해 4백80여명의 기동 경찰까지 동원,
귀성객들을 정리하느라 대막대기를 휘두르는 모습이 마치 데모 진압장면을 방불케했다.
(1969년 9월24일)






귀성객이 버스 창문으로 오르는등 고속버스정류장 대혼잡
(광주고속버스정류장 1970년 9월14일)






삼륜차까지 동원되어 1인당 1백원에 성묘객을 나르고 있다. 홍제동.
(1970년 9월15일)






60~70년대에 선보였던 대표적인 추석 인기 선물 .설탕세트.






추석 한산한 시장에 나온 어머니. (동대문시장. 1962년9월10일)






추석 귀성객 (1980년)






광주행 고속버스표를 예매한 여의도광장에는 3만여명의 인파가 몰려
삽시간에 표가 동나버렸다. (1982년 9월19일 정오)






귀성버스도 북새통. 연휴 마지막날인 3일
한꺼번에 몰린 귀성객들로 짐짝처럼 버스에 오른 사람들은 큰 불편을 겪었다.
관광버스 짐싣는 곳에 승객이 앉아 있다.(1982년 10월3일)






추석 고향길은 멀고도 불편한 고생길. 서울역 광장은 요즘 귀성객들이
하루 10여만명이나 몰려들어 민족대이동의 인파로 붐비고 있다. (1985년 9월29일)






멀고 먼 귀성길 5일부터 추석귀성 열차표 예매가 시작되자 6일 발매되는 호남선
열차표를 사려는 시민들이 앞자리를 뺏기지 않기위해 텐트와 돗자리까지 동원,
새우잠을 자며 날새기를 기다리고 있다. (서울역. 1992년8월6일)






추석인 14일오전도 경부고속도로 하행선에는
귀성객과 성묘객들의 차량이 몰려 평소보다 2~3배나 시간이 더 걸리는
심한 정체현상을 빚었다. (1989년 9월14일)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696 사랑. 나훈아! 10 鄭定久 2004-11-08 153
1695 통영의 어시장 노랑머리 신세대가 귀여워 5 김정섭 2004-05-03 153
1694 우리 생활에서 살아저 가는 것들 이현태 2004-01-05 153
1693 대화의 10 계명 이현태 2006-10-16 152
1692 산 사태 소식을 듣고 이수(제주) 2006-07-20 152
1691 사랑의 기도 2 허원조 2005-10-05 152
1690 캄보디아와 베트남 결혼식 장면 모음 4 신춘섭 2005-02-05 152
1689 지는해와 뜨는해 3 이현태 2004-01-01 152
1688 돌들의 고향 이현태 2003-10-14 152
1687 그시절 추석 귀향모습 ... 김선주 2006-10-04 151
1686 피서를 독서로... 김주황 2006-07-25 151
1685 나이가 들어도 청춘처럼 사는것 허원조 2005-10-02 151
1684 전우님 가족의 성격과 운수 <3> 3 김 석근 2005-08-26 151
1683 봄비와 길잃고 버림받은 병아리를 아시나요? 4 정석창 2005-03-11 151
1682 Re..날치에 대하여 최윤환 2006-10-17 150
1681 Re..전적지 일정표 2 김선주 2006-08-28 150
1680 귀거래사(歸去來辭) - 도연명(陶淵明) 방문객 2006-06-21 150
1679 누구에게든 마지막 말은 하지 마라 野松 2006-06-06 150
1678 화는 모든 불행의 근원!. 鄭定久 2005-12-17 150
1677 월척 이다 2 김 해수 2005-12-04 150
1676 비단옷은.... 1 이덕성 2005-10-02 150
1675 내티즌이 뽑은 최우수 작품 1 이병도 2005-09-03 150
1674 당신이 진정한 전우입니다. 4 이현태 2005-03-31 150
1673 베인전청량리모임1 1 봄날 2004-10-31 150
1672 베인전 청량리모임2 1 봄날 2004-10-31 150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