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일근        
작성일 2006-07-31 (월) 17:16
ㆍ조회: 157  
고구마 하루 반개로 '대장암·폐암 예방 효과'

[암을 이기는 한국인의 음식] 항암·항산화인자 베타카로틴의 보고


고구마 하루 반개로 '대장암·폐암 예방 효과'

마오리족 사람들에게 대장암의 빈도가 극히 낮다는데서 착안해 뉴질랜드 대학이 최근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마오리족의 고구마 섭취량이 다른 종족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대학은 계속된 연구를 통해 붉은 색이나 보랏빛 껍질을 가진 과일이나 채소에 포함된 항산화 물질의 양이 그렇지 않은 군에 비해 4배 이상 높고, 생체 이용도도 더 높다는 것을 밝혀냈다.

 1986년 미국 뉴저지의 남성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도, 폐암에 걸린 군과 그렇지 않은 군을 비교한 결과, 폐암을 가장 잘 예방하는 식품으로 뽑힌 것이 고구마,호박, 당근이었다.

 이는 항암, 항산화 인자로 잘 알려져 있는 베타카로틴(비타민 A의 전구체)과 글루타치온이 풍부 하기 때문으로, 미국 국립암연구소(NCI)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고구마, 호박, 당근을 합쳐 하루에 반 컵 정도만 먹으면, 전혀 먹지않는 사람보다 폐암에 걸릴 확률이 절반으로 줄어든다고 하였다.

 고구마에는 피로회복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 B1, B2, C와 젊어지는 비타민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비타민 E(토코페롤)가 많이 포함되어 있고, 특히 고구마에 들어있는 비타민 C(100g당 25mg)는 조리과정을 거쳐도 70-80%가 파괴되지 않고 남는 장점이 있다.

 이처럼 몸에 좋은 성분들은 특히 고구마의 껍질에 많기 때문에 가능한 껍질을 벗기지 말고 잘 씻어서 먹는 것이 좋다.

 고구마의 원산지는 중앙 아메리카로, 콜럼버스가 신대륙을 발견하기 훨씬 이전부터 식량으로 재배되어 왔고 그 후 중국, 일본으로 전해졌으며 우리나라는 조선시대 영조대왕 당시(1763년) 일본에 통신사로 갔던 조엄이 대마도에서 고구마를 들여온 것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고구마를 많이 먹으면 방귀가 지독하다는 속설이 있는데 이는 잘못됐다.

 고구마에 포함된 다량의 섬유소가 인체에 유익한 장내세균들에 의해 분해되면서, 가스 발생의 양은 증가하지만 고약한 냄새를 일으키는 인돌, 황화수소 등은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아마도 방귀의 양이 늘어 이렇게 착각하거나 함께 먹은 음식들의 영향을 받아 냄새가 나는 것을 고구마의 탓으로 오인하는 것 같다.

 고구마를 자를 때 나오는 우윳빛 액체인 얄라핀도 섬유소와 더불어 변비 해소에큰 도움이 되므로 요구르트, 청국장 등과 함께 부작용이 없는 변비 치료 보조제로 사용될 수 있다.

고혈압 환자는 하루 소금 섭취량을 6g 이하로 권장하고 있으나, 우리가 보통 먹는 음식에는 하루 12g이상의 소금이 포함되어 있는데, 고구마 100g중에는 칼륨이 460㎎이나 함유되어 있어 여분의 염분을 소변과 함께 배출시키므로 혈압을 내리는 작용을 한다.

 철분도 풍부하여 요즘 편식하는 아이들이나 다이어트하는 여성들에게 흔한 철결핍성 빈혈 해소에 도움이 된다.

 중간 크기 고구마 한 개의 열량은 170 Kcal정도로(100g당 약 130Kcal) 다른 음식에 비해 섬유질 이 풍부하여 포만감이 쉽게 느껴지고 변비해소와 피부 미용에도 도움이 되므로 저녁 식사 대신 우유 한잔과 함께 먹으면 다이어트하는 사람에게 아주좋은 대용식이 될 수 있다.

 고구마를 고를 때에는 껍질이 얇고 선명한 색깔에 표면에 상처가 없는 단단한 것이 좋으며 수염 뿌리가 많은 것은 질긴 경우가 많다.

 껍질 색깔이 진하고 속살이 누럴수록 항산화 물질인 베타카로틴이 많이 함유되어 있다.

 고구마 한 개만 먹어도 하루 권장 베타카로틴의 2배 가까이 섭취가 가능하니, 환경오염 속에 살아 가는 현대인들에게는 보물과 같은 음식이 아닐 수 없다.

 위대한 밥상에 진정한 웰빙식품인 고구마가 다시 한번 인기를 얻을 날을 기대하며, 겨울저녁 퇴근길에 가족들을 위해 따끈한 군고구마 한 봉지는 어떨까?

 [한국일보] (김진용 교수 = 고려의대 소화기내과, 대한암예방학회 학술 간사)

천상의 목소리 Monika Martin 모음곡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696 2004년 1월18일 한계령에는 1 김하웅 2004-01-18 156
1695 ○..어느 시골 청년의 사랑이야기.. 김선주 2007-01-20 155
1694 대화의 10 계명 이현태 2006-10-16 155
1693 박정희 대통령이 육여사님을!... 1 鄭定久 2005-10-20 155
1692 ♠눈물 젖은 월남파병 (펌) 2 정동주 2005-09-19 155
1691 산 사태 소식을 듣고 이수(제주) 2006-07-20 154
1690 비단옷은.... 1 이덕성 2005-10-02 154
1689 나이가 들어도 청춘처럼 사는것 허원조 2005-10-02 154
1688 전우님 가족의 성격과 운수 <3> 3 김 석근 2005-08-26 154
1687 봄비와 길잃고 버림받은 병아리를 아시나요? 4 정석창 2005-03-11 154
1686 캄보디아와 베트남 결혼식 장면 모음 4 신춘섭 2005-02-05 154
1685 베인전청량리모임1 1 봄날 2004-10-31 154
1684 베인전 청량리모임2 1 봄날 2004-10-31 154
1683 Re..모임은 7 김하웅 2004-11-01 154
1682 살아온 이야기를 하련다< 1 > 2 바로잡기 2004-05-22 154
1681 지는해와 뜨는해 3 이현태 2004-01-01 154
1680 돌들의 고향 이현태 2003-10-14 154
1679 어머니 2 주준안 2003-05-08 154
1678 그시절 추석 귀향모습 ... 김선주 2006-10-04 153
1677 피서를 독서로... 김주황 2006-07-25 153
1676 누구에게든 마지막 말은 하지 마라 野松 2006-06-06 153
1675 월척 이다 2 김 해수 2005-12-04 153
1674 내티즌이 뽑은 최우수 작품 1 이병도 2005-09-03 153
1673 당신이 진정한 전우입니다. 4 이현태 2005-03-31 153
1672 관리자님께 건의를 드립니다. 소양강 2006-10-24 152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