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야송        
작성일 2006-02-11 (토) 08:30
ㆍ조회: 152  
간화음(看花吟)
 

看花吟(간화음-꽃을 바라보며)


사람들은 꽃을 겉모양만 좋아하고

어떻게 꽃이 되었는지는 볼 줄을 모르네.

모름지기 꽃에서 생명의 이치를 보아야 하니

그래야 바야흐로 꽃을 제대로 보는 거라네.


世人徒識愛看花(세인도식애간화)

不識看花所以花(불식간화소이화)

須於花上看生理(수어화상간생리)

然後方爲看得花(연후방위간득화)


작자 박상현(朴尙玄-1629~1693-조선 학자-호,寓軒)


풍요로운 마음과 아름다운 정신을 지켜주는 꽃은 신이

만든 가장 아름다운 창조물 이라 했다......法印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696 청와대홈에서 펨 이현태 2004-08-04 156
1695 ○..어느 시골 청년의 사랑이야기.. 김선주 2007-01-20 155
1694 대화의 10 계명 이현태 2006-10-16 155
1693 박정희 대통령이 육여사님을!... 1 鄭定久 2005-10-20 155
1692 ♠눈물 젖은 월남파병 (펌) 2 정동주 2005-09-19 155
1691 산 사태 소식을 듣고 이수(제주) 2006-07-20 154
1690 비단옷은.... 1 이덕성 2005-10-02 154
1689 나이가 들어도 청춘처럼 사는것 허원조 2005-10-02 154
1688 전우님 가족의 성격과 운수 <3> 3 김 석근 2005-08-26 154
1687 봄비와 길잃고 버림받은 병아리를 아시나요? 4 정석창 2005-03-11 154
1686 캄보디아와 베트남 결혼식 장면 모음 4 신춘섭 2005-02-05 154
1685 베인전청량리모임1 1 봄날 2004-10-31 154
1684 베인전 청량리모임2 1 봄날 2004-10-31 154
1683 Re..모임은 7 김하웅 2004-11-01 154
1682 살아온 이야기를 하련다< 1 > 2 바로잡기 2004-05-22 154
1681 지는해와 뜨는해 3 이현태 2004-01-01 154
1680 돌들의 고향 이현태 2003-10-14 154
1679 어머니 2 주준안 2003-05-08 154
1678 그시절 추석 귀향모습 ... 김선주 2006-10-04 153
1677 피서를 독서로... 김주황 2006-07-25 153
1676 누구에게든 마지막 말은 하지 마라 野松 2006-06-06 153
1675 월척 이다 2 김 해수 2005-12-04 153
1674 내티즌이 뽑은 최우수 작품 1 이병도 2005-09-03 153
1673 당신이 진정한 전우입니다. 4 이현태 2005-03-31 153
1672 관리자님께 건의를 드립니다. 소양강 2006-10-24 152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