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동주
작성일 2005-09-19 (월) 15:47
ㆍ조회: 151  
♠눈물 젖은 월남파병 (펌)
♠눈물 젖은 월남파병 (펌)
지난글 다시음미 해봅니다
전실근 영문학박사·Korea Info USA 사장

해마다 보훈의 달 6월이 오면 나는 으레 월남 파병시절의 상념에 젖어든다. 필자는 1964년 2월에 대학을 졸업하고 약 20개월이 지난 만 25세에 징집영장을 받아 군 입대를 하였다. 창원 훈련소를 거쳐 육군 제8사단에 배치 받았다가 제9사단 공병대로 전출 파병되었다. 지금으로부터 38년 전이었다. 끼니를 때우지 못해 금정산에서 흘러 내리는 물로 허기를 채우면서 가까스로 대학을 졸업했다. 무엇이든 해서 가난을 극복하여 인간답게 살아야 되겠다고 다짐을 하던 시기였다. 한푼이라도 더 벌어 가족의 생계문제라도 해결하자는 일념에서 앞뒤 가리지 않고 지원했던 것이다.

보릿고개를 넘기기 어려웠던 지난 60년대 외화를 한 닢이라도 벌어오기 위해 물불 가리지 않았던 우리 세대의 눈물겨운 일화가 어디 한두 가지던가. 당시 서독에 파견되었던 우리 나라 광부들과 간호사들을 격려하기 위해 지난 64년 12월 서독을 방문했던 박정희 대통령이 이들 앞에서 준비된 연설문을 몇 구절을 읽지도 못하고 통곡의 눈물을 흘렸던 사실은 그때엔 널리 알려져 있었다. 돌아가는 차 속에서 흐르는 눈물을 감추려 애쓰는 그를 보고, 곁에 앉았던 서독 뤼브케 대통령이 자기 호주머니에서 손수건을 꺼내 건네주었다고 한다. 가난한 나라의 대통령이 겪었을 아픔과 비통함이 남달랐을 것임을 짐작할 수 있다.

불과 40년 전의 이 일화를 지금 기억하고 있는 사람은 얼마나 될지 단언하기 어렵다. 독일로 광부와 간호사들이 파견되고, 월남에 한국군이 파병되던 때에 우리나라 1인당 국민소득은 80달러도 안되었다. 먼 이국 땅 전쟁터에서 많은 눈물을 흘린 하찮은 어느 병사의 첫날 밤의 비통한 슬픔은 외국 병원의 음침한 영안실에서 시신을 닦아야 했던 우리의 가녀린 앳된 간호사들이나, 생전 듣도 보도 못한 독일 산간의 땅굴 속에서 밤낮을 지새운 파견 광부들이 함께 겪었던 뼈저린 아픔이었다.

지금은 이러한 역사적 사실도 잊혀 가고 있다. 세계평화와 자유민주주의를 위하여 8년8개월간에 걸쳐 이역만리 월남전선에 31만2천863명이 참전하여 4천960명이 전사하고 1만962명이 부상을 입었다. 우리는 이런 값비싼 희생으로 세계 만방에 국위를 선양하고 국가 경제 발전의 초석을 다졌다. 가난에 찌들었던 한 많은 보릿고개를 내딛고 세계 제11위의 경제대국으로 발돋움하게 된 데에는 우리 노병들의 숭고한 희생정신과 조국애도 큰 역할을 했다. 그런 월남 참전 용사들 대부분은 오래 전부터 고엽제로 갖가지 질병에 신음하고 고통받고 있다. 그러나 정작 우리 정부는 이들의 아픔을 외면하고 있다. 아무리 호소를 해도 소극적으로 대응하고 형식적인 보상만 내세울 뿐이다. 그것도 확실한 신체적 질병이 있어야 한다고 강변할 뿐이다. 노병들은 조금이라도 신체적 이상이 있을 때 치료 차원에서 미리 보상을 해달라고 간곡히 요청하고 있음에도 쇠귀에 경 읽는 꼴이다.

지금 정치 일선에서 활동하고 있는 위정자들은 과거 보릿고개 시대에 먼 이국 땅에서 대통령과 장병, 광부, 간호사들이 조국을 그리며 한없이 흘린 눈물을 기억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지난 대선 때나 총선 때 언론매체를 통해 명색이 내노라하는 정치인들이 흘리는 눈물도 보았다. 이들의 눈물은 자기 개인의 정치적 성취를 위한 가식으로 보였다. 조국과 국민을 위한 눈물이라고는 믿어지지 않았다. 그들은 지금도 국리민복을 생각이나 하는지 묻고 싶다.

요즘 경제가 매우 어렵다. 정부 쪽에서는 잘 될 것이라고 하는 것 같지만 서민들이 겪는 피부경제는 과거 보릿고개시대로 회귀하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다. 과거 우리 세대가 흘렸던 눈물의 의미를 되새기면서 오늘의 난국을 돌파해가려는 새로운 각오가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정치지도자들의 진정한 애국심과 우리 국민 모두의 새로운 도전이 필요하다. 그리고 고엽제후유증에 시달리는 파월 장병들의 고통에 대해서도 따뜻한 손길이 있어야 하겠다.

2004. 6. 11. 부산일보.
202.169.222.88 김하웅: 정동주선배님 올해 포도농사는 잘 지으셨는지요 좋은글 올려주셔서 잘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 -[09/19-15:50]-
211.192.124.135 鄭定久: 정동주 종씨 선배님 그라고 김하웅 전우님 반갑습니다. 추석명절은 잘 보내셨겠죠. 이렇게 건강한 모습으로 뵈니 반갑 습니다. 계속 즐겁고 좋은 시간 되십시오. 고맙습니다. -[09/19-16:43]-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696 ▣ 머리를 맑게 해주는 나무 ▣ 1 모음시 2005-09-11 151
1695 봄비와 길잃고 버림받은 병아리를 아시나요? 4 정석창 2005-03-11 151
1694 통영의 어시장 노랑머리 신세대가 귀여워 5 김정섭 2004-05-03 151
1693 지는해와 뜨는해 3 이현태 2004-01-01 151
1692 ○..어느 시골 청년의 사랑이야기.. 김선주 2007-01-20 150
1691 대화의 10 계명 이현태 2006-10-16 150
1690 산 사태 소식을 듣고 이수(제주) 2006-07-20 150
1689 사랑의 기도 2 허원조 2005-10-05 150
1688 전우님 가족의 성격과 운수 <3> 3 김 석근 2005-08-26 150
1687 캄보디아와 베트남 결혼식 장면 모음 4 신춘섭 2005-02-05 150
1686 돌들의 고향 이현태 2003-10-14 150
1685 Re..날치에 대하여 최윤환 2006-10-17 149
1684 그시절 추석 귀향모습 ... 김선주 2006-10-04 149
1683 간화음(看花吟) 야송 2006-02-11 149
1682 화는 모든 불행의 근원!. 鄭定久 2005-12-17 149
1681 월척 이다 2 김 해수 2005-12-04 149
1680 비단옷은.... 1 이덕성 2005-10-02 149
1679 나이가 들어도 청춘처럼 사는것 허원조 2005-10-02 149
1678 내티즌이 뽑은 최우수 작품 1 이병도 2005-09-03 149
1677 Re..모임은 7 김하웅 2004-11-01 149
1676 Re..전적지 일정표 2 김선주 2006-08-28 148
1675 피서를 독서로... 김주황 2006-07-25 148
1674 귀거래사(歸去來辭) - 도연명(陶淵明) 방문객 2006-06-21 148
1673 누구에게든 마지막 말은 하지 마라 野松 2006-06-06 148
1672 조개의 심오한 진리!. 鄭定久 2005-11-17 148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