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2-05 (일) 21:27
ㆍ조회: 65  
공수래 공수거
공수래공수거


      "왜 당신과 내가 사느냐?"고

      "어떻게 살아야 하느냐?"고 굳이 따지지 마시게

      사람 사는 길에

      무슨 법칙이 있는 것도 아니고

      삶과 사랑에 무슨 공식이라도 있다던가?

      "왜 사느냐? 물으면, 그냥 당신이 좋아서."

      어떤이의 시처럼







      공수래공수거



      푸른 하늘에 두둥실 떠있는 한 조각 흰구름

      바람 부는 대로 떠밀?가면서도

      그 얼마나 여유롭고 아름답던가?







      공수래공수거


      너의 소중한 사랑을 지켜주고

      남의 사랑 탐내는 짓 아니 하고

      당신의 마음 아프게 아니하고

      당신의 눈에 슬픈 눈물 흐르게 하지 아니하며

      물 흐르듯,서로의 가슴에 사랑 흐르게 하며

      그냥 그렇게,

      지금까지 살아왔듯이

      살아가면 되는 것이라네.







      공수래공수거


      남을 부러워하지 말게

      알고 보니,그 사람은 그 사람대로

      나 보다 더 많은 고민이 있고

      근심 걱정 나 보다 열배 백배 더 많더군.







      공수래공수거


      검은 돈 탐내지 말게

      먹어서는 아니 되는 그놈의 ‘돈’ 받아 먹고

      쇠고랑 차는 꼴, 한 두 사람 본 것 아니지 않은가?

      받을 때는 좋지만

      알고 보니 가시 방석이요

      뜨거운 불구덩이 속이요

      그 곳을 박차고 벗어나지 못하는 그네들이

      오히려, 측은하고 가련한 사람들이더군
      .






      공수래공수거


      캄캄한 밤, 하늘의 별 세다가

      소쩍새 울음소리 자장가 삼는,

      가진 것 별로 없는 사람들이나

      휘황찬란 한 불 빛 아래

      값 비싼 술과 멋진 음악에 취해 흥청거리며

      가진 것 많이 내세우는, 있는 사람들이나







      공수래공수거


      하루 세끼 먹고 자고 깨고 투덜거리고...

      아웅다웅 다투며 살다가

      늙고 병들어 북망산 가는 것은 다 같더군







      공수래공수거


      한 푼이라도 더 얻으려 발버둥치고

      한 치라도 더 높이 오르려 안간 힘 한다고

      100년을 살던가 1000년을 살던가?







      공수래공수거


      들여 마신 숨 내 뱉지 못하고

      눈 감고 가는 길 모두 버리고 갈 수 밖에 없는데...

      가는 길 뒤 편에서 손가락질하는 사람 너무 많고







      공수래공수거


      발길 돌아서면

      가슴에서 지워질 이름 하나, 남기면 무엇하나

      알고 나면 모두

      허망한 욕심에 눈 먼 어리석음 때문인 것을.......







210.207.19.194 상파울러 강: 부부란 아무리 힘들고 험한길을 간다해도 서로가 정으로 위로 하고 사랑으로 감싸고 간다면 북망산을 간다해도 후회는 없을겁니다....살아 있을때 좋은일 많이 하고 공덕을 많이 쌓으면 후손에게 덕이 있슬겁니다.전우여러분 베인전을 위하여 많이들 서로가 감싸주고 살아 갑시다..그러면 베인전이 빨리 발전 될겁니다..모든분께 항상 건강 하세요,,, -[12/06-21:4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696 공수래 공수거 1 이현태 2004-12-05 65
1695 베트남 전적지 순례자를 모십니다 1 이현태 2004-11-30 137
1694 오늘 일요일 아침에.... 1 이현태 2004-11-28 80
1693 당신은 내 기억속에 넣고 싶은 사람. 1 鄭定久 2004-11-26 75
1692 너무 오래된 습관 1 이현태 2004-11-24 84
1691 화분 관리 1 이현태 2004-11-24 58
1690 필리핀 여배우 누드(펌) 1 정무희 2004-11-24 118
1689 모든 질병 싹 ~~~~ 1 이현태 2004-11-24 65
1688 Re..이 봐요 김선주님 1 이현태 2004-11-23 76
1687 마음의 보석 1 이현태 2004-11-23 53
1686 마음의 향기와 인품의 향기 1 이현태 2004-11-21 60
1685 오늘도 빚 갚고 왔습니다 1 김하웅 2004-11-20 83
1684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글. 1 鄭定久 2004-11-20 65
1683 진실보다 아름다운 그짓만 1 이현태 2004-11-19 79
1682 Re..다른 소식 1 김하웅 2004-11-17 77
1681 Re..국방일보에는 1 김하웅 2004-11-17 77
1680 문화 예술 포토 1 이현태 2004-11-16 52
1679 오늘의 포토 1 이현태 2004-11-16 55
1678 문화 예술 디카포토 1 이현태 2004-11-15 55
1677 도자기(분청사기) 1 이현태 2004-11-12 46
1676 코나스 자유게시판에서 퍼옴 1 김하웅 2004-11-12 79
1675 죄송합니다. 1 김주황 2004-11-07 71
1674 산포한번 하십시다 1 이현태 2004-11-06 56
1673 경노잔치에 다녀와서 1 이현태 2004-11-06 53
1672 고엽제 참전용사의 고뇌(펌) 1 박동빈 2004-11-06 75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