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1-21 (일) 14:47
ㆍ조회: 60  
마음의 향기와 인품의 향기

      요즘은 나이 드는 것에 대해 의식을 하게 됩니다.20대에는 무턱대고 운동을 해도, 조금 무리하게 운동을 해도 탈이 없었는데,지금은 조금만 무리해도삐걱거리기 시작합니다.그러면서 나이 드는 것에 대해씁쓸한 생각이 들 때가 있습니다. [탈무드]를 보면 이런 말이 있습니다."늙는 것을 재촉하는 네 가지가 있다.그것은 두려움,노여움,아이,악처이다." 좀더 젊게 살려면 이런 부정적인 것들을마음속에서 몰아내야 합니다.그런데 나이가 들수록 순수를 읽어버리고 고정관념에 휩싸여 남을 무시하려는 생각이 듭니다.자신도 모르게 왠지 뻔뻔스러워지고우연한 행운이나 바라고누군가에게 기대려 합니다. 도움을 받으려는 생각남을 섬기기 보다는 기대려 합니다.도움을 받으려는 생각,남을 섬기기보다는대우를 받으려는 생각만 듭니다. 진정 우리가 이렇게 나약해져가고 있는 건 아닌지누군가의 말에 쉽게 상처를 받고이해하려는 노력보다 심통을 부리지는 않는지, 전철에서 누군가에게 자리를 양보하지 않는 다고짜증을 내며 훈계하려 하고누가 자리를 양보해주기를 바라고 있는 건 아닌지자신을 돌아보아야 합니다. 마음이 늙으면 몸도 더 빨리 늙기 마련입니다."남자는 마음으로 늙고,여자는 얼굴로 늙는다"라는영국 속담이 있습니다. 우리는 이를 부정하거나 두려워해서도 안 되지만젊은 날을 아쉬워해서도 안 됩니다.젊은이들이 누리고 있는 젊음을 우리는 이미 누렸으며,그런 시절을 모두 겪었다는 사실에만족해 하며 대견스러움을 가져야 합니다.하지만 인생이란 결국 혼자서 가는 길이므로 독립적인 존재라는 인식을 가지고 살아야 합니다.나이가 들수록 그만큼 경륜이 쌓이므로더 많이 이해하고 배려하고 너그러워져야 하는데 오히려 아집만 늘어나고 속이 좁아지는사람도 있습니다.이루어놓은 일이 많다고 생각하는 사람은자기 삶에서 성취감을 느끼며 감사하며 살아갑니다. 그런 사람은 나이가 들수록 넓고 큰 마음을 갖습니다.반면 늘 열등감에 사로잡혀 패배의식으로세상에 대한 불평불만을 늘어놓는 사람은 작고 닫힌 마음으로 살아갑니다.그러면 나보다 어린 약자인 사람에게 대우를받으려 하고 편협해집니다.나이가 들수록 더 대우받고 인정받고 싶은 마음들을 갖게 됩니다.서로가 대우를 받으려고 하면 매사가 부대끼게 됩니다.어떻게 살아왔든 지금의 이 삶을 기왕이면 감사하게 받아들이고 만족하며 살아야자기 주변에 평안함이 흐릅니다.나이가 든 만큼,살아온 날들이 남보다 많은 사람일수록, 더 오랜 경륜을 쌓아왔으므로더 많이 이해하고, 더 많이 배려하며,넉넉한 마음으로 이웃을,아랬사람들을 포용함으로써 나이 듦이 얼마나 멋진지를 보여주며살았으면 좋겠습니다."주름살과 함께 품위가 갖추어지면존경과 사랑을 받는다"는 위고의 말처럼. 마음의 향기와 인품의 향기가자연스럽게 우러나는 삶을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221.145.195.221 정무희: 이현태부회장님 말씀 같이만 살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좋은글 감사합니다. -[11/21-14:50]-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696 공수래 공수거 1 이현태 2004-12-05 64
1695 베트남 전적지 순례자를 모십니다 1 이현태 2004-11-30 137
1694 오늘 일요일 아침에.... 1 이현태 2004-11-28 80
1693 당신은 내 기억속에 넣고 싶은 사람. 1 鄭定久 2004-11-26 75
1692 너무 오래된 습관 1 이현태 2004-11-24 84
1691 화분 관리 1 이현태 2004-11-24 58
1690 필리핀 여배우 누드(펌) 1 정무희 2004-11-24 118
1689 모든 질병 싹 ~~~~ 1 이현태 2004-11-24 65
1688 Re..이 봐요 김선주님 1 이현태 2004-11-23 76
1687 마음의 보석 1 이현태 2004-11-23 53
1686 마음의 향기와 인품의 향기 1 이현태 2004-11-21 60
1685 오늘도 빚 갚고 왔습니다 1 김하웅 2004-11-20 81
1684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글. 1 鄭定久 2004-11-20 65
1683 진실보다 아름다운 그짓만 1 이현태 2004-11-19 79
1682 Re..다른 소식 1 김하웅 2004-11-17 77
1681 Re..국방일보에는 1 김하웅 2004-11-17 77
1680 문화 예술 포토 1 이현태 2004-11-16 52
1679 오늘의 포토 1 이현태 2004-11-16 55
1678 문화 예술 디카포토 1 이현태 2004-11-15 54
1677 도자기(분청사기) 1 이현태 2004-11-12 46
1676 코나스 자유게시판에서 퍼옴 1 김하웅 2004-11-12 79
1675 죄송합니다. 1 김주황 2004-11-07 71
1674 산포한번 하십시다 1 이현태 2004-11-06 56
1673 경노잔치에 다녀와서 1 이현태 2004-11-06 53
1672 고엽제 참전용사의 고뇌(펌) 1 박동빈 2004-11-06 75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