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鄭定久        
작성일 2004-11-20 (토) 15:14
ㆍ조회: 65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글.
 
      사는 것이 힘이 들때가 있습니다. 어쩜 나 혼자 이런 시련을 당하고 있는지 라는 생각을 하게 될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잠시 뒤를 돌아 본다면 우리는 참 많은 시련을 잘 이겨내어 왔답니다. 처음 우리가 세상을 볼때를 기억하나요. 아마 아무도 기억하는 이는 없을 겁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렇게 큰 고통을 이기고 세상에 힘차게 나왔습니다. 한번 다시 생각해 보세요. 얼마나 많은 시련을 지금까지 잘 견뎌 왔는지요. 지금 당신이 생각하는 것 시간이 지나면 웃으며 그때는 그랬지라는 말이 나올겁니다. 가슴에 저 마다 담아둔 많은 사연과 아픔들 그리고 어딘가에서 수 없이 많은 사람들이 함께 시련을 이겨내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지금 당장 얼굴이 굳어진 채로 지낸다고 해서 지금 상황이 달라 진다면 그렇게 하겠습니다. 지금 당장 술을 다 마셔 지금 상황이 달라진다면 세상의 모든 술을 다 마시겠습니다. 지금 당장 어딘가에 화를 내고 누구와 싸워서 지금 상황이 달라 진다면 백만 대군과도 싸움을 하겠습니다. 지금 당장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당신이 가진 시련이 달라지거나 변화되는 것은 아닙니다. 그냥 그런 상태일수록 그런 아픈 마음이 많을 수록 하늘을 보고 웃어보세요. 그렇게 웃으며 차근히 하나씩 그 매듭을 풀어보세요. 너무나도 엉켜있다면 시간이 조금 더 걸리는 것 뿐이지 절대로 그 매듭을 못푸는 것은 아닙니다. 수없이 엉킨 매듭이 지금 당신의 앞에 있다면 그 매듭앞에 앉아 보세요, 마음은 많이 답답해질 겁니다. 언제 그 많은 매듭을 다 풀지라고 생각을 한다면 더 답답할것입니다. 생각을 너무 앞질려 하지 마세요, 다만, 앉은 채로 하나씩 풀어보는 겁니다. 그렇게 문제와 당당히 마주 앉아 풀어보면 언젠가는 신기하게도 그 매듭이 다 풀려져 있을겁니다. 그때가 되면 찡그리거나 그 앞에 했던 고민들이 너무나 아무것도 아닌 일에 시련이라는 단어를 붙였구나 하는 생각이 스쳐지나갈것 입니다. 당장 찡그리거나 가슴아파해서 달라지는 것이 있다면 그렇게 하세요. 그러나 그렇게 해도 달라지는 것이 없다면 힘차게 웃으며 달려가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난 후 풀벌레 소리와 시원한 큰 나무 밑에서 편안하게 쉬며 웃고 있을 당신을 모습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당신은 잘 할 수 있습니다.

221.145.195.221 정무희: 아~~나도 할수 있겠구나~~~~~정정구전우님 요기를 주시어 감사합니다. -[11/20-15:1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696 공수래 공수거 1 이현태 2004-12-05 64
1695 베트남 전적지 순례자를 모십니다 1 이현태 2004-11-30 137
1694 오늘 일요일 아침에.... 1 이현태 2004-11-28 78
1693 당신은 내 기억속에 넣고 싶은 사람. 1 鄭定久 2004-11-26 75
1692 너무 오래된 습관 1 이현태 2004-11-24 84
1691 화분 관리 1 이현태 2004-11-24 58
1690 필리핀 여배우 누드(펌) 1 정무희 2004-11-24 118
1689 모든 질병 싹 ~~~~ 1 이현태 2004-11-24 65
1688 Re..이 봐요 김선주님 1 이현태 2004-11-23 76
1687 마음의 보석 1 이현태 2004-11-23 53
1686 마음의 향기와 인품의 향기 1 이현태 2004-11-21 59
1685 오늘도 빚 갚고 왔습니다 1 김하웅 2004-11-20 81
1684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글. 1 鄭定久 2004-11-20 65
1683 진실보다 아름다운 그짓만 1 이현태 2004-11-19 79
1682 Re..다른 소식 1 김하웅 2004-11-17 77
1681 Re..국방일보에는 1 김하웅 2004-11-17 77
1680 문화 예술 포토 1 이현태 2004-11-16 52
1679 오늘의 포토 1 이현태 2004-11-16 55
1678 문화 예술 디카포토 1 이현태 2004-11-15 53
1677 도자기(분청사기) 1 이현태 2004-11-12 46
1676 코나스 자유게시판에서 퍼옴 1 김하웅 2004-11-12 78
1675 죄송합니다. 1 김주황 2004-11-07 70
1674 산포한번 하십시다 1 이현태 2004-11-06 56
1673 경노잔치에 다녀와서 1 이현태 2004-11-06 53
1672 고엽제 참전용사의 고뇌(펌) 1 박동빈 2004-11-06 75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