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4-11-19 (금) 08:59
ㆍ조회: 80  
진실보다 아름다운 그짓만


     
     진실보다 아름다운 거짓 
       
    
    가난하지만 행복한 부부가 있었습니다. 
    서로에게 무엇하나 줄 수 없었지만 
    그들에게는 넘쳐 흐르는 사랑이 있었지요. 
    
    어느날 그런 그들에게 
    불행의 그림자가 덮쳐 오고야 말았습니다. 
    사랑하는 아내가 알수 없는 병에 걸려 
    시름시름 앓게 되었지요. 
    
    그렇게 누워있는 아내를 바라만 볼 수밖에 없는 
    남편은 자신이 너무나 비참하게 느껴졌습니다. 
    여러날을 골똘히 생각하던 남편은 
    마침내 어려운 결정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토록 사랑하는 아내를 속이기로 한 것입니다 
    
    남편은 이웃에게 인삼 한 뿌리를 구해 
    그것을 산삼이라고 
    꿈을꾸어 산삼을 구했다고 
    아내에게 건네 주었지요. 
    
    남편은 말없이 잔뿌리까지 
    꼭꼭 다 먹는 아내를 보고 
    자신의 거짓말까지도 철석같이 믿어주는 
    아내가 너무나 고마워 눈물을 흘렸습니다. 
    
    인삼을 먹은 아내의 병세는 
    놀랍게도 금세 좋아지기 시작했습니다. 
    그 모습을 본 남편은 기쁘기도 하였지만 
    한편으론 아내를 속였다는 죄책감에 마음이 
    아팠습니다. 
    
    아내의 건강이 회복된 어느 날 
    남편은 아내에게 무릎을 꿇고 용서를 빌었습니다. 
    그러자 아내는 
    미소를 띄우고 조용히 말했습니다. 
    
    저는 인삼도 산삼도 먹지 않았어요 
    당신의 사랑만 먹었을 뿐이에요.
     
    세상에는 진실보다 아름다운 거짓이 있습니다. 
    거짓도 진실로 받아 들이는 사랑이 있습니다 
    
       
      [아름다운 글] 중에서
    
      
    										



221.154.27.85 수호천사: 정말 가슴뭉클한 이야기예요.남편의 지극정성으로 극복한거죠.우리 남편들 본받아주세요.여자는 늙어도 사랑을받고싶거든요.잘읽고갑니다. -[11/19-17:4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696 공수래 공수거 1 이현태 2004-12-05 65
1695 베트남 전적지 순례자를 모십니다 1 이현태 2004-11-30 138
1694 오늘 일요일 아침에.... 1 이현태 2004-11-28 80
1693 당신은 내 기억속에 넣고 싶은 사람. 1 鄭定久 2004-11-26 75
1692 너무 오래된 습관 1 이현태 2004-11-24 84
1691 화분 관리 1 이현태 2004-11-24 59
1690 필리핀 여배우 누드(펌) 1 정무희 2004-11-24 118
1689 모든 질병 싹 ~~~~ 1 이현태 2004-11-24 66
1688 Re..이 봐요 김선주님 1 이현태 2004-11-23 76
1687 마음의 보석 1 이현태 2004-11-23 53
1686 마음의 향기와 인품의 향기 1 이현태 2004-11-21 60
1685 오늘도 빚 갚고 왔습니다 1 김하웅 2004-11-20 83
1684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글. 1 鄭定久 2004-11-20 65
1683 진실보다 아름다운 그짓만 1 이현태 2004-11-19 80
1682 Re..다른 소식 1 김하웅 2004-11-17 77
1681 Re..국방일보에는 1 김하웅 2004-11-17 78
1680 문화 예술 포토 1 이현태 2004-11-16 52
1679 오늘의 포토 1 이현태 2004-11-16 55
1678 문화 예술 디카포토 1 이현태 2004-11-15 55
1677 도자기(분청사기) 1 이현태 2004-11-12 46
1676 코나스 자유게시판에서 퍼옴 1 김하웅 2004-11-12 79
1675 죄송합니다. 1 김주황 2004-11-07 71
1674 산포한번 하십시다 1 이현태 2004-11-06 56
1673 경노잔치에 다녀와서 1 이현태 2004-11-06 53
1672 고엽제 참전용사의 고뇌(펌) 1 박동빈 2004-11-06 75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