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3-16 (목) 10:26
ㆍ조회: 155  
기브미 초콜릿
 
배경음악 : 영화음악 - 쉰들러 리스트 OST
  기브 미 초콜릿  
 



어제는 화이트데이였습니다.
사탕이나 초콜릿을 사랑하는 사람에게 주는 날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저희 가족은 초콜릿을 먹지 않습니다.

1950년 6·25 전쟁 때였습니다.
당시 외할머니의 막내딸은 네 살이었고
기브 미 초콜릿~~하면서 미군을 따라다니던 시절이었죠.

먹을 것도 부족하니
간식거리가 있을 리 만무하던 그때.
어느 날 인천 상륙작전이 성공하고 난 그때.
네 살 난 딸아이는 할머니 몰래
미군이 동네에 온 것을 알고
동네 친구들과 기브 미 초콜릿~~을 외치며 따라갔다고 합니다.

그리고는 너무 멀리 갔는지
지금까지 연락이 안 된다고 하네요.
그저 동네에 나갔거니 하고 생각했는데
영영 이별이 된 막내딸.

초콜릿을 달라며 따라가 아직 돌아오지 않는 막내딸.
그래서인지 엄마도, 외할머니도,
외할머니의 슬픈 사연을 들은 아빠도,
저도, 동생도...
초콜릿을 먹지 않습니다.

화이트데이... 외할머니는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내 죽기 전에 초콜릿 먹을 수 있을까나?"
우리 가족이 초콜릿을 먹을 수 있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


우리의 슬픈 역사는 이제 서서히 지워지고 있습니다만
슬픈 역사의 뒤안길에 서있던 사람들의
슬픔은 아직 가시지 않았습니다.





- 초콜릿을 맘껏 먹는 날이 오길 바랍니다. -

                               멀티계시판에서 이곳으로 옮겨놓았습니다.양해있으시길,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21 안경을 쓰고 보면 2 허원조 2005-09-28 156
1720 같이 나누는 전우애 5 이현태 2005-04-06 156
1719 전우님들 언제 뵈울까요 ? 4 김주황 2004-10-11 156
1718 청춘이란... 김주황 2004-02-07 156
1717 시대는 급속히 바뀌는데 1 이현태 2003-12-16 156
1716 효도 3 봄날 2003-09-30 156
1715 행복 정수기 2003-07-09 156
1714 이런 친구 하나 있다면 이현태 2003-07-08 156
1713 중년의봄 김선주 2006-03-18 155
1712 기브미 초콜릿 김선주 2006-03-16 155
1711 공수래 공수거 1 淸風明月 2006-01-23 155
1710 박정희 대통령이 육여사님을!... 1 鄭定久 2005-10-20 155
1709 아버지 3 주준안 2005-05-11 155
1708 청와대홈에서 펨 이현태 2004-08-04 155
1707 大法, "`이승복군 기사'는 사실보도" 김일근 2006-11-24 154
1706 고구마 하루 반개로 '대장암·폐암 예방 효과' 김일근 2006-07-31 154
1705 매력적인 입술을 가지려면 野松 2006-04-28 154
1704 이야기가 있는 고사성어(故事成語) 1 김일근 2005-12-26 154
1703 ♠눈물 젖은 월남파병 (펌) 2 정동주 2005-09-19 154
1702 통영의 어시장 노랑머리 신세대가 귀여워 5 김정섭 2004-05-03 154
1701 2004년 1월18일 한계령에는 1 김하웅 2004-01-18 154
1700 우리 생활에서 살아저 가는 것들 이현태 2004-01-05 154
1699 ○..어느 시골 청년의 사랑이야기.. 김선주 2007-01-20 153
1698 대화의 10 계명 이현태 2006-10-16 153
1697 백프로 만족은 없다. 2 鄭定久 2006-01-04 153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