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淸風明月
작성일 2006-01-23 (월) 17:06
ㆍ조회: 153  
공수래 공수거
Y>

/공수래 공수거/


공수래



"왜 사느냐?"고

"어떻게 살아야 하느냐?"고

굳이 따지지 마시게

사람 사는 길에

무슨 법칙(法則)이 있는 것도 아니고

삶의 무슨 공식(公式)이라도 있다던가?

"왜 사느냐? 물으면, 그냥 웃지요."하는

김상용의 시(詩) 생각나지 않는가?

공수래공수거


푸른 하늘에

두둥실 떠있는 한 조각 흰구름

바람 부는 대로 떠밀려 가면서도

그 얼마나 여유롭고 아름답던가?

공수래공수거


남의 것 빼앗고 싶어

탐내는 짓 아니 하고

남의 마음 아프게 아니하고

남의 눈에 슬픈 눈물 흐르게 하지 아니하며

물 흐르듯,서로의 가슴에

정(情) 흐르게 하며

그냥 그렇게,

지금까지 살아왔듯이

살아가면 되는 것이라네.

공수래공수거


부자(富者) 부러워하지 말게

알고 보니,

그 사람은 그 사람대로

나 보다 더 많은 고민(苦悶)이 있고

근심 걱정 나 보다 열배 백배 더 많더군.

공수래공수거



높은 자리 탐내지 말게

먹어서는 아니 되는 그놈의 ‘돈’ 받아 먹고

쇠고랑 차는 꼴,

한 두 사람 본 것 아니지 않은가?

부자도 높은 자리도

알고 보니 가시 방석이요

뜨거운 불구덩이 속(內)이요

그 곳을 박차고 벗어나지 못하는 그네들이

오히려,

측은하고 가련한 사람들이더군.

공수래공수거


캄캄한 밤,

하늘의 별 세다가

소쩍새 울음소리 자장가 삼는,

가진 것 별로 없는 사람들이나

휘황찬란(輝煌燦爛)한 불 빛 아래

값비싼 술과 멋진 음악에 취해 흥청거리며

가진 것 많이 내세우는,

있는 사람들이나

공수래공수거


하루 세끼

먹고 자고 깨고 투덜거리고...

아웅다웅 다투며 살다가

늙고 병(病)들어 북망산(北邙山) 가는 것은 다 같더군

공수래공수거



한 푼이라도 더 얻으려 발 버둥치고

한 치라도 더 높이 오르려 안간힘 한다고

100년을 살던가 1000년을 살던가?

공수래공수거


들여 마신 숨 내 뱉지 못하고

눈 감고 가는 길 모두 버리고 갈 수 밖에 없는데...

가는 길 뒤 편에서 손가락질하는 사람 너무 많고

공수래공수거


발길 돌아서면

가슴에서 지워질 이름 하나, 남기면 무엇하나

알고 나면 모두

허망(虛妄)한 욕심에 눈 먼 어리석음 때문인 것을...












24.85.160.129 manny: 공수래 공수거 -[01/26-14:20]-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21 공수래 공수거 1 淸風明月 2006-01-23 153
1720 박정희 대통령이 육여사님을!... 1 鄭定久 2005-10-20 153
1719 아버지 3 주준안 2005-05-11 153
1718 같이 나누는 전우애 5 이현태 2005-04-06 153
1717 전우님들 언제 뵈울까요 ? 4 김주황 2004-10-11 153
1716 청춘이란... 김주황 2004-02-07 153
1715 아버지 김주황 2004-02-07 153
1714 시대는 급속히 바뀌는데 1 이현태 2003-12-16 153
1713 효도 3 봄날 2003-09-30 153
1712 이런 친구 하나 있다면 이현태 2003-07-08 153
1711 고구마 하루 반개로 '대장암·폐암 예방 효과' 김일근 2006-07-31 152
1710 백프로 만족은 없다. 2 鄭定久 2006-01-04 152
1709 사랑. 나훈아! 10 鄭定久 2004-11-08 152
1708 청와대홈에서 펨 이현태 2004-08-04 152
1707 참전 유공자로 만족해야 하나 ! 2001.11.29 김주황 2004-02-03 152
1706 행복 정수기 2003-07-09 152
1705 금주의 편지 이현태 2003-07-07 152
1704 매력적인 입술을 가지려면 野松 2006-04-28 151
1703 첫 키스의 유형분석 옮김 1 김 해수 2005-11-28 151
1702 ▣ 머리를 맑게 해주는 나무 ▣ 1 모음시 2005-09-11 151
1701 억세게 재수없는 여자 최상영 2005-04-25 151
1700 2004년 1월18일 한계령에는 1 김하웅 2004-01-18 151
1699 ○..어느 시골 청년의 사랑이야기.. 김선주 2007-01-20 150
1698 大法, "`이승복군 기사'는 사실보도" 김일근 2006-11-24 150
1697 대화의 10 계명 이현태 2006-10-16 150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