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주준안        
작성일 2005-12-16 (금) 10:11
ㆍ조회: 141  
예나 지금이나

말많은 그대들, 시대의 먹물들

옛날에도 육식자(肉食者)란 말을 흔히 썼다.

끼니마다 상에 육미붙이가 오르는.

벼슬아치와 구실아치 내지 문자속이 있는 이들,

즉 식자층을 가리키는 말이었다.

그 육식자들이 남의 입에 자주 오르내렸던 일은,

저 벌어서 저 먹고사는 사람들과 달리 ‘

속 각각 말 각각’이란 속담처럼

대개

머리를 굴려서 머리에 든 것을 우려먹는 것으로

가업을 삼았던 탓에,

툭하면 언행 불일치 및 언문 불일치를

드러내기가 보통이었기 때문이다.

- 이문구의 글 ‘파크와 가든’에서 -


 
 
예나 지금이나


머리에 뭔가 들어있다는 먹물들은..

맛있는 고기를 먹으면서도 온갖 까탈을 부립니다.

정작 소나 돼지를 잡는 사람의 애환은 살피지 않습니다.

식자층이라는 부류는 대개 가슴으로 살지 않고

'꾀"로 살았습니다.

머리 속의 됫박만한 지식을 굴려

말()만하게 부풀려 써 먹습니다.

여기서는 이 말,

저기서는 저 말,

거기서는 그 말을 뱉어냅니다.

남의 상처에는 무감각하지만.

내 밥그릇이 어찌 될까봐 눈을 번들거립니다.

시공을 떠나왔지만.

지금 이 땅에서도 꼭같은 일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국민을 위한다고 거품을 물지만..

뒤로는 저희들끼리 잘살아보자며 눈을 깜박거립니다.

저마다의 호사를 위해 말을 바꾸고 이리저리 몰려다닙니다.

말만 많고 진실이 없는.

추한 지식인들이 널려있어 날마다 악취가 납니다.

〈김택근/시인〉

-jun11anj@naver.com어서옮김-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21 이순을 넘긴 이나이에 ,이글을 읽고 느낌을 받는지!아쉬움만 남는.. 4 김정섭 2005-12-18 195
1720 백발노인네 1 참전자 2005-12-18 193
1719 화는 모든 불행의 근원!. 鄭定久 2005-12-17 151
1718 예나 지금이나 주준안 2005-12-16 141
1717 술과사랑 산할아부지 2005-12-14 208
1716 ┖─▶ 좋은정보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사람구함 2005-12-13 135
1715 용서를 구합니다.... 펌. 2 김선주 2005-12-07 315
1714 미국사람.일본사람.그리고 한국사람 1 김 해수 2005-12-06 197
1713 여자들은 이런 남자를 원한다 김 해수 2005-12-06 290
1712 거시기..... 1 박동빈 2005-12-05 281
1711 진정한 봉사자 3 김일근 2005-12-05 158
1710 월척 이다 2 김 해수 2005-12-04 151
1709 아내의 가슴에 못 박지 마세요 2 이수(제주) 2005-12-04 233
1708 선배님 제xx 못 봤어요? 이수(제주) 2005-12-04 224
1707 첮눈 이호성 2005-12-04 140
1706 알 권리 4 이현태 2005-11-30 187
1705 까불지 마라 김 해수 2005-11-30 215
1704 너는 혼나 봐야해 1 김 해수 2005-11-30 186
1703 믿거나 말거나 김 해수 2005-11-30 184
1702 역사의행간 1 주준안 2005-11-29 98
1701 첫 키스의 유형분석 옮김 1 김 해수 2005-11-28 154
1700 중년에 마시는 쐬주 한병!. 鄭定久 2005-11-27 141
1699 개 값도 안되는 한심한 놈.... 1 주 문 도 2005-11-26 139
1698 뭐가 뭔지 헷갈려.... 주 문 도 2005-11-26 116
1697 내몸이 약을 원할때 1 정동주 2005-11-26 120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