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일근        
작성일 2005-12-05 (월) 10:52
ㆍ조회: 158  
진정한 봉사자
 40년 봉사 접고 말없이 떠난 소록도 두 천사


소록도의 한센병 환자·주민들이 열흘 넘게 성당과 치료소에 모여 감사의 기도를 올리고 있다고 한다. 43년 동안 환자들을 보살피다 지난달 21일 귀국한 오스트리아 수녀 두 분의 은혜에 감사하며 이별의 슬픔을 누르는 기도다.

마리안네 스퇴거(71), 마가레트 피사렉(70) 수녀는 주민들에게 헤어지는 아픔을 주기 싫다며 ‘사랑하는 친구·恩人(은인)들에게’라는 편지 한 장만 남기고 새벽에 몰래 섬을 떠났다. 두 수녀는 편지에서 “나이가 들어 제대로 일을 할 수 없다. 부담을 주기 전에 떠나야 할 때”라며 “부족한 외국인이 큰 사랑을 받았다”고 오히려 감사했다.

오스트리아 간호학교를 나온 두 수녀는 소록도병원이 간호사를 원한다는 소식이 소속 修女會(수녀회)에 전해지자 1962년과 66년 차례로 소록도에 왔다. 두 사람은 섬에 발을 디딘 이후 하루도 빠짐없이 ‘마리안네 & 마가레트’라는 표찰이 붙은 방에서 환자를 보살폈다. 환자들이 말리는데도 약을 꼼꼼히 발라야 한다며 장갑도 끼지 않고 상처를 만졌다. 오후엔 죽도 쑤고 과자도 구워 들고 마을을 돌았다.

사람들은 전라도 사투리에 한글까지 깨친 두 수녀를 ‘할매’라고 불렀다. 꽃다운 20대는 수천 환자의 손과 발로 살아가며 일흔 할머니가 됐다. 숨어 어루만지는 손의 奇蹟(기적)과, 주님밖엔 누구에게도 얼굴을 알리지 않는 베풂이 참베풂임을 믿었던 두 사람은 賞(상)이나 인터뷰를 번번이 물리쳤다. 10여년 전 오스트리아 정부 훈장은 駐韓(주한) 오스트리아 대사가 섬까지 찾아와서야 줄 수 있었다. 병원측이 마련한 회갑잔치마저 “기도하러 간다”며 피했다.

월 10만원씩 나오는 長期(장기)봉사자 食費(식비)도 마다해 병원측이 “식비를 안 받으면 봉사자 자격을 잃는다”고 해 간신히 손에 쥐여줄 수 있었다. 두 수녀는 이 돈은 물론, 본국 수녀회가 보내오는 생활비까지 환자들 우유와 간식비, 그리고 성한 몸이 돼 떠나는 사람들의 路資(노자)로 나눠줬다. 두 수녀의 귀향길엔 소록도에 올 때 가져왔던 해진 가방만 들려 있었다고 한다.

외로운 섬, 상처받은 사람들을 반세기 가깝게 위로한 두 수녀님의 사랑의 향기는 민들레 씨앗처럼 바람에 날려 어두운 곳을 밝히고 추운 세상을 덥혀 주리라고 믿는다. (2005.12.1 조선일보 사설에서)



219.255.79.223 이수(제주): 세상은 이런 천사와 같은 마음을 갖고 있는 분들이 있기에 살만 합니다.
가방하나 들고 왔다가 그 가방 한 덜렁 들고 돌아가지만 아마 그 속에는 하나님의 축복이 가득 담아 있을 겁니다.
남은 여생 행복한 삶이 되기를 마음 속으로 빕니다. -[12/05-12:47]-
211.231.90.5 신 유 균: 진정한 천사를 만난것같읍니다. 이런글만 올라오면 얼마나좋을까? 김일근 선배님! 감동적인글 감사드리며 추운날씨에 건강유의하십시요. -[12/05-14:50]-
203.243.186.54 김 해수: 가슴이 찡해오네요 참 아름다운 사람들 입니다 그분들은 천사입니다 -[12/05-16:47]-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21 이순을 넘긴 이나이에 ,이글을 읽고 느낌을 받는지!아쉬움만 남는.. 4 김정섭 2005-12-18 195
1720 백발노인네 1 참전자 2005-12-18 193
1719 화는 모든 불행의 근원!. 鄭定久 2005-12-17 151
1718 예나 지금이나 주준안 2005-12-16 140
1717 술과사랑 산할아부지 2005-12-14 208
1716 ┖─▶ 좋은정보 진심으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사람구함 2005-12-13 135
1715 용서를 구합니다.... 펌. 2 김선주 2005-12-07 315
1714 미국사람.일본사람.그리고 한국사람 1 김 해수 2005-12-06 197
1713 여자들은 이런 남자를 원한다 김 해수 2005-12-06 290
1712 거시기..... 1 박동빈 2005-12-05 281
1711 진정한 봉사자 3 김일근 2005-12-05 158
1710 월척 이다 2 김 해수 2005-12-04 151
1709 아내의 가슴에 못 박지 마세요 2 이수(제주) 2005-12-04 233
1708 선배님 제xx 못 봤어요? 이수(제주) 2005-12-04 224
1707 첮눈 이호성 2005-12-04 140
1706 알 권리 4 이현태 2005-11-30 187
1705 까불지 마라 김 해수 2005-11-30 215
1704 너는 혼나 봐야해 1 김 해수 2005-11-30 186
1703 믿거나 말거나 김 해수 2005-11-30 184
1702 역사의행간 1 주준안 2005-11-29 98
1701 첫 키스의 유형분석 옮김 1 김 해수 2005-11-28 154
1700 중년에 마시는 쐬주 한병!. 鄭定久 2005-11-27 141
1699 개 값도 안되는 한심한 놈.... 1 주 문 도 2005-11-26 139
1698 뭐가 뭔지 헷갈려.... 주 문 도 2005-11-26 116
1697 내몸이 약을 원할때 1 정동주 2005-11-26 120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