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방문객
작성일 2006-06-29 (목) 09:19
첨부#2 1151540342.bmp (0KB) (Down:0)
ㆍ조회: 160  
물처럼 살그레이~
 
     
      물처럼 사노라면 후회없으리... 하루는 사업을 하다가 실패한 거사가 극락암으로 경봉스님을 찾아와 땅이 꺼져라 한숨을 내쉬며 말했다. "죽고만 싶은 심정입니다, 스님." "이런 못난 사람! 그동안 절에도 부지런히 다니기에 그만큼 절밥을 먹었으면 지혜로운 안목을 지녔을 줄 알았더니만, 절밥을 헛먹었으이! 응? 쯧쯧." 경봉스님은 거사의 절망에 가득 찬 눈을 가만히 바라보다가 조용히 입을 열었다. "물처럼 살거래이. 만물을 살리는게 물인기라. 제 갈길을 찾아쉬지 않고 나가는게 물인기라. 어려운 고비를 만날수록 더욱 힘내는게 물인기라. 맑고 깨끗하여 모든 더러움을 씻어주는게 물인기라. 넓고 깊은 바다를 이루어 고기를 키우고 되돌아 이슬비가 되는게 바로 물이니 사람도 이 물과 같이 우주만물에 이익을 주어야 하는기라. 물처럼 살거래이. 물처럼 사노라면 후회없을기라......."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46 수능1일전..어느분께올림니다 이덕성 2003-11-04 160
1745 부산 [국제모터쇼] 구경들 오세요.. 放浪시인 2003-10-08 160
1744 태그게시판 67번글...이것이로군요..ㅎ 1 운영자 2003-09-12 160
1743 Re...내 이웃에도 저런 남자가 있는데... 소양강 2006-10-11 159
1742 오해 정무희 2006-05-01 159
1741 삶을 아름답게 하는 메시지 2006-04-23 159
1740 김삿갓의 돈에 대한시 오동희 2006-03-08 159
1739 나는 배웠다! 4 이수 2006-01-05 159
1738 2005년을 아..듀 하면서. 4 김철수 2005-12-20 159
1737 진정한 봉사자 3 김일근 2005-12-05 159
1736 안경을 쓰고 보면 2 허원조 2005-09-28 159
1735 1초에 웃고 울고 2 허원조 2005-06-04 159
1734 억세게 재수없는 여자 최상영 2005-04-25 159
1733 나의 작품 3 봄날 2004-05-17 159
1732 참전 유공자로 만족해야 하나 ! 2001.11.29 김주황 2004-02-03 159
1731 예술 포토 이현태 2004-01-06 159
1730 효도 3 봄날 2003-09-30 159
1729 이런 친구 하나 있다면 이현태 2003-07-08 159
1728 미 "전투기 사격훈련 못하면 한국 뜬다" 김일근 2006-08-09 158
1727 8월을 맞으며~ 김선주 2006-08-02 158
1726 빈손의 의미 방문객 2006-06-28 158
1725 앞으로 세걸음, 뒤로 세걸음!. 鄭定久 2006-05-18 158
1724 참전용사 넋을기리는 한국공원 김선주 2006-03-20 158
1723 우리의 자화상은 아닐런지요 2 최춘식 2006-01-22 158
1722 사랑. 나훈아! 10 鄭定久 2004-11-08 158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