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6-05-01 (월) 18:51
ㆍ조회: 159  
오해
오해/법정 
 세상에서 대인관계처럼 
복잡하고 미묘한 일이 또 있을까. 

까딱 잘못하면 남의 입살에 오르내려야 하고, 
때로는 이쪽 생각과는 엉뚱하게 
다른 오해도 받아야 한다. 

그러면서도 이웃에게 자신을 이해시키고자 
일상의 우리는 한가롭지 못하다. 

이해란 불가능한 걸까. 
사랑하는 사람들은 서로가 상대방을 

이해하노라고 입술에 침을 바른다. 
그리고 그러한 순간에서 영원을 살고 싶어한다. 

그러나 그 이해가 진실한 것이라면 
항상 불변해야 할 텐데 
번번이 오해의 구렁으로 떨어진다. 

'나는 당신을 이해합니다' 라는 말은 
어디까지나 언론 자유에 속한다. 

남이 나를, 또한 내가 남을 어떻게 온전히 
이해할 수 있단 말인가. 

그저 이해하고 싶을 뿐이지. 
그래서 우리는 모두가 타인이다. 

사람은 누구나 저마다 자기 중심적인 
고정관념을 지니고 살게 마련이다. 

그러기 때문에 
어떤 사물에 대한 이해도 따지고 보면 
그 관념의 신축 작용에 지나지 않는다. 

하나의 현상을 가지고 
이러쿵저러쿵 말이 많은 걸 봐도 
저마다 자기 나름의 이해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자기 나름의 이해'란 곧 오해의 발판이다. 

우리는 하나의 생명에 불과한 존재다. 
그런데 세상에는 그 생명이 또 다른 생명을 향해 
이해해주지 않는다고 안달이다. 
연인들은 자기만이 상대방을 속속들이 이해하려는 
맹목적인 열기로 하여 오해의 안개 속을 헤매게 된다. 

그러고 보면 사랑한다는 것은 이해가 아니라 
상상의 날개에 편승한 찬란한 오해다. 

"나는 당신을 죽도록 사랑합니다" 라는 말의 정체는 
"나는 당신을 죽도록 오해합니다" 일지도 모른다. 

언젠가 이런 일이 있었다. 
불교종단 기관지에 무슨 글을 썼더니 

한 사무승이 내 안면신경이 간지럽도록 
할렐루야를 연발하는 것이었다. 

그때 나는 속으로 이렇게 뇌고 있었다. 

'자네는 날 오해하고 있군. 
자네가 날 어떻게 안단 말인가. 

만약 자네 비위에 거슬리는 일이라도 있게 되면, 
지금 칭찬하던 바로 그 입으로 나를 또 헐뜯을 텐데. 
그만두게, 그만둬...' 

아니나 다를까, 
바로 그 다음 호에 실린 글을 보고서는 
입에 거품을 물어가며 
죽일 놈 살릴 놈 이빨을 드러냈다. 

속으로 웃을 수밖에 없었다. 
'거보라구, 내가 뭐랬어. 그게 오해라고 하지 않았어. 
그건 말짱 오해였다니까.' 

누가 나를 추켜세운다고 해서 우쭐댈 것도 없고 
헐뜯는다고 해서 화를 낼 일도 못된다. 

그건 모두가 한쪽만을 보고 성급하게 
판단한 오해이기 때문이다. 

오해란 이해 이전에 상태 아닌가. 
문제는 내가 지금 어떻게 살고 있느냐에 달린 것이다. 

실상은 말밖에 있는 것이고 진리는 
누가 뭐라 하건 흔들리지 않는다. 

온전한 이해는 그 어떤 관념에서가 아니라 
지혜의 눈을 통해서만 가능할 것이다. 
그 이전에는 모두가 오해일 뿐이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46 안경을 쓰고 보면 2 허원조 2005-09-28 159
1745 1초에 웃고 울고 2 허원조 2005-06-04 159
1744 캄보디아 톤레샵호수의 수상가옥 10 신춘섭 2005-02-02 159
1743 나의 작품 3 봄날 2004-05-17 159
1742 아버지 김주황 2004-02-07 159
1741 예술 포토 이현태 2004-01-06 159
1740 부산 [국제모터쇼] 구경들 오세요.. 放浪시인 2003-10-08 159
1739 이런 친구 하나 있다면 이현태 2003-07-08 159
1738 Re...내 이웃에도 저런 남자가 있는데... 소양강 2006-10-11 158
1737 사람들아 무었을 배웠느냐 野松 2006-08-24 158
1736 8월을 맞으며~ 김선주 2006-08-02 158
1735 물처럼 살그레이~ 방문객 2006-06-29 158
1734 삶을 아름답게 하는 메시지 2006-04-23 158
1733 진정한 봉사자 3 김일근 2005-12-05 158
1732 억세게 재수없는 여자 최상영 2005-04-25 158
1731 청춘이란... 김주황 2004-02-07 158
1730 참전 유공자로 만족해야 하나 ! 2001.11.29 김주황 2004-02-03 158
1729 죽도 관광 이현태 2004-01-30 158
1728 금주의 편지 이현태 2003-07-07 158
1727 눈물 보다 아름다운 것 1 이윤문 2003-06-07 158
1726 미 "전투기 사격훈련 못하면 한국 뜬다" 김일근 2006-08-09 157
1725 빈손의 의미 방문객 2006-06-28 157
1724 앞으로 세걸음, 뒤로 세걸음!. 鄭定久 2006-05-18 157
1723 우리의 자화상은 아닐런지요 2 최춘식 2006-01-22 157
1722 같이 나누는 전우애 5 이현태 2005-04-06 157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