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오동희
작성일 2006-03-08 (수) 21:10
ㆍ조회: 159  
김삿갓의 돈에 대한시
 
        김삿갓( 본명:김병연 )의 금전(돈)에 대한 한시
        * 돈이란 !
        周 遊 天 下 皆 還 迎 (주유천하개환영) ~ 천하를 돌아다니면 모두 너를 환영하고
        興 國 興 家 勢 不 輕 ( 흥국흥가세불경) ~ 나라도 흥하게하고 집안도 흥하게하니 너의 세력이 가볍지 않구나
        去 復 還 來 來 復 去 (거복환래래복거) ~ 갔다가는 다시오고 왔다가는 또 가며
        生 能 捨 死 死 能 生 (생능사사사능생) ~ 살자리에 죽이기도 하고 죽을자리에 살게도 하는구나
        千 里 行 裝 付 一 柯 (천리행장부일가) ~ 천리길 행장을 한 단장에 의지하고
        餘 錢 七 葉 尙 云 多 (여전칠엽상운다) ~ 남은돈 일곱푼도 아직 많으리라 생각하고 흐뭇해 하여
        裏 中 戒 爾 深 深 在 (리중계이심심재) ~ 제발 이제 너만은 주머니속에 깊이 있거라 타일럿건만
        野 店 斜 陽 見 酒 何 (야점사양견주하) ~ 해지는 들길에서 또 주막을 보았으니 어찌 그냥갈겄인가

        斜 陽 叩 立 兩 柴 扉 (사양고립양시비) ~ 해질 무렵에 두서너집 문을 두드렸으나
        三 被 主 人 手 却 揮 (삼피주인수각휘) ~ 주인들은 모두 손을 흔들어 나를 쫓는구나
        杜 宇 赤 知 風 俗 薄 (두우적지풍속박) ~ 두견새 조차 이 박정한 인심을 알아 보는지
        隔 林 啼 送 不 如 歸 (격림제송부여귀) ~ 나를 위로하며 집으로 돌아가라고 슬피 울어 주도다

        地 上 有 仙 仙 兒 富 (지상유선 선아부) ~ 땅위에 신선이 있으되 그 신선은 부자만 알고
        人 間 無 罪 罪 有 貧 (인간무죄 죄유빈) ~ 인간에는 죄가 없으되 그의죄는 가난한 탓이라
        莫 道 貧 富 別 有 種 (막도빈부 별유종) ~ 부자나 빈자나 별다른 종자로 생각지들 마라
        貧 者 還 富 富 還 貧 (빈자환부 부환빈) ~ 빈자도 부자가 되고 부자도 빈자될 날 있으리라

        掘 去 掘 去 彼 隻 之 恒 言 이오 (굴거굴거피척지항언이오) ~ 파간다 파간다 함은 저쪽의 늘 하는 말이오
        捉 來 捉 來 本 守 之 例 題 인데 (착 래 착 래 본 수 지 례 제 인데) ~ 잡아오라 잡아오라 함은 본군 군수의 으레하는 얘기인데
        今 日 明 日 하니 乾 坤 不 老 月 長 在 하고 (금 일 명 일 하니 건 곤 불 로 월 장 재 하고) ~ 이렇게 오늘 내일 하고 미루기만 하니 천지는 늙지않고
        此 頃 彼 頃 하니 寂 莫 江 山 今 白 年 이라 (차 경 피 경 하니 적 막 강 산 금 백 년 이라) ~ 세월은 가기만 하니 이달 저달 하는 사이에 쓸쓸한 강산은 어느덧 백년이 될 것이로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46 나의 작품 3 봄날 2004-05-17 159
1745 예술 포토 이현태 2004-01-06 159
1744 이런 친구 하나 있다면 이현태 2003-07-08 159
1743 사람들아 무었을 배웠느냐 野松 2006-08-24 158
1742 8월을 맞으며~ 김선주 2006-08-02 158
1741 오해 정무희 2006-05-01 158
1740 삶을 아름답게 하는 메시지 2006-04-23 158
1739 진정한 봉사자 3 김일근 2005-12-05 158
1738 환경 봉사활동 5 허원조 2005-10-09 158
1737 1초에 웃고 울고 2 허원조 2005-06-04 158
1736 청춘이란... 김주황 2004-02-07 158
1735 아버지 김주황 2004-02-07 158
1734 참전 유공자로 만족해야 하나 ! 2001.11.29 김주황 2004-02-03 158
1733 죽도 관광 이현태 2004-01-30 158
1732 부산 [국제모터쇼] 구경들 오세요.. 放浪시인 2003-10-08 158
1731 눈물 보다 아름다운 것 1 이윤문 2003-06-07 158
1730 Re...내 이웃에도 저런 남자가 있는데... 소양강 2006-10-11 157
1729 미 "전투기 사격훈련 못하면 한국 뜬다" 김일근 2006-08-09 157
1728 물처럼 살그레이~ 방문객 2006-06-29 157
1727 빈손의 의미 방문객 2006-06-28 157
1726 앞으로 세걸음, 뒤로 세걸음!. 鄭定久 2006-05-18 157
1725 우리의 자화상은 아닐런지요 2 최춘식 2006-01-22 157
1724 억세게 재수없는 여자 최상영 2005-04-25 157
1723 같이 나누는 전우애 5 이현태 2005-04-06 157
1722 시대는 급속히 바뀌는데 1 이현태 2003-12-16 157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