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주황
작성일 2004-02-07 (토) 12:32
ㆍ조회: 160  
아버지
이름:김주황 (jhkim4979@hinmel.net)
2001/9/30(일) 08:37 (MSIE5.5,Windows98,Win9x4.90) 211.215.241.186 1152x864
조회:118

이브 몽땅의 (고엽)이 잔잔하게 흐르는 창가에 서서
가만히 눈을 감으면
낙엽이 저절로 뎅 그르르 굴러가는 느낌의 낭만의 계절이 오면
항시 마음이 허허하고
뭔가 그리움과 아쉬움 !
미련이 남은 까닭은 그 무엇 때문일까 ?

때로는 가끔
모든 남자에게 공허한 느낌은
"아버지"라는 명칭이
가정과 사회에서 가장 중요한 존재이면서도
어깨 위에 얹은 삶의 무게로
언제나 외로움을 느끼며 살아가고 있는 것이
우리들의 현실 인 것 같다.

그러나 항시
의연한 듯 우뚝 선
"아버지"의 내면을 내자신도 그냥 지나칠 때도 많은 것 같다.
얼마 전 어느 후배가 부친을 여의고 첫마디가
"아버지"의 자리가 그렇게 큰 것인 줄 이제야 깨달았다고 한다. 

"아버지"가 없는 그 자리가 생전에는 느끼지 못했다는 이야기다.
아니... 느끼지 못한 것이 아니라
마음의 상처가 상상을 초월한 그 이상일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

한 가정을 꾸려 나가는 것은
대개로 어머니로 생각되는 경우가 많다 .
집안의 모든 일과 아이들의 뒷바라지까지
또 남편의 잔심부름까지 끊임없이 무한한
어머니의 사랑으로 이어 저 나아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

이러한 어머니의 순수한 사랑 때문에
"아버지"의 존재 가치가
서운하리 만치 어느 땐 시시하게 느껴질 때도 더러 있지 않나
생각도 든다 .

나는 베란다에서
지금 막 들어오기 시작하는 가을 하늘을 보며
지난날을 돌이켜 생각하며
"우리 전우 아버지" 들은
가정의 기둥으로서 눈 앞의 세상을 헤쳐나가는 노를 잡고
항상 긴장하며 가정을 생각하며 살아가고 있는 것이
우리 모두 "아버지"들의 심정일 것이다 .

                                                         일요일 아침 주황 씀.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46 부산 [국제모터쇼] 구경들 오세요.. 放浪시인 2003-10-08 160
1745 태그게시판 67번글...이것이로군요..ㅎ 1 운영자 2003-09-12 160
1744 물처럼 살그레이~ 방문객 2006-06-29 159
1743 오해 정무희 2006-05-01 159
1742 삶을 아름답게 하는 메시지 2006-04-23 159
1741 김삿갓의 돈에 대한시 오동희 2006-03-08 159
1740 나는 배웠다! 4 이수 2006-01-05 159
1739 2005년을 아..듀 하면서. 4 김철수 2005-12-20 159
1738 안경을 쓰고 보면 2 허원조 2005-09-28 159
1737 1초에 웃고 울고 2 허원조 2005-06-04 159
1736 억세게 재수없는 여자 최상영 2005-04-25 159
1735 나의 작품 3 봄날 2004-05-17 159
1734 참전 유공자로 만족해야 하나 ! 2001.11.29 김주황 2004-02-03 159
1733 예술 포토 이현태 2004-01-06 159
1732 효도 3 봄날 2003-09-30 159
1731 이런 친구 하나 있다면 이현태 2003-07-08 159
1730 Re...내 이웃에도 저런 남자가 있는데... 소양강 2006-10-11 158
1729 미 "전투기 사격훈련 못하면 한국 뜬다" 김일근 2006-08-09 158
1728 8월을 맞으며~ 김선주 2006-08-02 158
1727 빈손의 의미 방문객 2006-06-28 158
1726 앞으로 세걸음, 뒤로 세걸음!. 鄭定久 2006-05-18 158
1725 참전용사 넋을기리는 한국공원 김선주 2006-03-20 158
1724 우리의 자화상은 아닐런지요 2 최춘식 2006-01-22 158
1723 진정한 봉사자 3 김일근 2005-12-05 158
1722 사랑. 나훈아! 10 鄭定久 2004-11-08 158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