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하웅
작성일 2005-01-16 (일) 16:27
ㆍ조회: 70  
Re..부회장님의 글에 감동 으로

태어난 지 얼마 안된 두 쌍둥이입니다.

왼쪽 아이는 몸이 너무 안 좋아서 인큐베이터 속에서
혼자 죽음을 맞이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 아이를 불쌍히 여긴 한 간호사는 병원의 수칙을 어기며
두 아이를 한 인큐베이터 속에 넣어 두었습니다.

그러자 건강한 오른쪽 아이가 자신의 팔을 뻗어
아파하는 아이를 포옹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그러자 놀랍게도 왼쪽아이의 심장 박동도, 체온도,
모두 정상으로 돌아오고 건강을 되찾게 되었다고 합니다.




사랑하는 사람 안아주는 것을 잊지 맙시다.



포옹이 성적인 표현이라고 잘못생각하지 마시구요...


하루에 4번이상씩 사람들과 포옹하는 사람은 하루종일 자신감으로 가득 찰수 있답니다.

220.70.213.143 鄭定久: 서로 포옹하면 가슴이 따뜻한 사람의 체온이 서로 왕래하여 사람의 마음을 즐겁게 한다고 합니다. 주로 서로 오랫만에 만나면 손잡고 악수를 합니다만 정이 더 가는 친분이라면 서로 포옹을 하잔아요. 글은 보니 생각이 나서 몇자 적었습니다. 김회장님 잘 보았습니다. -[01/16-20:3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46 빈녀의 노래 1 정동섭 2005-02-25 83
1745 명시감상 1 野松 2005-02-25 79
1744 사이버 전우 이야기! 1 김정섭 2005-02-24 79
1743 영주 부석사가 좋지라. 1 鄭定久 2005-02-15 83
1742 행복한 하루..... 1 정무희 2005-02-12 106
1741 노후를 아름답게..... 1 정무희 2005-02-11 103
1740 베트남은 닭고기 제사상에 올린다 1 이현태 2005-02-08 70
1739 Re..캄보디아와 베트남 결혼식 장면 모음 1 신춘섭 2005-02-05 68
1738 마음을 다스리는 글.... 1 정무희 2005-02-05 78
1737 과부의 참을성..... 1 정무희 2005-02-05 134
1736 일제 징용 관련 사진 1 이현태 2005-02-04 74
1735 다빈치 코드 1 이호성 2005-02-04 70
1734 당신은 이미 중요한 사람이다. 1 정무희 2005-02-03 79
1733 이현태부회장님과 이선호 박사님 1 김하웅 2005-02-01 78
1732 음악 저작권 시비.. 1 상 파울러 강 2005-01-29 50
1731 Re..부회장님의 글에 감동 으로 1 김하웅 2005-01-16 70
1730 Re..성원해주신 전우님들 감사합니다. 1 정무희 2005-01-17 50
1729 지진 해일 1 이현태 2005-01-12 59
1728 하롱베이 1 이현태 2005-01-11 81
1727 한반도 산맥 48개로 1 이현태 2005-01-10 61
1726 지진 해일 뉴스 1 이현태 2005-01-10 58
1725 보약 지어 왔지라!... 1 鄭定久 2005-01-08 73
1724 미스 유니버시아드(수영복) 1 정무희 2005-01-07 73
1723 성공과 실패의 기준 1 정무희 2005-01-07 62
1722 연변 스님 응가실력 1 박동빈 2005-01-07 74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