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주준안        
작성일 2006-06-20 (화) 23:32
ㆍ조회: 158  
장마

다시 다가오는 장마.
남녘에서 올라와 고향을 끼얹는 비.
울밑 봉숭아는 피었을까.

동구밖 미루나무는 얼마나 컸을까.

토담 아래서는 이름 모를 버섯도 돋았겠지.

이 장마에 어머님 얼굴에 핀 검버섯은 또 얼마나 번졌을까.
장맛비에 젖는 것이 어디 대지뿐이랴.

논보다 먼저 농심이, 밭보다 먼저 어머니 가슴이 젖는다.

마을 가두는 구름떼.
길가엔 이름 모를 풀들이 서성거리고,

나무들은 다시 열을 맞춘다.
세상에 그리운 것들이여.

보고싶은 것들이여.
비안개가 길을 지우면 빗물이 그리운 것들을 더욱 그립게 한다.
빗속에 간격을 좁히는 풀, 나무 그리고 사람들.

말없음표를 무수히 찍으며
누군가를 가만가만 불러내는 유월 그리고 장마.

〈김택근/시인〉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71 한강변 유하덕 잔치날 8 청학 2004-09-05 160
1770 Re..전국 관광지 동연상 이현태 2004-02-29 160
1769 인성교육지도사 양성과정 교육생 모집 안내 김일근 2006-09-15 159
1768 매맞은 교사 자살 정무희 2006-05-15 159
1767 국보1호에서부터 100호까지. 淸風明月 2006-03-20 159
1766 *가슴이 찡하여 펌* 허원조 2005-10-10 159
1765 바위와 소나무 2 허원조 2005-07-12 159
1764 우리는 혼자살수 없는 존재 김주황 2004-02-07 159
1763 수능1일전..어느분께올림니다 이덕성 2003-11-04 159
1762 법구경 에 김 정주 2003-07-02 159
1761 광진전우회 충주호 환경켐페인 및 단합대회 유하덕 2003-05-20 159
1760 가을에.... 최 종상 2006-09-09 158
1759 사람들아 무었을 배웠느냐 野松 2006-08-24 158
1758 장마 주준안 2006-06-20 158
1757 캄보디아 톤레샵호수의 수상가옥 10 신춘섭 2005-02-02 158
1756 나의 작품 3 봄날 2004-05-17 158
1755 태그게시판 67번글...이것이로군요..ㅎ 1 운영자 2003-09-12 158
1754 스페인 우리는 친구 이현태 2003-05-25 158
1753 Re...내 이웃에도 저런 남자가 있는데... 소양강 2006-10-11 157
1752 물처럼 살그레이~ 방문객 2006-06-29 157
1751 오해 정무희 2006-05-01 157
1750 나는 배웠다! 4 이수 2006-01-05 157
1749 2005년을 아..듀 하면서. 4 김철수 2005-12-20 157
1748 잊어진 베트남전 3부착 최상영 2005-06-26 157
1747 긴급 처분... 6 鄭定久 2005-03-06 157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