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정무희        
작성일 2006-05-01 (월) 18:51
ㆍ조회: 158  
오해
오해/법정 
 세상에서 대인관계처럼 
복잡하고 미묘한 일이 또 있을까. 

까딱 잘못하면 남의 입살에 오르내려야 하고, 
때로는 이쪽 생각과는 엉뚱하게 
다른 오해도 받아야 한다. 

그러면서도 이웃에게 자신을 이해시키고자 
일상의 우리는 한가롭지 못하다. 

이해란 불가능한 걸까. 
사랑하는 사람들은 서로가 상대방을 

이해하노라고 입술에 침을 바른다. 
그리고 그러한 순간에서 영원을 살고 싶어한다. 

그러나 그 이해가 진실한 것이라면 
항상 불변해야 할 텐데 
번번이 오해의 구렁으로 떨어진다. 

'나는 당신을 이해합니다' 라는 말은 
어디까지나 언론 자유에 속한다. 

남이 나를, 또한 내가 남을 어떻게 온전히 
이해할 수 있단 말인가. 

그저 이해하고 싶을 뿐이지. 
그래서 우리는 모두가 타인이다. 

사람은 누구나 저마다 자기 중심적인 
고정관념을 지니고 살게 마련이다. 

그러기 때문에 
어떤 사물에 대한 이해도 따지고 보면 
그 관념의 신축 작용에 지나지 않는다. 

하나의 현상을 가지고 
이러쿵저러쿵 말이 많은 걸 봐도 
저마다 자기 나름의 이해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자기 나름의 이해'란 곧 오해의 발판이다. 

우리는 하나의 생명에 불과한 존재다. 
그런데 세상에는 그 생명이 또 다른 생명을 향해 
이해해주지 않는다고 안달이다. 
연인들은 자기만이 상대방을 속속들이 이해하려는 
맹목적인 열기로 하여 오해의 안개 속을 헤매게 된다. 

그러고 보면 사랑한다는 것은 이해가 아니라 
상상의 날개에 편승한 찬란한 오해다. 

"나는 당신을 죽도록 사랑합니다" 라는 말의 정체는 
"나는 당신을 죽도록 오해합니다" 일지도 모른다. 

언젠가 이런 일이 있었다. 
불교종단 기관지에 무슨 글을 썼더니 

한 사무승이 내 안면신경이 간지럽도록 
할렐루야를 연발하는 것이었다. 

그때 나는 속으로 이렇게 뇌고 있었다. 

'자네는 날 오해하고 있군. 
자네가 날 어떻게 안단 말인가. 

만약 자네 비위에 거슬리는 일이라도 있게 되면, 
지금 칭찬하던 바로 그 입으로 나를 또 헐뜯을 텐데. 
그만두게, 그만둬...' 

아니나 다를까, 
바로 그 다음 호에 실린 글을 보고서는 
입에 거품을 물어가며 
죽일 놈 살릴 놈 이빨을 드러냈다. 

속으로 웃을 수밖에 없었다. 
'거보라구, 내가 뭐랬어. 그게 오해라고 하지 않았어. 
그건 말짱 오해였다니까.' 

누가 나를 추켜세운다고 해서 우쭐댈 것도 없고 
헐뜯는다고 해서 화를 낼 일도 못된다. 

그건 모두가 한쪽만을 보고 성급하게 
판단한 오해이기 때문이다. 

오해란 이해 이전에 상태 아닌가. 
문제는 내가 지금 어떻게 살고 있느냐에 달린 것이다. 

실상은 말밖에 있는 것이고 진리는 
누가 뭐라 하건 흔들리지 않는다. 

온전한 이해는 그 어떤 관념에서가 아니라 
지혜의 눈을 통해서만 가능할 것이다. 
그 이전에는 모두가 오해일 뿐이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71 자료 올리기(묻고 답하기에서 옮김) 김일근 2006-02-11 160
1770 *가슴이 찡하여 펌* 허원조 2005-10-10 160
1769 개 집 7 김선주 2005-08-06 160
1768 이것이무엇인고 1 참전우 2005-06-22 160
1767 새로운 회원님을 환영합니다 8 김하웅 2005-03-24 160
1766 한강변 유하덕 잔치날 8 청학 2004-09-05 160
1765 우리는 혼자살수 없는 존재 김주황 2004-02-07 160
1764 수능1일전..어느분께올림니다 이덕성 2003-11-04 160
1763 스페인 우리는 친구 이현태 2003-05-25 160
1762 인성교육지도사 양성과정 교육생 모집 안내 김일근 2006-09-15 159
1761 국보1호에서부터 100호까지. 淸風明月 2006-03-20 159
1760 나는 배웠다! 4 이수 2006-01-05 159
1759 바위와 소나무 2 허원조 2005-07-12 159
1758 긴급 처분... 6 鄭定久 2005-03-06 159
1757 캄보디아 톤레샵호수의 수상가옥 10 신춘섭 2005-02-02 159
1756 예술 포토 이현태 2004-01-06 159
1755 산할아부지 2003-10-24 159
1754 태그게시판 67번글...이것이로군요..ㅎ 1 운영자 2003-09-12 159
1753 요즘 젊은이여 !너희가 조국을 위해 뭘 했드란 말이드냐 7 zelkova 2003-06-23 159
1752 가을에.... 최 종상 2006-09-09 158
1751 사람들아 무었을 배웠느냐 野松 2006-08-24 158
1750 장마 주준안 2006-06-20 158
1749 오해 정무희 2006-05-01 158
1748 김삿갓의 돈에 대한시 오동희 2006-03-08 158
1747 2005년을 아..듀 하면서. 4 김철수 2005-12-20 158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