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5-08-06 (토) 23:04
첨부#2 1123337066.jpg (0KB) (Down:0)
ㆍ조회: 162  
개 집

 


219.248.46.141 홍 진흠: 여섯종류의 개집-모두 의미가 있고 이해가 갑니다만 마지막의 국회의사당은 왜 나온지 잘 이해가 가질 않습니다. 하도 개만도 못한 정치인(정말로 잘 하시는 몇몇분들껜 죄송하지만)들이라 개집으로 표현한듯 합니다만.... 기지가 넘치는 김 선주님- 윗트가 돋보입니다. 부산모임에 내려갈때 차내에서 받은 격려의 문자메시지---아직도 감명깊어 지우지못하고 있습니다. 08시 55분- 일찌기 출발한데도 17시 넘어 의정부에 도착했습니다. 감사했습니다. -[08/07-00:34]-


220.72.26.87 김선주: 사람노릇 정말 제대로 해야 하는데..툭하면 이 핑계 저핑계 대고. 변명만 늘어놓고 다 제 성의 부족인것은 모르고 말입니다, 그걸보면 정말 홍진흠 전우님 은 대단하세요 어려운 여건속 에서도 꼭참석하시여 자리 를 빛내주시는분 보통 성의가 아니면 어려운 일인데 변함없는 마음, 정말 진국 이세요 저도 앞으로 본 받도록 하겠습니다 . 먼길 다녀오시느라 애쓰셨어요 장거리 왕복 운전해주신 전 박총장님께도 감사드립니다 휴일 푹쉬시고 새로운한주 맞으시기 바랍니다
요즘 더위가 기승 을 부립니다 건강 하십시요, 댓글 고맙습니다 -[08/07-04:11]-


220.76.244.126 김석근: 저 또한 홍 진흠 전우와 같은 느낌입니다. 그리고 김 선주 전우님께서 여기 저기<세상 게시판, 자유 게시판 등>에 좋은 글을 많이 올려 주셔서 댓글 달기도 힘들어 저의 글을 올릴 수 없읍니다. 그러나 저보다 더 좋은 글을 많이 올려 주시는 김 선주 전우님과 같은 분들이 계셔서 마음은 항상 기쁘답니다. 김 선주 전우님과 홍 진흠ㅁ 전우님의 화이팅에 찬사와 격려를 보냅니다. -[08/07-12:01]-


219.249.69.22 최상영: 이개들은 말복날 보신당 이되겠군요 -[08/07-13:02]-


219.88.191.234 김하웅: 홍진흠 분대장님 김선주님의 문자메세지 그건 예술입니다 오죽하면 제가 받은 내용을 이미지로 올려 드렸겠습니까 또한가지 이메일로 귓속말도 전해주시는등 전우들에게 큰 용기를 주시는분 입니다 개집 시리즈 잘보고 갑니다 -[08/08-06:30]-


220.72.26.145 김선주: 부드러운 미소와 인자한 모습으로 늘 편하게 대해주셨던 김하웅회장님, 계신곳 멀지만 마음만은 잊지않고 있습니다  건강하셔야됩니다  고맙습니다 -[08/10-01:44]-


218.155.206.41 이병도: 여섯채의 개집에 살고 있는 개들은 별로 불편은 없어 보이는데 과연 어느개가 가장 행복한지 그것이 궁금합니다.
김선주님 개집시리즈 구경 잘하고 갑니다. -[08/10-18:3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71 *가슴이 찡하여 펌* 허원조 2005-10-10 161
1770 이것이무엇인고 1 참전우 2005-06-22 161
1769 새로운 회원님을 환영합니다 8 김하웅 2005-03-24 161
1768 산할아부지 2003-10-24 161
1767 법구경 에 김 정주 2003-07-02 161
1766 가을에.... 최 종상 2006-09-09 160
1765 卍海 韓龍雲의 禪詩 野松 2006-06-02 160
1764 국보1호에서부터 100호까지. 淸風明月 2006-03-20 160
1763 자료 올리기(묻고 답하기에서 옮김) 김일근 2006-02-11 160
1762 긴급 처분... 6 鄭定久 2005-03-06 160
1761 우리는 혼자살수 없는 존재 김주황 2004-02-07 160
1760 수능1일전..어느분께올림니다 이덕성 2003-11-04 160
1759 태그게시판 67번글...이것이로군요..ㅎ 1 운영자 2003-09-12 160
1758 요즘 젊은이여 !너희가 조국을 위해 뭘 했드란 말이드냐 7 zelkova 2003-06-23 160
1757 스페인 우리는 친구 이현태 2003-05-25 160
1756 인성교육지도사 양성과정 교육생 모집 안내 김일근 2006-09-15 159
1755 장마 주준안 2006-06-20 159
1754 나는 배웠다! 4 이수 2006-01-05 159
1753 2005년을 아..듀 하면서. 4 김철수 2005-12-20 159
1752 안경을 쓰고 보면 2 허원조 2005-09-28 159
1751 바위와 소나무 2 허원조 2005-07-12 159
1750 잊어진 베트남전 3부착 최상영 2005-06-26 159
1749 캄보디아 톤레샵호수의 수상가옥 10 신춘섭 2005-02-02 159
1748 예술 포토 이현태 2004-01-06 159
1747 마음의 바위 이현태 2003-10-09 159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