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주황
작성일 2004-02-07 (토) 12:32
ㆍ조회: 159  
아버지
이름:김주황 (jhkim4979@hinmel.net)
2001/9/30(일) 08:37 (MSIE5.5,Windows98,Win9x4.90) 211.215.241.186 1152x864
조회:118

이브 몽땅의 (고엽)이 잔잔하게 흐르는 창가에 서서
가만히 눈을 감으면
낙엽이 저절로 뎅 그르르 굴러가는 느낌의 낭만의 계절이 오면
항시 마음이 허허하고
뭔가 그리움과 아쉬움 !
미련이 남은 까닭은 그 무엇 때문일까 ?

때로는 가끔
모든 남자에게 공허한 느낌은
"아버지"라는 명칭이
가정과 사회에서 가장 중요한 존재이면서도
어깨 위에 얹은 삶의 무게로
언제나 외로움을 느끼며 살아가고 있는 것이
우리들의 현실 인 것 같다.

그러나 항시
의연한 듯 우뚝 선
"아버지"의 내면을 내자신도 그냥 지나칠 때도 많은 것 같다.
얼마 전 어느 후배가 부친을 여의고 첫마디가
"아버지"의 자리가 그렇게 큰 것인 줄 이제야 깨달았다고 한다. 

"아버지"가 없는 그 자리가 생전에는 느끼지 못했다는 이야기다.
아니... 느끼지 못한 것이 아니라
마음의 상처가 상상을 초월한 그 이상일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

한 가정을 꾸려 나가는 것은
대개로 어머니로 생각되는 경우가 많다 .
집안의 모든 일과 아이들의 뒷바라지까지
또 남편의 잔심부름까지 끊임없이 무한한
어머니의 사랑으로 이어 저 나아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

이러한 어머니의 순수한 사랑 때문에
"아버지"의 존재 가치가
서운하리 만치 어느 땐 시시하게 느껴질 때도 더러 있지 않나
생각도 든다 .

나는 베란다에서
지금 막 들어오기 시작하는 가을 하늘을 보며
지난날을 돌이켜 생각하며
"우리 전우 아버지" 들은
가정의 기둥으로서 눈 앞의 세상을 헤쳐나가는 노를 잡고
항상 긴장하며 가정을 생각하며 살아가고 있는 것이
우리 모두 "아버지"들의 심정일 것이다 .

                                                         일요일 아침 주황 씀.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71 육사 교장의 편지전문 淸風明月 2006-10-18 161
1770 卍海 韓龍雲의 禪詩 野松 2006-06-02 161
1769 매맞은 교사 자살 정무희 2006-05-15 161
1768 자료 올리기(묻고 답하기에서 옮김) 김일근 2006-02-11 161
1767 새로운 회원님을 환영합니다 8 김하웅 2005-03-24 161
1766 우리는 혼자살수 없는 존재 김주황 2004-02-07 161
1765 산할아부지 2003-10-24 161
1764 마음의 바위 이현태 2003-10-09 161
1763 법구경 에 김 정주 2003-07-02 161
1762 가을에.... 최 종상 2006-09-09 160
1761 국보1호에서부터 100호까지. 淸風明月 2006-03-20 160
1760 바위와 소나무 2 허원조 2005-07-12 160
1759 잊어진 베트남전 3부착 최상영 2005-06-26 160
1758 긴급 처분... 6 鄭定久 2005-03-06 160
1757 수능1일전..어느분께올림니다 이덕성 2003-11-04 160
1756 태그게시판 67번글...이것이로군요..ㅎ 1 운영자 2003-09-12 160
1755 요즘 젊은이여 !너희가 조국을 위해 뭘 했드란 말이드냐 7 zelkova 2003-06-23 160
1754 스페인 우리는 친구 이현태 2003-05-25 160
1753 인성교육지도사 양성과정 교육생 모집 안내 김일근 2006-09-15 159
1752 장마 주준안 2006-06-20 159
1751 김삿갓의 돈에 대한시 오동희 2006-03-08 159
1750 나는 배웠다! 4 이수 2006-01-05 159
1749 2005년을 아..듀 하면서. 4 김철수 2005-12-20 159
1748 안경을 쓰고 보면 2 허원조 2005-09-28 159
1747 1초에 웃고 울고 2 허원조 2005-06-04 159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