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류성훈        
작성일 2003-05-13 (화) 17:57
첨부#2 1052816272.jpg (0KB) (Down:0)
ㆍ조회: 161  
박선배님 존경스럽습니다.

박동빈 선배님 존경스럽습니다.

선배님이 올리신 글 읽고 나니 부끄럽기 짝이 없습니다. 선배님이 어머님을 생각하시는 마음에 가슴이 뭉클해졌습니다.

평소에도 존경하고 있었지만 어머님에 대한 지극한 효성에 감동받았습니다. 선배님도 그렇고 저도 그렇고 한해 한해가

지나가고 나이드는 것이 어쩌면 당연한 이치겠지만 살아계시는 부모님에 대한 애정이 점점 줄어드는걸 느낄틈도 없이

살아 가기에 급급하였는데 오늘 선배님이 올리신 글을 읽고 제 자신을 다시 한번 돌아보게 되는 군요.

연로하신 부모님께 조금이라도 잘해드려야 하는 것이 자식된 당연한 도리인줄 알면서도 제 일신을 위해서 부모님께 소

홀하였던 점 부끄러운 생각이 든걸 보면 저도 불효자라는 걸 깨닫게되는군요.

이제라도 선배님 처럼 잘해야 겠다는 다짐을 하면서 항상 지켜봐 주십시고 언제나 건강하십시요.

그리고 지난번 양양야유회 사진을 임장군님이 어제 ~2004에 올리셨더군요 저도 오늘 확인하고 쭉 둘러보면서 즐거웠던

시간들을 회상했습니다.

그 중에서 단체사진 한장 올려드립니다.


220.76.87.20 박동빈: 유성훈 후배님의글 잘 보았오 지난번 너무나 고생많이 하셨오 총무는 항시 굳은일하며 욕도 많이 먹는다오 배불르다 생각하시고 219위해 많은 봉사 해주시구려 다시 감사 드립니다 [05/13-18:3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96 나 무 정무희 2006-05-17 163
1795 독도 는 우리땅~ 늘푸른솔 2006-04-21 163
1794 관악산에도 봄은 왔습디다 野松 2006-04-11 163
1793 손으로 만질수 없는 마음 野松 2006-05-03 162
1792 재미있는 초보운전 문구 모음!. 鄭定久 2006-04-27 162
1791 대한민국 구하기 淸風明月 2006-04-08 162
1790 인생의 벗이 그리워지면 1 허원조 2005-06-16 162
1789 웃고삽시다 내궁덩이 좀만처주세요 최상영 2005-05-13 162
1788 문광위 심재권의원에게 김주황 2004-02-07 162
1787 아름다운 금강산 1 放浪시인 2003-10-06 162
1786 화미조 畵眉鳥마 1 이덕성 2003-09-20 162
1785 다 그게 그것 같은데? 손 동인 2006-07-29 161
1784 어떤 일에든 진실하라 野松 2006-04-14 161
1783 지금은 그리움의... 3 김선주 2005-10-22 161
1782 배고파 죽어가는 소녀 3 허원조 2005-06-28 161
1781 참전 선배님이 보내주신글 입니다 6 김하웅 2005-03-13 161
1780 박선배님 존경스럽습니다. 1 류성훈 2003-05-13 161
1779 육사 교장의 편지전문 淸風明月 2006-10-18 160
1778 卍海 韓龍雲의 禪詩 野松 2006-06-02 160
1777 자료 올리기(묻고 답하기에서 옮김) 김일근 2006-02-11 160
1776 개 집 7 김선주 2005-08-06 160
1775 이것이무엇인고 1 참전우 2005-06-22 160
1774 진시황 유물전 이현태 2004-01-11 160
1773 오늘을 살면서 2 박동빈 2003-05-20 160
1772 매맞은 교사 자살 정무희 2006-05-15 159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