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수
작성일 2006-02-07 (화) 11:34
ㆍ조회: 145  
공수래 공수거
/공수래 공수거/


공수래



"왜 사느냐?"고

"어떻게 살아야 하느냐?"고

굳이 따지지 마시게

사람 사는 길에

무슨 법칙(法則)이 있는 것도 아니고

삶의 무슨 공식(公式)이라도 있다던가?

"왜 사느냐? 물으면, 그냥 웃지요."하는

김상용의 시(詩) 생각나지 않는가?

공수래공수거


푸른 하늘에

두둥실 떠있는 한 조각 흰구름

바람 부는 대로 떠밀려 가면서도

그 얼마나 여유롭고 아름답던가?

공수래공수거


남의 것 빼앗고 싶어

탐내는 짓 아니 하고

남의 마음 아프게 아니하고

남의 눈에 슬픈 눈물 흐르게 하지 아니하며

물 흐르듯,서로의 가슴에

정(情) 흐르게 하며

그냥 그렇게,

지금까지 살아왔듯이

살아가면 되는 것이라네.

공수래공수거


부자(富者) 부러워하지 말게

알고 보니,

그 사람은 그 사람대로

나 보다 더 많은 고민(苦悶)이 있고

근심 걱정 나 보다 열배 백배 더 많더군.

공수래공수거



높은 자리 탐내지 말게

먹어서는 아니 되는 그놈의 ‘돈’ 받아 먹고

쇠고랑 차는 꼴,

한 두 사람 본 것 아니지 않은가?

부자도 높은 자리도

알고 보니 가시 방석이요

뜨거운 불구덩이 속(內)이요

그 곳을 박차고 벗어나지 못하는 그네들이

오히려,

측은하고 가련한 사람들이더군.

공수래공수거


캄캄한 밤,

하늘의 별 세다가

소쩍새 울음소리 자장가 삼는,

가진 것 별로 없는 사람들이나

휘황찬란(輝煌燦爛)한 불 빛 아래

값비싼 술과 멋진 음악에 취해 흥청거리며

가진 것 많이 내세우는,

있는 사람들이나

공수래공수거


하루 세끼

먹고 자고 깨고 투덜거리고...

아웅다웅 다투며 살다가

늙고 병(病)들어 북망산(北邙山) 가는 것은 다 같더군

공수래공수거



한 푼이라도 더 얻으려 발 버둥치고

한 치라도 더 높이 오르려 안간힘 한다고

100년을 살던가 1000년을 살던가?

공수래공수거


들여 마신 숨 내 뱉지 못하고

눈 감고 가는 길 모두 버리고 갈 수 밖에 없는데...

가는 길 뒤 편에서 손가락질하는 사람 너무 많고

공수래공수거


발길 돌아서면

가슴에서 지워질 이름 하나, 남기면 무엇하나

알고 나면 모두

허망(虛妄)한 욕심에 눈 먼 어리석음 때문인 것을...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96 무서운 여자들 淸風明月 2006-02-07 292
1795 공수래 공수거 이수 2006-02-07 145
1794 9순 할머님의 일기 1 김선주 2006-02-06 192
1793 우스개 속담풀이 淸風明月 2006-02-06 166
1792 月別 別稱과 修禮書式 野松 2006-02-05 104
1791 禮節常識(一般原則) 2 野松 2006-02-05 104
1790 禮節常識(祭禮) 野松 2006-02-05 82
1789 “인터넷에서 무료로 입수한 정보만을 근거로 한 사실적시와 명예.. 김일근 2006-02-05 130
1788 입춘 맞이 이현태 2006-02-04 106
1787 [문학수첩 제372호] 입춘을 지나며 오동희 2006-02-03 103
1786 人緣 野松 2006-02-03 113
1785 아가씨방에 강도가 ... 淸風明月 2006-02-02 230
1784 역대 대통령 평가표 (펌) 1 淸風明月 2006-02-02 113
1783 文房四友 野松 2006-02-02 115
1782 酒席 四訓 六戒 2 野松 2006-02-02 117
1781 어떤인연으로 사는게 좋을까요? 淸風明月 2006-02-01 115
1780 등뒤에 걸린 거울 2 이수 2006-01-31 182
1779 팬티 보이는 치마. 3 김선주 2006-01-31 352
1778 [문학수첩 제368호] 저쯤 하늘을 열면 오동희 2006-01-30 118
1777 바람이전하는말. 김선주 2006-01-29 180
1776 젖소 부인 (펌) 8 정무희 2006-01-27 320
1775 세상속으로! 淸風明月 2006-01-27 236
1774 시간을 내십시요 박동빈 2006-01-26 164
1773 우리들의자화상 1 산할아부지 2006-01-26 120
1772 왕십리 란 지명의 유래 淸風明月 2006-01-25 129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