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野松        
작성일 2006-02-03 (금) 11:32
ㆍ조회: 114  
人緣
김채화(金彩花)

주소: 직장

        中國 吉林省 延吉市 人民路103號

        中國 延邊文化國際 旅行社

       전화 :  사무실 001-86-433-253-7676

                 HP(手機) 001-86-130-3933-6291

       우편번호(郵編番號) 133-000


만남 * 2002. 7. 15. 20:00 중국 관광시 연변공항에서  여행 가이드로

          근무중인 彩花 를 처음 상면 

        * 2002.7.16. - 7. 17. 까지 3박 4일간 白頭山, 長白瀑布,

           延邊市街地, 龍井, 一松亭, 龍井中學, 해란강 등의 觀光

           가이드

        * 2002. 7. 17. 夕食時 彩花가 나에게 竹葉淸酒(中國時價 60원)

           1병을 주므로 나는 그냥 받을 수 없어서, 너이 엄마에게 과일

           이나 사다 주라고 중국돈 100원을 주고, 내가 가지고간 부채

           (懶翁 禪師의 法詩. “靑山은 나를 보고"를 내가 쓰고 들기름을

           바른것)를 그 에게 주며, 서로의奇緣을 維持하자고 提意後, 

           서로가 눈물로  作別

經過 : 그후 이메일. 서신. 전화. 로  서로의 안부를  물으며 父女의

          情으로 계속 유지 하며 때로는 사랑이 담긴 膳物도 오고, 갔다

         2003년 채화의 시누이(許蓮花 敎授)가 서울대학교에 박사학위

         修業차 來韓 서울에 거주하므로 許敎授를 통하여 安否를 交換

訪問 : 만 3년이 경과한 2005. 10. 3. 채화 내외가 來韓하여 10. 5.

         나의집으로 초청 대방동 "서울 가든"에서 석식후 집으로 歸家,

         그리든 情談으로 談笑하며 밤을 세웠다.

 

                  

                                                          천생연분(天生緣分)


                    하늘에는 헤아릴 수 없는 비바람이 있고,

                    사람에게는 아침저녁으로

                    화(禍)와 복(福)이 있다.


                          천유불측풍우 인유조석화복

                          天有不測風雨 人有朝夕禍福


                          부부는 물과 고기처럼 서로 의지하며

                          魚水之親 / 어수지친


                          원앙처럼 서로 화합하고

                          鴛鴦之契 / 원앙지계


                          서로 즐기며

                          琴瑟之樂 / 금금지락


                          손님을 대하듯

                          서로 공경하고

                          받들어야 한다.

                          相敬如賓 / 상경여빈


    

                                           모성(母性)

           괴로움과 즐거움을 고루 겪은 다음에 얻은 행복은 오래간다.

           의문과 믿음을 고루 겪은 다음에 얻은 지식은 참된 것이다.


                       一苦一樂相磨練練極而成福者 其福始久

                       일고일낙상마련연극이성복자 기복시구


                       一疑一信相參勘勘極而成知者 其知始眞

                       일의일신상참감감극이성지자 기지시진


          옛말에 괴로움 속에서 항상 마음을 즐겁게 할 수 있는 멋을 얻으라,

        득의(得意) 만면 할 때에 갑자기 실의(失意)의 슬픔이 孕胎된다고 했다.


                        苦心中 常得悅心之趣 得意時 便生失意之悲'

                        고심중 상득열심지취 득의시 변생실의지비





     

                              삶에 아름다운 인연으로


        그윽한 향기                                배려하고 위로 받으면서

        소중한 인연은                             맑고 향기로운

        언제나 흐르는 강물처럼                 삶의 향내음 가득히

        변함없는 모습으로                        내 마음 깊이

        따뜻한 마음으로                           남겨지길 소망 합니다

        맑고 순수한 인연으로                    둘이 아닌

        마음 나눌 수 있기를 소망하며          하나의 마음으로

                                                  

        찌든 삶의 여정에                          우리 모두 가꾸면서

        지치고 힘이 들 때                         변치 않는 마음으로

        배려하고 위하는 마음으로               서로 서로

        사랑과 정이 넘치는                        사랑하는 마음으로

        우리들에 이야기로                         따뜻한 정 나누면서

        우리 마음에 남겨지길                     그윽한 향기

        나는 소망하고 바랍니다                          

                                                                                          

        언제나 좋은 생각                           우리 삶의 휴식처 에서

        푸른 마음으로                               언제나 함께할 수 있는

        아픈 삶을 함께하고                        아름다운 삶의 인연으로

        글이나 꼬리로                               영원히 남겨지길 소망 합니다

                                - 좋은글 중에서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96 무서운 여자들 淸風明月 2006-02-07 292
1795 공수래 공수거 이수 2006-02-07 145
1794 9순 할머님의 일기 1 김선주 2006-02-06 195
1793 우스개 속담풀이 淸風明月 2006-02-06 167
1792 月別 別稱과 修禮書式 野松 2006-02-05 104
1791 禮節常識(一般原則) 2 野松 2006-02-05 105
1790 禮節常識(祭禮) 野松 2006-02-05 82
1789 “인터넷에서 무료로 입수한 정보만을 근거로 한 사실적시와 명예.. 김일근 2006-02-05 130
1788 입춘 맞이 이현태 2006-02-04 107
1787 [문학수첩 제372호] 입춘을 지나며 오동희 2006-02-03 103
1786 人緣 野松 2006-02-03 114
1785 아가씨방에 강도가 ... 淸風明月 2006-02-02 230
1784 역대 대통령 평가표 (펌) 1 淸風明月 2006-02-02 113
1783 文房四友 野松 2006-02-02 115
1782 酒席 四訓 六戒 2 野松 2006-02-02 118
1781 어떤인연으로 사는게 좋을까요? 淸風明月 2006-02-01 115
1780 등뒤에 걸린 거울 2 이수 2006-01-31 183
1779 팬티 보이는 치마. 3 김선주 2006-01-31 352
1778 [문학수첩 제368호] 저쯤 하늘을 열면 오동희 2006-01-30 118
1777 바람이전하는말. 김선주 2006-01-29 181
1776 젖소 부인 (펌) 8 정무희 2006-01-27 322
1775 세상속으로! 淸風明月 2006-01-27 236
1774 시간을 내십시요 박동빈 2006-01-26 165
1773 우리들의자화상 1 산할아부지 2006-01-26 122
1772 왕십리 란 지명의 유래 淸風明月 2006-01-25 129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