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野松        
작성일 2006-02-02 (목) 01:32
ㆍ조회: 117  
酒席 四訓 六戒
 

술자리의 4훈 6계(酒席 四訓 六戒)


1訓 : 술잔을 돌릴 때 가급적이면 주량이

        센 사람에게 권하지 말고 술을 잘 못하는

        사람한테 권 하라. 주량이 센 사람한테 권하면

        자신한테 술잔이 돌아올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2訓 : 술잔의 3분지 1의 양은 늘 남겨놓고 다른

        사람이 권할 때나 비로소 비우고 돌려라.


3訓 : 가급적 술잔은 2~3개 갖고 있는 사람한테 집중

        공략 하라. 그러면 그 사람으로부터 자산에게

        돌아올 확률은 그만큼 늦어지거나 적어진다.

        따라서 잔이 없는 사람이 많아져 술잔의 공백을

        분산시키는 계기가 된다.


4訓 : 가능한 한 자신의 술잔을 비워두지 않는다.

         술잔이 비면 자꾸만 돌려야 하고 잔이 없는

         자신에게 돌아올 확률이 높다. 다만 입에

        술잔을 대지 않으면 강요를 받으므로

        늘 3분지 1 은 남겨야 한다.


1戒 : 대화 중 옆 사람하고만 심취하지 말라.

        그것은 좋은 매너가 될 수 없으며 전체적인

        분위기를 해친다.


2戒 : 상호간 의견 대립이 민감한 화제는 가능한 한

         피하고 공감대 형성이 쉬운 화제를 나누라.


3戒 : 전체적인 화제를 주도하게 될 때 자신만이

        잘 아는 화제로 이끌면 사람들이 피곤해 한다.


4戒 : 사정상 부득이 먼저 좌석을 떠나려면 화장실을

         가는척하고 자연스럽게 벗어난다. 한창 분위기가

         무르익는데 간다고 하면 분위기가 어색해지고

         벗어나기가 힘들어진다.


5戒 : 지나치게 점잖을 빼면 곤란하고 적당히 취한

        척해서 분위기에 어울린다.


6戒 : 다음날 직장엔 꼭 출근하고 전날 술좌석의

        해프닝은 가급적 화제로 삼지 않는다


자네 집에 술 익거든 부디 날 부르시소

내 집에 꽃피거든 나도 자네 청 하옴세

백년 덧 시름 잊을 일 의논코자 하노라--김육


내 집에 술 익으면 매암을 부를테니

자네 집 꽃 피거든 배짱이 청하옴세

주야로 시름 잊을 일 권주간가 하노라---石


물고기는 물과 싸우지 않고

주객은 술과 싸우지 않는다.


(君子의 酒酌文化)


1. 술은 남편에 비유 되고 술잔은 부인에 해당되므로

   술잔은 남에게 돌리는 것이 아니다.

   그러나 장부의 자리에서 한 번 잔을 돌리는 것은

   소중한 물건이라 할지라도 그 사람에게 줄 수 있다는

   뜻이 있으므로 비난 할 수는 없다. 단지 그 일을 자주

   한다는 것은,情(정)이 過(과)하여 陰節(음절)이

   搖動(요동)하는 것이라 君子(군자)는 이를 삼가야 한다.


2. 술을 마실 때에는 남의 빈 잔을 먼저 채우는 것이仁이고,

   내가 먼저 잔을 받고 상대에게 따른 후에 병을 상에 놓기 전에

   바로잡아서 상대에게 따르는 것은 仁을 행함이 민첩한 것으로

   지극히 아름다운 것이다.


3. 잔을 한번에 비우는 것을 明(명)이라 하고 두 번에

   비우는 것은 周(주), 세 번에 비우는 것은 進(진)이라하며,

   세 번 이후는 遲(지)라 하고,

   아홉 번이 지나도 잔을 비우지 못하면 술을 마신다고 하지 않는다.


4. 술을 마심에 있어 먼저 갖추어야 할 네 가지가 있다.

   첫째 : 몸이 건강하지 않은즉 술의 독을 이기기 어렵다.

   둘째 : 기분이 평정하지 않은즉, 술의 힘을 이길 수 없다.

   셋째 : 시끄러운 곳.

             바람이 심하게 부는 곳.

             좌석이 불안한곳.

             햇빛이 직접 닿는 곳.

             변화가 많은 곳.

            이런 곳에서는 많이 마실 수 없다.

 넷째 : 새벽에는 만물이 일어나는 때다.

           이때 많이 마신즉 잘 깨지 않는다.


5. 천하에 인간이 하는 일이 많건만 술 마시는 일이 가장 어렵다.

   그 다음은 여색을 접하는 일이요.

   그 다음은 벗을 사귀는 일이요.

   그 다음은 학문을 하는 일이다.


6. 말 안 할 사람과 말을 하는 것은 말을 잃어버리는 일이요,

   말할 사람과 말을 하지 않는 것은 사람을 잃는 것이다.

   술 또한 이와 같다.

   술을 권하지 않을 사람에게 술을 권하는 것은

   술을 잃어버리는 것이요,

   술을 권할 사람에게 권하지 않는 것은 사람을 잃어버리는 것이다

   그런 까닭에 군자는 술을 권함에 있어

   먼저 그 사람됨을 살피는 것이다.


7. 술에 취해 평상심을 잃는 자는 신용이 없는 자이며,

   우는 자는 仁(인)이 없는 자이며,

   화내는 자는 義(의)롭지 않는 자이며,

   騷亂(소란)한 자는 禮義(예의)가 없는 자이며,

   따지는 자는 智慧(지혜)가 없는 자이다.

   그런 까닭에 俗人(속인)이 술을 마시면 그 성품이 드러나고,

   道人(도인)이 술을 마시면 천하가 평화롭다.

   속인은 술을 추하게 마시며,

   군자는 그것을 아름답게 마신다.


8. 술자리에서의 음악이란 안주와 같은 뜻이 있고

   술 따르는 여자는 그릇의 뜻이 있다.

   어떤 사람과 술을 마시느냐 하는 것은 때에 따라 정해지는

   것이지만 가장 좋은 술자리는 아무런 뜻이 없이 한가롭게

   술만을 즐길 때이다.


9. 술자리에는 먼저 귀인이 상석에 앉는데,

   우선 편안한 자리를 상석이라 하고,

   장소가 평등할 때는 서쪽을 상석으로 한다.

   귀인이 동면하고 자리에 앉으면 작인은 좌우와 정면에 앉고

   모두 앉으면 즉시, 상석에 있는 술잔에 먼저 채우고 차례로

   나머지 잔을 채운다.

   이때, 안주가 아직 차려지지 않았어도 술을 마실 수 있으며,

   술잔이 비었을 때는 누구라도 즉시 잔을 채운다.

   술을 따를 땐 안주를 먹고 있어서는 안 되며,

   술잔을 받는 사람은 말을 하고 있어서는 안 된다.


   술을 받을 때나 따를 때는 술잔을 잡고 있어야 한다.

   술잔을 부딪치는 것은 친근함의 표시이나

   군자는 이 일을 자주 하지 않는다.





220.117.96.51 淸風明月: 野松님! 들판의 소나무숲에서 술한잔 같이했으면하는 생각이 간절하네요.이런 좋은글 어디서 구해오셨나요.구구절절 버릴말이 하나도없군요.그런데 지키기란 참으로 힘들것같고 큰실수만이라도 하지말아야지요.술 예찬가! 참으로 좋습니다.항상건강하십시오. -[02/02-15:22]-
210.111.42.36 野松: 회원님께서 좋은 말씀 올려 주셔서 고맙습니다 -[02/08-15:12]-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796 무서운 여자들 淸風明月 2006-02-07 292
1795 공수래 공수거 이수 2006-02-07 144
1794 9순 할머님의 일기 1 김선주 2006-02-06 191
1793 우스개 속담풀이 淸風明月 2006-02-06 166
1792 月別 別稱과 修禮書式 野松 2006-02-05 103
1791 禮節常識(一般原則) 2 野松 2006-02-05 104
1790 禮節常識(祭禮) 野松 2006-02-05 82
1789 “인터넷에서 무료로 입수한 정보만을 근거로 한 사실적시와 명예.. 김일근 2006-02-05 130
1788 입춘 맞이 이현태 2006-02-04 106
1787 [문학수첩 제372호] 입춘을 지나며 오동희 2006-02-03 103
1786 人緣 野松 2006-02-03 113
1785 아가씨방에 강도가 ... 淸風明月 2006-02-02 230
1784 역대 대통령 평가표 (펌) 1 淸風明月 2006-02-02 111
1783 文房四友 野松 2006-02-02 115
1782 酒席 四訓 六戒 2 野松 2006-02-02 117
1781 어떤인연으로 사는게 좋을까요? 淸風明月 2006-02-01 115
1780 등뒤에 걸린 거울 2 이수 2006-01-31 182
1779 팬티 보이는 치마. 3 김선주 2006-01-31 352
1778 [문학수첩 제368호] 저쯤 하늘을 열면 오동희 2006-01-30 118
1777 바람이전하는말. 김선주 2006-01-29 180
1776 젖소 부인 (펌) 8 정무희 2006-01-27 320
1775 세상속으로! 淸風明月 2006-01-27 236
1774 시간을 내십시요 박동빈 2006-01-26 164
1773 우리들의자화상 1 산할아부지 2006-01-26 120
1772 왕십리 란 지명의 유래 淸風明月 2006-01-25 129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