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산할아부지
작성일 2005-10-24 (월) 18:07
ㆍ조회: 168  
우리들의자화상

막차를 타고 돌아오는 길,

오늘따라 유난히 매번 지나던 길이 새삼 낯설게 느껴집니다

새끼손가락만큼 열린 차창 사이로 밀려 들어오는 바깥 세상,

하나 둘 가게의 불빛은 점점 희미해지고 달님조차

구름 뒤에 숨어 순식간에 사람들의 가슴 속에 어둠이 드리웁니다


어둡다는 것, 그건 쓸쓸함의 시작인가요

낮 동안에 함께 웃음을 주고 받던 수많은 거리의 사람들,

일회용 커피를 마시며 삶의 무게를 내려놓았던 동료들,

출근길에 어깨를 부벼대며

아직도 졸린 나의 하루를 서둘러 깨웠던 익명의 사람들,

그 많던 사람들은 지금 어디로 다들 사라졌는지,

어느 곳으로 숨고 말았는지,

가을 거리에는 쓸쓸한 발자국 몇 개만 비뚤비뚤 남아 있습니다


나는 지금 집으로 가고 있습니다

아니, 잠시 자그만한 섬에 홀로 여행을 떠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소금 냄새에 이끌려 덜컹거리는 버스를 타고 아무도 없는 섬,

그 불 꺼진 섬에 가는 중입니다

갈매기의 발목에는 꽃편지가 묶여 있고

물 위에는 누군가가 던져 놓은 그리움의 파문이 아직도 흔들거리는...


하지만 쓸쓸합니다

이 계절에는 혼자라는 사실이 참 불편합니다

울고 싶을 때 기댈 가슴 하나 없고

기쁠 때 서로 미소를 건넬 얼굴 하나가 없는 까닭입니다

이게 바로 쓸쓸하다는 것이구나, 새삼 입가에 쓴웃음이 머뭅니다

한때는 사람이 싫어서, 사람이 지겨워서

그 둘레를 벗어나고자 몸부림을 친 적이 있었지만

막상 그 틀을 벗어나면 다시 사람이 그리워지는 건 왜 그런지,

천상 나도 사람냄새좋아하는사람인가봅니다


그렇습니다

사람이 사람을 그리워해야 정말 사람인 것이지요

그러기에 나만의 섬, 나만의 바다, 나만의 갈매기는 더이상 의미가 없습니다

사람들 안에 내가 있고 그대가 없으면 나도 없기에...


사람이 그립습니다

비가 오려고 폼 잡는 이런 날에는

정말이지 사람냄새가 그립습니다


김 현 태 / 사람이 참 그립습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21 생활 발원문(도창 스님)10월말일 野松 2006-10-30 169
1820 영상컬럼 보충을 여기에 옴겼습니다 이현태 2004-02-23 169
1819 우스개 속담풀이 淸風明月 2006-02-06 168
1818 한국의 주당10걸 淸風明月 2006-01-25 168
1817 새로 이사할 저희 아파트 앞 분수대 5 박동빈 2006-01-21 168
1816 우리들의자화상 산할아부지 2005-10-24 168
1815 이곳이 어딜까요 ? 7 김주황 2004-05-23 168
1814 역대 대통령들의 운전습관 4 김일근 2006-01-19 167
1813 돈이없어전우님의가정에전자달력을보냅니다 3 산할아부지 2005-12-22 167
1812 그냥 전우와 진짜 전우!. 2 鄭定久 2005-09-29 167
1811 청 계 천 3 김선주 2005-08-20 167
1810 존경하는 전국의 전우님들 청량리로 오십시요 5 청학 2004-10-20 167
1809 전우님들 장마철 잠시 쉬어갑시다<김주황해설> 3 바로잡기 2004-07-17 167
1808 허원조전우님에게 드린 댓글 퍼왔습니다 5 김하웅 2004-07-16 167
1807 진짜 죽고 싶은분만 보세요 3 이현태 2003-09-30 167
1806 오십대여! 화이팅~~ 오십대 2003-07-14 167
1805 펌 글 김 정주 2003-07-09 167
1804 Re..팔도아지매 오동희 2006-10-21 166
1803 나을 사랑 하는 24시간 최윤환 2006-09-03 166
1802 좋은 말 한 마디의 위력 野松 2006-07-15 166
1801 나 무 정무희 2006-05-17 166
1800 좋은 친구는 인생의 보배 野松 2006-04-10 166
1799 시간을 내십시요 박동빈 2006-01-26 166
1798 배고파 죽어가는 소녀 3 허원조 2005-06-28 166
1797 웃고삽시다 내궁덩이 좀만처주세요 최상영 2005-05-13 166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