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鄭定久
작성일 2006-10-26 (목) 05:42
ㆍ조회: 173  
법정스님 글 모음.
                            ♣법정 글 모음,♣.   

 

 버리고 비우는 일은 결코 소극적인 삶이 아니라

지혜로운 삶의 선택이다.

버리고 비우지 않고는 새것이 들어설 수 없다.

공간이나 여백은 그저 비어있는 것이 아니라

그 공간과 여백이 본질과 실상을 떠받쳐주고 있다.

[버리고 떠나기]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나 자신의 인간 가치를 결정짓는 것은

내가 얼마나 높은 사회적 지위나 명예 또는

얼마나 많은 재산을 갖고 있는가가 아니라,

나 자신의 영혼과 얼마나 일치되어 있는가이다.

[홀로 사는 즐거움]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삶은 소유물이 아니라 순간순간의 있음이다

영원한 것이 어디 있는가.

모두가 한때일 뿐,

그러나 그 한때를 최선을 다해 최대한으로

살 수 있어야 한다.

삶은 놀라운 신비요,아름다움이다

[버리고 떠나기]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내 소망은 단순하게 사는 일이다.

그리고 평범하게 사는 일이다.

느낌과 의지대로 자연스럽게 살고 싶다.

그 누구도,내 삶을 대신해서 살아줄 수 없기 때문에

나는 나 답게 살고 싶다

[오두막 편지]



 빈마음, 그것을 무심이라고 한다.

빈마음이 곧 우리들의 본 마음이다.

무엇인가 채워져 있으면 본 마음이 아니다.

텅 비우고 있어야 거기 울림이 있다.

울림이 있어야 삶이 신선하고 활기 있는 것이다.

[물소리 바람소리]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사람은 본질적으로 홀로일 수밖에 없는 존재다.

홀로 사는 사람들은 진흙에 더럽혀지지 않는

연꽃처럼 살려고 한다.

홀로 있다는 것은 물들지 않고 순진무구하고

자유롭고 전체적이고 부서지지 않음을 뜻한다.

[홀로 사는 즐거움]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우리 곁에서 꽃이 피어난다는 것은

얼마나 놀라운 생명의 신비인가.

곱고 향기로운 우주가 문을 열고 있는 것이다.

잠잠하던 숲에서 새들이 맑은 목청으로 노래하는 것은

우리들 삶에 물기를 보태주는 가락이다.

[산방한담]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행복은 결코 많고 큰 데만 있는 것이 아니다.

작은 것을 가지고도 고마워하고 만족할 줄 안다면

그는 행복한 사람이다.

여백과 공간의 아름다움은 단순함과 간소함에 있다.

[홀로 사는 즐거움]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가슴은 존재의 핵심이고 중심이다.

가슴 없이는 아무것도 존재할 수 없다.

생명의 신비인 사람도,다정한 눈빛도,

정겨운 음성도 가슴에서 싹이 튼다.

가슴은 이렇듯 생명의 중심이다.

[오두막 편지]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나는 누구인가.스스로 물으라.

자신의 속얼굴이 드러나 보일 때까지

묻고 묻고 물어야 한다.

건성으로 묻지말고 목소리 속의 목소리로

귀 속의 귀에 대고 간절하게 물어야 한다.

해답은 그 물음 속에 있다.

[산에는 꽃이 피네]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무소유란 아무것도 갖지 않는다는 것이 아니라

불필요한 것을 갖지 않는다는 뜻이다.

우리가 선택한 맑은 가난은 부보다 훨씬

값지고 고귀한 것이다.

[산에는 꽃이피네]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우리가 지금 이 순간 전 존재를 기울여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다면

이 다음에는 더욱 많은 이웃들을 사랑할 수 있다.

다음 순간은 지금 이 순간에서 태어나기 때문이다.

지금이 바로 그때이지 시절이 달로 있는 것이 아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옮김, 編: 定久]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46 문의 野松 2006-10-19 172
1845 Re..아이고~ 회장님 육군한테 얻어먹는 해병대인데... 정기효 2006-08-05 172
1844 중년이 마시는 소주 한병은.. 김선주 2006-03-18 172
1843 그냥한번올려봤읍니다. 신 유 균 2006-03-14 172
1842 ~강해져라~ 백 형렬 2005-11-07 172
1841 술 한잔 속 이야기 5 박동빈 2005-05-17 172
1840 Re..베트남 전적지 일정표1 김선주 2006-08-28 171
1839 야구 타구 연습~ 김선주 2006-05-09 171
1838 믿거나 말거나??? 鄭定久 2005-08-08 171
1837 아름다운 인연으로... 3 김선주 2005-07-27 171
1836 이락사 주준안 2003-06-03 171
1835 세월이 흐른후 방문객 2006-07-31 170
1834 미공개 영상 (손기정.1936년) 김선주 2006-05-25 170
1833 노래 1 2005-12-25 170
1832 한국속담 500선 1 김일근 2005-11-06 170
1831 몇명인지 알아보세요. 4 손 오공 2005-08-20 170
1830 노년의 아리랑 5 이현태 2005-08-07 170
1829 우리뒤에 이런 친구도 없겠지요 2 김의영 2005-06-08 170
1828 수능 2일전 1 이현태 2003-11-03 170
1827 보훈가족. 제대군인 취업박람회 안내 김일근 2006-09-11 169
1826 인생은 음악처럼!. 鄭定久 2006-06-27 169
1825 내일을 기대하며... 김선주 2006-05-13 169
1824 Re..사진을 올린 예입니다. 관리자 2006-02-11 169
1823 이기고도 병든남편을둔 당신께 1 주준안 2005-12-27 169
1822 생활 발원문(도창 스님)10월말일 野松 2006-10-30 168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