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박동빈
작성일 2005-05-17 (화) 09:46
ㆍ조회: 167  
술 한잔 속 이야기


술 한잔 속 이야기


누구나 술을 마시게 되면 곧잘 솔직해진다.
어쩌면 우리는 그 솔직함이 좋아서
흰눈이 소록소록 내리는 날 밤 뒷골목
포장마차의 목로에 앉아 고기 굽는 희뿌연 연기를
어깨로 넘기며 마주 앉아 술을 마시는지 모른다.
그들이야말로 인생의 멋과 낭만을 아는 사람이 아닌가?
    술이란?..
    한낱 음식이요, 배설물에 불과할지 모르지만
    한 잔의 술에, 박장대소하는 술자리에서
    한 나라의 흥망성쇠(대통령 탄핵)와
    한 개인의 출세와 영화를 누리는 걸 우린
    지금것 많이 보아왔다.
    주객은 주유별장이라!
    술에 성공과 실패가 담겨있으니
    술 보기를 간장 같이 보아라!
    노털카 - 놓지도 말고, 털지도 말고, 카 소리도 내지 마라!

    월요일은 월급 타서 한잔
    화요일은 화가 나서 한 잔
    수요일은 수금해서 한잔
    목요일은 목이 말라 한 잔
    금요일은 금주의 날이어서 한 잔
    토요일은 주말이라서 한 잔
    일요일은 휴일이라서 한 잔

    월요일은 원(월)래가 마시는 날
    화요일은 화끈하게 마시는 날
    수요일은 수시로 마시는 날
    목요일은 목로에서 마시는 날
    금요일은 금방 마시고 또 마시는 날
    토요일은 토하도록 마시는 날
    일요일은 일어나지 못하도록 마시는 날


    인생 강의실 - 술집
    고전학 강의실 - 막걸리집
    서양학 강의실 - 양주집


    사장은 여자에 취해 정신이 없고
    전무는 술에 취해 정신이 없고
    계장은 눈치보기 정신이 없고
    말단은 빈 병 헤아리기 정신이 없고
    마담은 돈 세기에 정신이 없다.

    술에 취하면

    1단계 - 신사, 2단계 - 예술가,
    3단계 - 토사, 4단계 - 개

    한 잔은 이 선생
    두 잔은 이 형
    석 잔은 여보게
    넉 잔은 어이
    다섯 잔은 야!
    여섯 잔은 이새끼
    일곱 잔은 병원.

    술은 사람을 취하게 하는 게 아니고
    사람이 스스로 취하는 것이다.

    술은 언제,나 이며 수심(愁心)은 언제 나인고
    술 난 후 수심인지 수심 난 후 술이, 나 인지
    아마도 술 곧 없으면 수심 풀기 어려워라



    술에 취하는 형태는
    초전박살형, 후전박살형, 전천후요격기형.

    삼배(三杯)이면 대도(大道)로
    통하고, 말 술이면 자연에 합치된다.

    애주가는 정서가 가장 귀중하다.
    얼큰히 취하는 사람이 최상의 술꾼이다.

    술은 최고의 음식이며 최고의 문화
    술은 비와 같다.
    진흙 속에 내리면 진흙을 어지럽게 하나,
    옥토에 내리면 그곳에 꽃을 피우게 한다.
    술잔의 마음은 항상 누룩선생에 있다.



    술은 백약의 으뜸이요, 만병의 근원이다.

    첫 잔은 술을 마시고,
    두 잔은 술이 술을 마시고,
    석 잔은 술이 사람을 마신다.

    청명해서 한 잔
    날씨 궂으니 한 잔
    꽃이 피었으니 한 잔
    마음이 울적하니 한 잔
    기분이 경쾌하니 한 잔

    술은 우리에게 자유를 주고
    사랑은 자유를 빼앗아 버린다.
    술은 우리를 왕자로 만들고
    사랑은 우리를 거지로 만든다.



    술과 여자, 노래를 사랑하지 않는 자는
    평생을 바보로 보낸다.


    인생은 짧다
    그러나 술잔을 비울 시간은
    아직도 충분하도다.
    술 속에 진리가 있다.

    술은 사람의 거울이다.
    술잔 아래는 진리의 여신이 살아 있고
    기만(欺滿)의 여신이 숨어 있다.
    술 속에는 우리에게 없는
    모든 것이 숨어 있다.

    술은 입으로 들어오고
    사랑은 눈으로 오나니
    그것이 우리가 늙어 죽기 전에
    진리고, 전부이니라
    나는 입에다 잔을 들고
    그대 바라보고 한숨 짓노라!

    막사이사이 - 막걸리에다 사이다를 칵테일
    소크라테스 - 소주에다 콜라를 칵테일
    수소탄 - 소주
    원자탄 - 막걸리

    까닭이 있어 술을 마시고
    까닭이 없어 술을 마신다.
    그래서 오늘도 마시고 있다.


    주신처럼 강열한 것이 또 있을까.
    그는 환상적이며, 열광적이고, 즐겁고도 우울하다.

    그는 영웅이요, 마술사이다.
    그는 유혹자이며, 에로스의 형제이다.
    공짜 술만 얻어 먹고 다니는 사람은 공작.
    술만 마시면 얼굴이 희어지는 사람은 백작.
    홀짝홀짝 혼자 술을 즐기는 사람은 자작.
    술만 마시면 얼굴이 붉어지는 사람은 홍작.

    혹자는 인간이 살아가는 데 필요한 세 가지는
    술, 돈, 여자가 아니냐고 말하기도 한다.

    신은 단지 물을 만들었을 뿐인데
    우리 인간은 술을 만들었지 않는가?

    외국의 건배
    영국 - 치어즈,
    네덜란드 - 프로스트
    노르웨이 - 스콜,
    미국 - 굿 헬스, 토스트
    중국 - 건배,
    일본 - 깐베이
    프랑스 - 아보트프 상태,
    소련 - 짜로세츠다, 로비예
    몽고 - 고수레

    술이 없으면 낭만이 없고,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은 사리를 분별할 수 없다.

    한 잔은 건강을 위하여, 두 잔은 쾌락을 위하여,
    석 잔은 방종을 위하여, 넉 잔은 광증을 위하여.
    ㅎㅎㅎㅎ 인터넷 회원님 들. 우리 인생을 위해 건배~~
    ~~~건강하세요~~~

219.248.46.138 홍 진흠: 아니! 박 동빈총장님! 님은 술을 안하시는걸로 알고 있는데---어떻게 이렇게 까지 잘 아십니까? 좋은 글 감사합니다. -[05/17-22:32]-
220.118.52.24 이하사: 그러하니 많이많이 드세요 -[05/18-11:03]-
220.118.52.24 이하사: 남들한테들라고 자신은 안먹는심보? -[05/18-11:04]-
211.192.124.135 鄭定久: 참 술이란 묘합니다. 박동빈 사무총장님 술 공부 잘 했습니다. 고맙습니다. 좋은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05/21-10:17]-
222.118.134.80 정무희: 이글은 종씨한테 딱 맟는 글일세.........일주일 내내 술마실 이유가 있으니.......그런데 박동빈님은 술을 안드시던데....... -[05/22-23:01]-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46 Re..아이고~ 회장님 육군한테 얻어먹는 해병대인데... 정기효 2006-08-05 167
1845 이기고도 병든남편을둔 당신께 1 주준안 2005-12-27 167
1844 노래 1 2005-12-25 167
1843 한국속담 500선 1 김일근 2005-11-06 167
1842 내가 늙었을때.. 2 이덕성 2005-10-09 167
1841 주의 요망 !!!! 2 김선주 2005-09-30 167
1840 몇명인지 알아보세요. 4 손 오공 2005-08-20 167
1839 아름다운 인연으로... 3 김선주 2005-07-27 167
1838 술 한잔 속 이야기 5 박동빈 2005-05-17 167
1837 문의 野松 2006-10-19 166
1836 나비야 청산가자 野松 2006-07-08 166
1835 73세 지성인과 건강(知性人과 健康) 野松 2006-05-26 166
1834 미공개 영상 (손기정.1936년) 김선주 2006-05-25 166
1833 Re..사진을 올린 예입니다. 관리자 2006-02-11 166
1832 믿거나 말거나??? 鄭定久 2005-08-08 166
1831 생활 발원문(도창 스님)10월말일 野松 2006-10-30 165
1830 보훈가족. 제대군인 취업박람회 안내 김일근 2006-09-11 165
1829 내일을 기대하며... 김선주 2006-05-13 165
1828 ~강해져라~ 백 형렬 2005-11-07 165
1827 노년의 아리랑 5 이현태 2005-08-07 165
1826 우리뒤에 이런 친구도 없겠지요 2 김의영 2005-06-08 165
1825 세월이 흐른후 방문객 2006-07-31 164
1824 인생은 음악처럼!. 鄭定久 2006-06-27 164
1823 우스개 속담풀이 淸風明月 2006-02-06 164
1822 한국의 주당10걸 淸風明月 2006-01-25 164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