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참전자
작성일 2005-12-18 (일) 21:19
ㆍ조회: 194  
백발노인네



 




       

          아름답게 나이 든다는 것


          그 것은 끝없는 내 안의 담금질
          꽃은 질 때가 더 아름답다는 순종의 미처럼
          곧 떨어질 듯
          아름다운 자태를 놓지 않는 노을은
          구름에 몸을 살짝 숨겼을 때 더 아름다워
          비 내리는 날에도
          한 번도 구름을 탓하는 법이 없다

          우아하게 나이 든다는 것
          그 것은 끝없이 내 안의 샘물을 길어 올려
          우리들의 갈라진 손마디에 수분이 되어주는 일
          빈 두레박은 소리나지 않게 내려
          내 안의 꿈틀거리는 불씨를
          조용히 피워내는 불쏘시개가 되는 일

          아름답게 늙어간다는 것
          불쑥불쑥 튀어나오는 욕망의 가지를
          피를 토하는 아픔으로 잘라내는 일

          혈관의 동파에도 안으로 조용히 수습하여
          갈라진 우리들의 마른 강물에
          봄비가 되어주는 일

          그리하여 너 혹은 나의 처진 어깨를 펴 주고
          가끔은 나를 버려 우리를 사랑하는 일이다

          추하지 않게 주름을 보태어 가는 일
          하루 하루의 소중함을 모르고 지낸 날들이
          다만 슬펐을 뿐.

          [좋은글 中에서]


          그 것은 끝없는 내 안의 담금질
          꽃은 질 때가 더 아름답다는 순종의 미처럼
          곧 떨어질 듯
          아름다운 자태를 놓지 않는 노을은
          구름에 몸을 살짝 숨겼을 때 더 아름다워
          비 내리는 날에도
          한 번도 구름을 탓하는 법이 없다

          우아하게 나이 든다는 것
          그 것은 끝없이 내 안의 샘물을 길어 올려
          우리들의 갈라진 손마디에 수분이 되어주는 일
          빈 두레박은 소리나지 않게 내려
          내 안의 꿈틀거리는 불씨를
          조용히 피워내는 불쏘시개가 되는 일

          아름답게 늙어간다는 것
          불쑥불쑥 튀어나오는 욕망의 가지를
          피를 토하는 아픔으로 잘라내는 일

          혈관의 동파에도 안으로 조용히 수습하여
          갈라진 우리들의 마른 강물에
          봄비가 되어주는 일

          그리하여 너 혹은 나의 처진 어깨를 펴 주고
          가끔은 나를 버려 우리를 사랑하는 일이다

          추하지 않게 주름을 보태어 가는 일
          하루 하루의 소중함을 모르고 지낸 날들이
          다만 슬펐을 뿐.

          [좋은글 中에서]

211.193.56.247 김정섭: 자신의 늙음 을 석양의 자태에 견주의 며 황혼의 인생에 이르러 감회에 젓을 것입니다 그느낌은 각자의 몫일 뿐입니다 .잘읽었습니다.좋은글 올려 주시어 뒤돌아 보게 해주시면 좋겠습니다.! -[12/18-22:04]-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46 한눈에 알아 볼 수있는 1 이수(제주) 2006-01-17 119
1845 2002월드컵 명승부장면 1 김선주 2006-01-17 123
1844 사오정의 이력서!. 1 鄭定久 2006-01-15 150
1843 우리 칭찬합시다 1 오동희 2006-01-11 142
1842 부부소나무 1 김선주 2006-01-09 241
1841 회갑맞이불개(주준안)의기도 1 주준안 2006-01-08 132
1840 <장교출신 부사관 초임계급 '중사' 유력> 1 김일근 2005-12-28 115
1839 이기고도 병든남편을둔 당신께 1 주준안 2005-12-27 171
1838 이야기가 있는 고사성어(故事成語) 1 김일근 2005-12-26 157
1837 기다림이 주는 행복 1 유공자 2005-12-25 118
1836 노래 1 2005-12-25 172
1835 과학이 우리 국민에게주는 교훈 1 이현태 2005-12-24 87
1834 백발노인네 1 참전자 2005-12-18 194
1833 미국사람.일본사람.그리고 한국사람 1 김 해수 2005-12-06 198
1832 거시기..... 1 박동빈 2005-12-05 282
1831 너는 혼나 봐야해 1 김 해수 2005-11-30 188
1830 역사의행간 1 주준안 2005-11-29 99
1829 첫 키스의 유형분석 옮김 1 김 해수 2005-11-28 156
1828 개 값도 안되는 한심한 놈.... 1 주 문 도 2005-11-26 141
1827 내몸이 약을 원할때 1 정동주 2005-11-26 121
1826 직업 여성들이 잘쓰는 말 1 김 해수 2005-11-25 151
1825 유머시리즈 1 이수 2005-11-19 211
1824 경부고속도로 노포IC 개통 1 김일근 2005-11-14 82
1823 한국속담 500선 1 김일근 2005-11-06 173
1822 동의보감 찾아보기 1 김일근 2005-10-28 147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