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2-26 (일) 21:30
ㆍ조회: 221  
중년이 되면서 그리워지는것들


      중년이 되면서 그리워지는 것들

      색깔 진한 사람 보다는
      항상 챙겨주는 은근한 친구의
      눈웃음을 더 그리워 하며....


      바보 같이 우울할 때면
      그 친구의 눈웃음이 그리워
      전화를 합니다.


      눈만 뜨면 만나지 못해도
      늘 언제나 그 자리에 있는데
      확인하기 좋아하고..


      늘 사랑한다 좋아한다 말을 못 해도
      그것이 사랑이라는 걸 우리는 압니다.


      우울한 날은
      괜스레 차 한잔 나누고 싶어하며
      할 이야기도 별로 없으면서
      얼굴이라도 보고 싶어합니다.


      말없는 차 한잔에서도
      좋아하는 건지 사랑하는 건지
      읽을 수 있고,


      물어 보지 않을 수도 있으며,
      말할 수도 있고, 감출 수도 있으며
      모르는 척 그냥 넘어갈 수도 있고
      아는 척하고 달릴 줄도 압니다.


      참을 줄도 알고
      숨길 줄도 알며
      모든 것들을 알면서
      은근히 숨겨줄 줄도 압니다.


      중년이 되면
      이런 것들을 더 그리워합니다.


      *좋은글 中에서*


*HOME*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46    Re.. 수기 (가장 행복했던 하루) 김 해수 2006-03-15 97
1845    Re..부럽 습니다^*^) 김정섭 2006-03-15 97
1844    Re..대단하시네요 이호성 2006-03-14 114
1843    Re..축하합니다 15 오동희 2006-03-13 3377
1842       그곳에서 만난 전우님 김선주 2006-03-14 133
1841 행하기 어려워서..어쩔거나...!!! 김정섭 2006-03-11 120
1840 일장춘몽이라... 淸風明月 2006-03-11 129
1839 효행이란!??? 鄭定久 2006-03-09 134
1838 김삿갓의 돈에 대한시 오동희 2006-03-08 157
1837 허풍의 주역들! 淸風明月 2006-03-08 145
1836 이런 사람은 걱정하지 않습니다. 鄭定久 2006-03-08 142
1835 [同名異人] 이호성 2006-03-06 147
1834 당신 흔들었잖아? 오동희 2006-03-01 256
1833    Re..당신 흔들었잖아? 淸風明月 2006-03-08 88
1832 여성의몸값이라... 淸風明月 2006-02-28 267
1831 사오정의 이력서. 鄭定久 2006-02-28 176
1830    Re..사오정의 이력서. 淸風明月 2006-02-28 130
1829 고걸모르고... 淸風明月 2006-02-27 219
1828 중년이 되면서 그리워지는것들 김선주 2006-02-26 221
1827 꿈은 아름 답습니다 野松 2006-02-26 120
1826 남을 칭찬할 수 있는 넉넉함 이수 2006-02-23 127
1825 청렴(淸廉) 野松 2006-02-23 104
1824 여자의 위대한 유언 野松 2006-02-21 196
1823 구케의사당을 도라산역으로 옮겨라 산할아부지 2006-02-21 111
1822 주자 십회훈!. 鄭定久 2006-02-21 126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