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鄭定久
작성일 2006-10-26 (목) 05:42
ㆍ조회: 171  
법정스님 글 모음.
                            ♣법정 글 모음,♣.   

 

 버리고 비우는 일은 결코 소극적인 삶이 아니라

지혜로운 삶의 선택이다.

버리고 비우지 않고는 새것이 들어설 수 없다.

공간이나 여백은 그저 비어있는 것이 아니라

그 공간과 여백이 본질과 실상을 떠받쳐주고 있다.

[버리고 떠나기]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나 자신의 인간 가치를 결정짓는 것은

내가 얼마나 높은 사회적 지위나 명예 또는

얼마나 많은 재산을 갖고 있는가가 아니라,

나 자신의 영혼과 얼마나 일치되어 있는가이다.

[홀로 사는 즐거움]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삶은 소유물이 아니라 순간순간의 있음이다

영원한 것이 어디 있는가.

모두가 한때일 뿐,

그러나 그 한때를 최선을 다해 최대한으로

살 수 있어야 한다.

삶은 놀라운 신비요,아름다움이다

[버리고 떠나기]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내 소망은 단순하게 사는 일이다.

그리고 평범하게 사는 일이다.

느낌과 의지대로 자연스럽게 살고 싶다.

그 누구도,내 삶을 대신해서 살아줄 수 없기 때문에

나는 나 답게 살고 싶다

[오두막 편지]



 빈마음, 그것을 무심이라고 한다.

빈마음이 곧 우리들의 본 마음이다.

무엇인가 채워져 있으면 본 마음이 아니다.

텅 비우고 있어야 거기 울림이 있다.

울림이 있어야 삶이 신선하고 활기 있는 것이다.

[물소리 바람소리]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사람은 본질적으로 홀로일 수밖에 없는 존재다.

홀로 사는 사람들은 진흙에 더럽혀지지 않는

연꽃처럼 살려고 한다.

홀로 있다는 것은 물들지 않고 순진무구하고

자유롭고 전체적이고 부서지지 않음을 뜻한다.

[홀로 사는 즐거움]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우리 곁에서 꽃이 피어난다는 것은

얼마나 놀라운 생명의 신비인가.

곱고 향기로운 우주가 문을 열고 있는 것이다.

잠잠하던 숲에서 새들이 맑은 목청으로 노래하는 것은

우리들 삶에 물기를 보태주는 가락이다.

[산방한담]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행복은 결코 많고 큰 데만 있는 것이 아니다.

작은 것을 가지고도 고마워하고 만족할 줄 안다면

그는 행복한 사람이다.

여백과 공간의 아름다움은 단순함과 간소함에 있다.

[홀로 사는 즐거움]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가슴은 존재의 핵심이고 중심이다.

가슴 없이는 아무것도 존재할 수 없다.

생명의 신비인 사람도,다정한 눈빛도,

정겨운 음성도 가슴에서 싹이 튼다.

가슴은 이렇듯 생명의 중심이다.

[오두막 편지]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나는 누구인가.스스로 물으라.

자신의 속얼굴이 드러나 보일 때까지

묻고 묻고 물어야 한다.

건성으로 묻지말고 목소리 속의 목소리로

귀 속의 귀에 대고 간절하게 물어야 한다.

해답은 그 물음 속에 있다.

[산에는 꽃이 피네]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무소유란 아무것도 갖지 않는다는 것이 아니라

불필요한 것을 갖지 않는다는 뜻이다.

우리가 선택한 맑은 가난은 부보다 훨씬

값지고 고귀한 것이다.

[산에는 꽃이피네]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우리가 지금 이 순간 전 존재를 기울여

누군가를 사랑하고 있다면

이 다음에는 더욱 많은 이웃들을 사랑할 수 있다.

다음 순간은 지금 이 순간에서 태어나기 때문이다.

지금이 바로 그때이지 시절이 달로 있는 것이 아니다.

[봄 여름 가을 겨울]

원본 크기의 사진을 보려면 클릭하세요


[옮김, 編: 定久]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71 이~가을 이현태 2006-09-10 174
1870 몸 보신에는 가물치가 최고랍니다 잡초 2006-07-01 174
1869 흘러만 가는 세월 野松 2006-05-11 174
1868 필요한 자리에 있어주는사람.. 김선주 2006-03-27 174
1867 좋은계절에.... 김선주 2005-10-17 174
1866 박정희 주준안 2003-06-11 174
1865 지난날의 추억들... 소양강 2006-10-02 173
1864 아버지 그리고 가을 김주황 2006-09-29 173
1863 구포에 베인전 사무총장님댁 방문 5 김하웅 2004-05-30 173
1862 허무 1 김철수 2003-09-03 173
1861 Re..아이고~ 회장님 육군한테 얻어먹는 해병대인데... 정기효 2006-08-05 172
1860 급한 한국인 방문객 2006-07-18 172
1859 부끄럽지 않는 인연이........... 野松 2006-06-25 172
1858 헉...정말 개 맞어?</ 2 최상영 2005-08-18 172
1857 삼계 영계 이현태 2005-06-27 172
1856 사라진 아틀란티스(Atlantis) 대륙 이현태 2004-02-06 172
1855 법정스님 글 모음. 鄭定久 2006-10-26 171
1854 문의 野松 2006-10-19 171
1853 슬프고 아름다운 고려장(高麗葬)이야기 淸風明月 2006-07-10 171
1852 나비야 청산가자 野松 2006-07-08 171
1851 그냥한번올려봤읍니다. 신 유 균 2006-03-14 171
1850 내가 늙었을때.. 2 이덕성 2005-10-09 171
1849 주의 요망 !!!! 2 김선주 2005-09-30 171
1848 조선시대 거문도 사진 이현태 2004-05-15 171
1847 Re..베트남 전적지 일정표1 김선주 2006-08-28 170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