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방문객
작성일 2006-07-18 (화) 17:15
ㆍ조회: 174  
급한 한국인
급한 한국인

        외국인:
        자판기의 커피가 다 나온 후, 불이 꺼지면 컵을 꺼낸다.
        한국인:
        자판기 커피 눌러놓고, 컵 나오는 곳에 손 넣고 기다린다. 가끔 튀는 커피에 손을 데기도 한다. 외국인:
        사탕을 쪽쪽 빨아먹는다.
        한국인:
        사탕 깨물어 먹다가 이빨 부러진다.
        외국인:
        아이스크림은 혀로 핥으며 천천히 먹는다.
        한국인:
        아이스크림은 베어먹어야지 핥아먹다간 벌떡증 걸린다. 한입에 왕창 먹다가 순간적인 두통에 머리를 감싸고 괴로워할때도 있다. 외국인:
        저런 냄비근성 다혈질 민족 같으니.
        한국인:
        저런 여유만만 느려터진 지중해쪽 국가다운 이탈리아놈들. 아 답답해. 외국인:
        버스는 정류장에 서서 기다리다 천천히
        승차한다.
        한국인:
        일단 기다리던 버스가 오면 도로로 내려간다.
        종종 버스와 추격전이 벌어진다.
        가끔은 버스 바퀴에 발이 찧이기도 한다.
        문 열리기도 전에 문에 손을 대고 있다. (그러면 빨리 열리나?ㅡㅡ;;)
        외국인:
        인도에 서서 "택시" 하며 손을 든다.
        한국인:
        도로로 내려가 택시를 따라서 뛰어가며 문 손잡이를 잡고 외친다. "철산동!!" 외국인:
        야구는 9회말 2사부터. 힘내라 우리편! (끝까지 응원한다.)
        한국인: 다 끝났네, 나가자. (9회말 2사쯤이면 관중이 반으로 줄어있다.) 외국인:
        영화의 마지막은 엔딩크레딧과 함께 OST를 감상하며 여운에 젖는다.
        한국인:
        극장에도 리모콘이 있으면 채널 돌렸지. 빨리 안나갈거야? 외국인:
        오늘의 요리는 폭찹. 폭찹의 기원은 블라블라블라인데 이 레스토랑은 요리사가 에벨레벨레.....
        한국인:
        제기럴! 돼지를 키워서 만들어오나, 드럽게 안나오네! 외국인:
        그영화 어땠어? 연기는? 내용은?
        한국인:
        아 그래서 끝이 어떻게
        되는데,,,,,,,,,
          이번 홍수로인한 피해도
          우리들의 급한성격으로인한
          인재가 확실한듯하더이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71 사오정의 이력서. 鄭定久 2006-02-28 177
    1870 좋은계절에.... 김선주 2005-10-17 177
    1869 비온뒤 맑은 하늘 처럼..... 4 정무희 2005-07-04 177
    1868 참전기념탑을 찿아 4 베인전 2005-02-13 177
    1867 참새와 방앗간 김 해수 2006-05-04 176
    1866 박정희 주준안 2003-06-11 176
    1865 내가 늙었을때.. 2 이덕성 2005-10-09 175
    1864 삼계 영계 이현태 2005-06-27 175
    1863 구포에 베인전 사무총장님댁 방문 5 김하웅 2004-05-30 175
    1862 사라진 아틀란티스(Atlantis) 대륙 이현태 2004-02-06 175
    1861 아버지 그리고 가을 김주황 2006-09-29 174
    1860 급한 한국인 방문객 2006-07-18 174
    1859 주의 요망 !!!! 2 김선주 2005-09-30 174
    1858 헉...정말 개 맞어?</ 2 최상영 2005-08-18 174
    1857 조선시대 거문도 사진 이현태 2004-05-15 174
    1856 야유받는 축구선수 이현태 2003-05-22 174
    1855 법정스님 글 모음. 鄭定久 2006-10-26 173
    1854 지난날의 추억들... 소양강 2006-10-02 173
    1853 17세기 어느수녀의 기도 방문객 2006-08-26 173
    1852 슬프고 아름다운 고려장(高麗葬)이야기 淸風明月 2006-07-10 173
    1851 나비야 청산가자 野松 2006-07-08 173
    1850 이몽룡과 춘향이의 삐딱한 연애편지. 홍길동 2006-07-03 173
    1849 부끄럽지 않는 인연이........... 野松 2006-06-25 173
    1848 빛갈에 속지 마세요 野松 2006-04-05 173
    1847 술 한잔 속 이야기 5 박동빈 2005-05-17 173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