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잡초
작성일 2006-07-01 (토) 13:50
ㆍ조회: 175  
몸 보신에는 가물치가 최고랍니다

본격적인 장마철로 접어들었나 봅니다

비가 추적추적 내리고 있습니다

이럴 땐 군불을 지피고 따끈따끈한 아랫목에서 빈대떡이라도
부처 먹으며 도란도란 이야기꽃을 피우던가 한적한 저수지나 강가에
나가 낚시대를 드리우는 것이 한층 운치가 있을 것입니다

이마저도 나에겐 동경의~ 먼나라 얘기일 뿐.....  -.- 쩝~

심란한 마음을 가까스로 추스리며 개죽(?) 쑬 채비를 하려는데
전화벨이 울려 나는 벨 소리만 듣고도 금방 누구인지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항상 인정이 많고 퍼주기 좋아하시는 김해수 부산지부장님께서
길이가 1m이상 되고 무게가 10kg이상 나가는 가물치를 4마리나
낚아 올렸는데 젓가락 숫가락 다 필요없으니 입만 가지고 퍼득
오라는 전갈이었습니다

당장 버선발로 달려가고는 싶지만 길이 멀어 못 가게 됨을 매우
애석하고 유감으로 생각하며....

지는 가고파도 갈 수가 없사오니

그 중 싱싱한 걸로 1마리는 회 뜨고 나머지는 가마솥에 잡목으로
푹~ 고아 우리 전우님들께 한 사발씩 돌리라고 했습니다

그러고도 남아 처치곤란하면 우찌할꼬? 공연한 걱정에

그 때는 우리 개밥이나 퍼 줍시당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71 참새와 방앗간 김 해수 2006-05-04 175
1870 방량시인 김삿갓 淸風明月 2006-04-26 175
1869 좋은계절에.... 김선주 2005-10-17 175
1868 비온뒤 맑은 하늘 처럼..... 4 정무희 2005-07-04 175
1867 구포에 베인전 사무총장님댁 방문 5 김하웅 2004-05-30 175
1866 박정희 주준안 2003-06-11 175
1865 필요한 자리에 있어주는사람.. 김선주 2006-03-27 174
1864 조선시대 거문도 사진 이현태 2004-05-15 174
1863 사라진 아틀란티스(Atlantis) 대륙 이현태 2004-02-06 174
1862 지난날의 추억들... 소양강 2006-10-02 173
1861 아버지 그리고 가을 김주황 2006-09-29 173
1860 슬프고 아름다운 고려장(高麗葬)이야기 淸風明月 2006-07-10 173
1859 부끄럽지 않는 인연이........... 野松 2006-06-25 173
1858 주의 요망 !!!! 2 김선주 2005-09-30 173
1857 헉...정말 개 맞어?</ 2 최상영 2005-08-18 173
1856 삼계 영계 이현태 2005-06-27 173
1855 허무 1 김철수 2003-09-03 173
1854 문의 野松 2006-10-19 172
1853 Re..아이고~ 회장님 육군한테 얻어먹는 해병대인데... 정기효 2006-08-05 172
1852 급한 한국인 방문객 2006-07-18 172
1851 이몽룡과 춘향이의 삐딱한 연애편지. 홍길동 2006-07-03 172
1850 내가 늙었을때.. 2 이덕성 2005-10-09 172
1849 야유받는 축구선수 이현태 2003-05-22 172
1848 법정스님 글 모음. 鄭定久 2006-10-26 171
1847 17세기 어느수녀의 기도 방문객 2006-08-26 171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