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5-06-27 (월) 14:48
ㆍ조회: 176  
삼계 영계
부실한 양반들, 날 잡아잡수시 계

★...우리는 닭이다. 당신들이 평소 ‘닭대가리’라고 괄시하고 조롱하는, 그 닭이다. 그런 당신들인데, 이 여름날 어찌하여 우리를 그렇게 섭외하지 못해 안달하시는지. 그렇다, 우리는 삼복(三伏) 무더위 최고 인기그룹 ‘삼계탕(蔘鷄湯)’의 핵심멤버 닭이다.

우리는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도 반드시 먹을 만큼 세계적 인기를 누리는 ‘한류(韓流)스타’이기도 하다. 우리 팬클럽 회원인 일본 소설가 무라카미 류는 이렇게 극찬했다. “수프는 담백한데, 닭은 젓가락만 갖다대도 살이 떨어질 정도로 부드럽게 삶아져 있고, 인삼의 강렬한 향기도 풍기는, 단순한 음식이 아니라 생명을 입속에 넣는 듯한 느낌을 준다.”

처음 우리 그룹 이름은 ‘계삼탕’이었다. 우리 닭이 가장 중요한 핵심 멤버로 평가받았던 것이다. 이름이 뒤집어진 건 수십여년 전 인삼이 대중화되면서부터다. 또 외국인들이 인삼의 가치를 인정하면서 기고만장해진 인삼이 우리 닭들을 제치고 그룹 리더 자리를 꿰차는 반란을 일으켰던 것이다. 억울하지만 현실을 인정할 수밖에.

삼계탕 멤버들은 우리들 중에서도 좀 어린 녀석들, 즉 영계들이다. 사람들은 영계를 ‘젊은 여성’의 비속어로 흔히 사용한다. 그래서 삼계탕에 들어가는 닭도 암컷일 것이라고 지레 짐작한다. 말아라, 하지만 괜찮은 삼계탕집에서는 암탉이 아닌 어린 수탉을 쓴다. 그것도 시중에서 판매되는 육계가 아닌, 달걀 생산에 사용되는 산계를 쓴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71 사오정의 이력서. 鄭定久 2006-02-28 177
1870 좋은계절에.... 김선주 2005-10-17 177
1869 비온뒤 맑은 하늘 처럼..... 4 정무희 2005-07-04 177
1868 참전기념탑을 찿아 4 베인전 2005-02-13 177
1867 참새와 방앗간 김 해수 2006-05-04 176
1866 삼계 영계 이현태 2005-06-27 176
1865 박정희 주준안 2003-06-11 176
1864 내가 늙었을때.. 2 이덕성 2005-10-09 175
1863 헉...정말 개 맞어?</ 2 최상영 2005-08-18 175
1862 구포에 베인전 사무총장님댁 방문 5 김하웅 2004-05-30 175
1861 사라진 아틀란티스(Atlantis) 대륙 이현태 2004-02-06 175
1860 지난날의 추억들... 소양강 2006-10-02 174
1859 아버지 그리고 가을 김주황 2006-09-29 174
1858 급한 한국인 방문객 2006-07-18 174
1857 주의 요망 !!!! 2 김선주 2005-09-30 174
1856 조선시대 거문도 사진 이현태 2004-05-15 174
1855 허무 1 김철수 2003-09-03 174
1854 야유받는 축구선수 이현태 2003-05-22 174
1853 법정스님 글 모음. 鄭定久 2006-10-26 173
1852 17세기 어느수녀의 기도 방문객 2006-08-26 173
1851 슬프고 아름다운 고려장(高麗葬)이야기 淸風明月 2006-07-10 173
1850 나비야 청산가자 野松 2006-07-08 173
1849 이몽룡과 춘향이의 삐딱한 연애편지. 홍길동 2006-07-03 173
1848 부끄럽지 않는 인연이........... 野松 2006-06-25 173
1847 빛갈에 속지 마세요 野松 2006-04-05 173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