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산할아부지
작성일 2006-01-26 (목) 02:38
ㆍ조회: 121  
우리들의자화상
너희들은 늙지 말거라

설이 내일 모레
고요하다,
어머니만 한살 더 자시러 오신다
기차 타고 혼자 서울로

올해도 어머니는
신태인에서 거뭇거뭇 검버섯 핀 설을 싸왔다

설 쇠러, 서울 가는 열차에는 노인들만 타고 있다. 서로 어디서 왔느냐고 어디로 가느냐고 묻는다. (그래, 세상은 물음이 중요하다. 대답은 세상을 끌고 가지 못한다. 우리는 물어 물어 여기까지 왔다.) 남들은 듣지도 않는데 아들 딸 자랑을 한다. 그러다 몇 정거장을 못 가고 모두 이내 지친다. (맞다, 설렘도 서러움도 지친다. 기침 소리만 멈추지 않는다.) 서울역에 모여있는 새끼들, 불효 하나씩을 찾아 들고 흩어지는 자식들.
어머니 보자기에는 지금은 없어진 한약방 이름이 남아 있다.
(한약방에서 팔던 그 많은 병들은 어디로 갔을까, 병도 병드는가)
없어진 한약방도 나이를 먹는다
기억되는 모든 것들은 나이를 먹는다

보자기를 풀면서도 어머니는 말이 없다.
(보자기 짐이 줄어든 만큼 말수도 준다)
무말랭이 우거지 참기름 한 병, 그리고 침묵이 흘러 나왔다
아무도 반기지 않는 침묵,
아무도 먹으려 들지 않았다.

어머니만 맛나게 드시고
맛나게 한살을 더 자신다

〈복 많이 받아라
너희들은 늙지 말거라〉

-김택근의 시 `설‘-

모두 새옷을 입는 설, 당신의 어머니는 어디 계십니까?

옮긴글/주준안


220.117.97.83 淸風明月: 불러도,불러도 또부르고싶은어머니! 자식들 보고파 서울로 역귀성하는 어머니! 옛날같으면 시골로 모두 모이게하시겠지만 요즘은 어쩔수가 없는현실 돌아가신 어머님 생각이 간절하군 .신태인에서 올라오신 어머님! 오래오래 사십시오 -[01/26-12:49]-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71 ▼모자란듯 살아가기 1 김선주 2007-02-25 579
1870 아버지의 답신 1 김 해수 2007-02-23 440
1869 조정래의 "한강"을 읽고... 1 김주황 2007-01-31 323
1868 한맺친글/보훈처란에서 퍼 왔습니다. 1 참전자 2007-01-13 475
1867 처녀xx 소유권은 총각에게 있다 1 김 해수 2007-01-03 519
1866 가슴에 묻어두고 싶은글 1 김 해수 2007-01-01 473
1865 풍객(風客)들의 변(辯) 1 김일근 2007-01-01 404
1864 Re..지나다가 궁시렁 바람에 낚였구만..... 1 정기효 2007-01-01 426
1863 누구의 가슴일까요~ 콕~ 1 김선주 2006-12-29 710
1862 ★ 연말 서울시내 축제의 야경 ★ 1 김선주 2006-12-26 419
1861 고사성어의 새로운 해석 1 김 해수 2006-12-20 375
1860 누나의 비밀 1 김 해수 2006-12-19 645
1859 아름다운 여체 1 김 해수 2006-12-11 1527
1858 마지못해 피는 꽃이 되지맙시다. 1 鄭定久 2006-11-16 365
1857 붉은 새우요리 1 김 해수 2006-11-14 242
1856 그냥 즐기다 가세요 1 김선주 2006-04-28 354
1855 볼때마다 많은 생각을 하게하는 .. 1 최종상 2006-02-12 197
1854 눈 내리는 날 1 김선주 2006-02-07 263
1853 9순 할머님의 일기 1 김선주 2006-02-06 193
1852 역대 대통령 평가표 (펌) 1 淸風明月 2006-02-02 113
1851 우리들의자화상 1 산할아부지 2006-01-26 121
1850 부부싸움... 1 淸風明月 2006-01-23 249
1849 공수래 공수거 1 淸風明月 2006-01-23 154
1848 119........ 1 淸風明月 2006-01-22 147
1847 관악산 1 이호성 2006-01-18 127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