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3-17 (금) 11:08
ㆍ조회: 199  
아버지.... 아버지
                                  아버지....우리아버지! 
7
 

 




4세 때 : 아빠는 무엇이나 할 수 있다.


7세 때 : 아빠는 아는 것이 정말 많다.


8세 때 : 아빠와 선생님 중 누가 더 높을까?


12세 때 : 아빠는 모르는 것이 많다.


14세 때 : 우리 아버지요? 세대차이가 나요.


25세 때 : 아버지를 이해하기는 하지만, 기성세대는 갔습니다.


30세 때 : 아버지의 의견도 일리가 있지요.


40세 때 : 여보, 우리가 이 일을 결정하기 전에 아버지의 의견을 들어봅시다.


50세 때 : 아버님은 훌륭한 분이었어.


60세 때 : 아버님께서 살아계셨다면 꼭 조언을 들었을 텐데


 

아버지란 돌아가신 뒤에도 두고 두고 그 말씀이 생각나는 사람이다.


아버지란 돌아가신 후에야 보고싶은 사람이다.


아버지는 결코 무관심한 사람이 아니다.


아버지가 무관심한 것처럼 보이는 것은 체면과 자존심과 미안함 같은것이 어우러져서 그 마음을 쉽게 나타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아버지의 웃음은 어머니의 웃음의 2배쯤 농도가 진하다.
울음은 열 배쯤 될 것이다.


아들,딸들은 아버지의 수입이 적은 것이나 아버지의 지위가 높지 못한
것에 대해서 불만이 있지만, 아버지는 그런 마음에 속으로만 운다.


아버지는 가정에서 어른인 체를 해야 하지만,
친한 친구나 맘이 통하는 사람을 만나면 소년이 된다.


아버지는 어머니 앞에서는 기도를 안 하지만 혼자 차를 운전하면서는
큰소리로 기도도 하고 성가도 부르는 사람이다.


어머니의 가슴은 봄과 여름을 왔다 갔다 하지만
아버지의 가슴은 가을과 겨울을 오고 간다.

 
파파..
                                        불효자는 웁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71 중년의 사랑 김선주 2006-03-21 237
1870 국보1호에서부터 100호까지. 淸風明月 2006-03-20 160
1869 친절에 대한 名言 野松 2006-03-20 109
1868 참전용사 넋을기리는 한국공원 김선주 2006-03-20 157
1867 정든 내고향 풍경 김선주 2006-03-19 243
1866    Re..정든 내고향 풍경 淸風明月 2006-03-20 102
1865 군가가 듣고싶어서~ 김선주 2006-03-18 195
1864    Re..군가가 듣고싶어서~ 이호성 2006-03-18 91
1863 중년이 마시는 소주 한병은.. 김선주 2006-03-18 172
1862 중년의봄 김선주 2006-03-18 157
1861 2006년 3월 대한화보 조승익 2006-03-17 129
1860    Re..다음페이지 조승익 2006-03-17 109
1859       Re..5,6페이지 조승익 2006-03-17 90
1858          Re..7,8페이지 조승익 2006-03-17 83
1857 아버지.... 아버지 김선주 2006-03-17 199
1856 기브미 초콜릿 김선주 2006-03-16 157
1855 薔美와 名言 野松 2006-03-15 119
1854 샘물... 淸風明月 2006-03-15 132
1853 그냥한번올려봤읍니다. 신 유 균 2006-03-14 172
1852 친구(親舊)에 대하여 野松 2006-03-14 110
1851 말에 대한 名言 野松 2006-03-14 98
1850 마음을 다스리는 名言 野松 2006-03-13 124
1849 生活의 名言 野松 2006-03-13 114
1848    Re..사진 첨부 요령 관리자 2006-03-16 84
1847 수기 (가장 행복했던 하루) 김선주 2006-03-12 253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