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9-21 (목) 03:22
ㆍ조회: 177  
옛날 귀성전쟁~
                          광주행 고속버스표를 예매한 여의도광장에는 3만여명의 인파가 몰려 삽시간에
                                       표가 동나버렸다. (1982년 9월19일)
                               추석 고향길은 멀고도 불편한 고생길. 서울역 광장에 귀성객들이 10여만명이나
                                   몰려들어 민족대이동의 인파로 붐비고 있다. (1985년 9월29일)
                                 멀고 먼 귀성길 5일부터 추석귀성 열차표 예매가 시작되자 6일 발매되는 호남선
                                    열차표를 사려는 시민들이 앞자리를 뺏기지 않기위해 텐트와 돗자리까지 동원,
                                      새우잠을 자며 날새기를 기다리고 있다. (서울역. 1992년8월6일)
                               8만 귀성객이 몰린 서울역엔 철도 직원외에도 사고를 막기위해 4백80여명의
                             기동경찰관까지 동원, 귀성객들을 정리하느라 대막대기를 휘두르는 모습이
                                    마치 데모 진압 장면을 방불케했다. (1969년 9월24일)
                                                    귀성객으로 붐비는 서울역 (1967년 9월16일)
                              24일 서울역에는 이른 아침부터 많은 귀성객이 몰려 큰 혼잡을 빚었다.
                                                                    (1988년 9월24일)
                                 추석을 이틀 앞둔 24일 서울역은 추석 귀성객들로 붐벼 8만1천여명이
                                         서울역을 거쳐 나갔다. (1969년 9월24일)
                  콩나물 시루 같은 객차에나마 미처 타지 못한 귀성객들은 기관차에 매달려서라도 고향으로 가야겠다고
             거의 필사적이다. 기적이 울리는 가운데 기관차에 매달린 두아낙네의 몸부림이 안타깝다. (1969년 9월24일)
                            귀성객이 버스 창문으로 오르는등 고속버스정류장 대혼잡 
                                                (광주고속버스정류장. 1970년 9월14일)
                                           귀성을 위한 필사의 몸부림 귀성열차. (1968년 10월5일)
                                  정원87명의 3등객차 안에 2백30여명씩이나 들어 찬 객차 안은 이젠 더 앉지도
                                   서지도 못해 짐 얹는 선반이 인기있는 침대(?)로 변하기도.(1969년 9월24일)
 
                                     
                                     전우님들도 추석이 가까이 올수록 옛추억이 생각나시는분도 계실듯 합니다.
                    예나 지금이나 민족 고유의 명절때는 귀성 전쟁이죠. 이번 추석은 연휴가 길어 다행이겠지만....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96 "나이들면서 지켜야 하는 것" 3 오동희 2006-01-05 177
1895 알려드립니다 3 김하웅 2004-08-21 177
1894 그곳에 가면 이현태 2004-02-12 177
1893 지금 공교육은 어디로가고 있는가 ! 2 김주황 2003-12-09 177
1892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5 이현태 2005-10-08 176
1891 청춘 ! 8 김주황 2005-01-23 176
1890 생각해 볼까요? 방문객 2006-09-20 175
1889 옷걸이 방문객 2006-08-06 175
1888 사오정의 이력서. 鄭定久 2006-02-28 175
1887 불과 거시기와의 상관관계 5 김선주 2005-07-17 175
1886 앞을 보는 마음 4 김하웅 2004-07-02 175
1885 선택은 없습니다(강태공 글을 읽고나서) 1 박동빈 2003-08-17 175
1884 보고픈 심정으로 이현태 2003-05-15 175
1883 남을 칭찬할수있는 넉넉함 김선주 2006-07-28 174
1882 방량시인 김삿갓 淸風明月 2006-04-26 174
1881 전주 비빔밥 6 이수(제주) 2005-11-21 174
1880 베트남선교협회에 대한 고찰 4 김하웅 2004-07-22 174
1879 환선굴 관강 이현태 2004-02-21 174
1878 어머니는 더 빨리 늙으시는 것 같네요 박동빈 2003-05-12 174
1877 이~가을 이현태 2006-09-10 173
1876 참전기념탑을 찿아 4 베인전 2005-02-13 173
1875 몸 보신에는 가물치가 최고랍니다 잡초 2006-07-01 172
1874 흘러만 가는 세월 野松 2006-05-11 172
1873 참새와 방앗간 김 해수 2006-05-04 172
1872 비온뒤 맑은 하늘 처럼..... 4 정무희 2005-07-04 172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