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방문객
작성일 2006-09-20 (수) 12:28
ㆍ조회: 178  
생각해 볼까요?


.. 오늘날

우리는 더 높은 빌딩과 더 넓은 고속도로를 가지고 있지만,

 성질은 더 급해지고 시야는 더 좁아졌습니다.

돈은 더 쓰지만 즐거움은 줄었고, 집은 커졌지만, 식구는 줄어들었습니다.

일은 더 대충 대충 넘겨도 시간은 늘 모자라고, 지식은 많아졌지만,

판단력은 줄어들었습니다.

 

약은 더 먹지만 건강은 더 나빠졌습니다.

가진 것은 몇 배가되었지만, 가치는 줄어들었습니다.

 

말은 많이 하지만 사랑은 적게 하고 미움은 너무 많이 합니다.

 

우리는 달에도 갔다 왔지만 이웃집에 가서 이웃을 만나기는 더 힘들어졌습니다.

외계를 정복했는지는 모르지만 우리 안의 세계는 잃어버렸습니다.

수입은 늘었지만 사기는 떨어졌고, 자유는 늘었지만 활기는 줄어들었고,

음식은 많지만 영양가는 적습니다.

 

호사스런 결혼식이 많지만 더 비싼 대가를 치르는 이혼도 늘었습니다.

집은 훌륭해졌지만 더 많은 가정이 깨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 제가 제안하는 것입니다.

 

특별한 날을 이야기하지 마십시오.

매일 매일이 특별한 날이기 때문입니다.

 

진실을 찾고, 지식을 구하십시오.

있는 그대로 보십시오.

사람들과 보다 깊은 관계를 찾으세요.

이 모든 것은 어떤 것에 대한 집착도 요구하지 않고,

사회적 지위도, 자존심도, 돈이나 다른 무엇도 필요하지 않습니다.

 

가족들, 친구들과 좀 더 많은 시간을 보내십시오.

 

당신이 좋아하는 사람들과 좋아하는 음식을 즐기십시오.

당신이 좋아하는 곳을 방문하고 새롭고 신나는 곳을 찾아 가십시오.

인생이란 즐거움으로 이루어진 아름다운 순간들의 연속입니다.

 

인생은 결코 생존의 게임이지만은 않습니다.

 

내일 할 것이라고 아껴 두었던 무언가를 오늘 사용하도록 하십시오.

당신의 사전에서 ‘언제가’, ‘앞으로 곧’, ‘돈이 좀 생기면’ 같은 표현을

없애 버리십시오.

 

시간을 내서 ‘해야할 일’ 목록을 만드세요.

 

그리고 굳이 돈을 써야 할 필요가 없는 일을 먼저 하도록하세요.

 

그 친구는 요새 어떻게 지낼까 궁금해하지 마세요.

즉시 관계를 재개하여 과연 그 친구가 어떤지 바로 알아보도록 하세요.

우리 가족과 친구들에게 자주,

 우리가 얼마나 고마워하는지 그리고 사랑하는지 말하세요.

당신의 삶에 그리고 누군가의 삶에 웃음과 기쁨을

보태줄 수 있는 일을 미루지 마세요.

매일, 매 시간, 매 순간이 특별합니다.

 

당신이 너무 바빠서 이 메시지를

당신이 사랑하는 누군가에게 보낼 만한  단몇분을 내지 못한다면,

그래서 ‘나중’에 보내지- 하고 생각한다면,

그 ‘나중’ 은 영원히 오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스스로에게 말해 주세요.

 

그리고 저기 있는 그 누군가는

 지금 바로 당신이 그 사람을 사랑한다는 것을

 알아야 하는 상황인지도 모릅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96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5 이현태 2005-10-08 179
1895 그곳에 가면 이현태 2004-02-12 179
1894 삶의 지혜가 되는 명언 野松 2006-10-24 178
1893 옛날 귀성전쟁~ 김선주 2006-09-21 178
1892 생각해 볼까요? 방문객 2006-09-20 178
1891 "나이들면서 지켜야 하는 것" 3 오동희 2006-01-05 178
1890 불과 거시기와의 상관관계 5 김선주 2005-07-17 178
1889 보고픈 심정으로 이현태 2003-05-15 178
1888 옷걸이 방문객 2006-08-06 177
1887 전주 비빔밥 6 이수(제주) 2005-11-21 177
1886 청춘 ! 8 김주황 2005-01-23 177
1885 앞을 보는 마음 4 김하웅 2004-07-02 177
1884 환선굴 관강 이현태 2004-02-21 177
1883 남을 칭찬할수있는 넉넉함 김선주 2006-07-28 176
1882 선택은 없습니다(강태공 글을 읽고나서) 1 박동빈 2003-08-17 176
1881 방량시인 김삿갓 淸風明月 2006-04-26 175
1880 사오정의 이력서. 鄭定久 2006-02-28 175
1879 참전기념탑을 찿아 4 베인전 2005-02-13 175
1878 베트남선교협회에 대한 고찰 4 김하웅 2004-07-22 175
1877 영도지회 전우들과 5 김하웅 2004-05-31 175
1876 오늘에 행사 2 김하웅 2004-01-15 175
1875 어머니는 더 빨리 늙으시는 것 같네요 박동빈 2003-05-12 175
1874 이~가을 이현태 2006-09-10 174
1873 몸 보신에는 가물치가 최고랍니다 잡초 2006-07-01 174
1872 흘러만 가는 세월 野松 2006-05-11 174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