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이현태
작성일 2005-10-08 (토) 19:18
ㆍ조회: 173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산수유 같은 전우 』 

님은 가셨습니다.

허무를 곱게 따듬어 상자속에 담아

마음을 포장하여 보내드립니다.
사랑하는 그대는 이제 영영 볼수 없는 불귀의 객으로
우리들을 지켜보고 계시겠지요?
산수유 같이 항상 붉고 맑은 모습의 그대

이제 쓸쓸함이 묻어있는 현충원에
남겨놓고 돌아 왔습니다.
아직은 형형색색으로 물들지 못한 푸른 단풍들에게
부탁 하여놓고 내려 왔습니다.

전우님이 쓸쓸하지 않게
고웁게 단장시켜 주시고 옆자리 이름모를 전우분들
항상 고인들의 좋은 말 동무가 되어 주시리라고!

님은 말이 없습니다

조용이 열신히 세상을 살아 왔지요?
사심없는 세상을 살아 왔고요.
눈총받는 일 없이 살아 왔으니까요.
....................................................................

이제 어데 가서 사랑하는 님의 모습을
볼수 있을까요?
세월이 지나가면 잊혀 지겠지만!
마음속에 남아 있는 그리움은 어디에 내려놓을까요?
마음속에 남아 있는 그 정은 또 어떻게 하면 좋을 까요?

엇그제만 하여도
그저 그렇게 소리없는 미소지으며
즐겁게 맞아주든 그모습 낙만과 환의에 그 모습
누가 오라고 한것도 아니었는데
누가 보고 싶어 가는길도 아닌데
그런데 무엇때문에 그리 빨리 가셨습니까?

이제 마음속 깊이 남아있는 정은 어이하라고

그렇게 훌적 가셨단 말입니까?
아직 우리의 숙원은 하나도 이루지 못했는데!

사랑하는 나의 친구여 어서 말좀 해 해주오
한 마디 말도 없이 그렇게 가는법이 어데 있단 말인가!
그리도 내가 보기 싫더냐
그리도 내곁을 빨리 떠나고 싶더냐.

사랑하는 가족까지 뒤로하고

떠나야 할 이유라도 있었단 말인가?

그래 잘가거라
이제 잡아도 붙잡힐 네가 아니지 않느냐,
훌훌 모든 근심 걱정 떨쳐 버리고
하늘을 훨훨 날아 가려무나
가고 싶은곳으로 마음껏 다니려무나
가고 싶은데가 얼마나 많았겠느냐.

아무 근심 걱정도 아픔도 슬픔도 없는 곳으로
친구도 언젠가는 네가 가는 그 길목으로
고운 단풍길을 따라 아침 안개 자욱한
그 길을 따라 갈 테니 !

그때는 네가 곱게 단장 하고 나를 맞아 주겠지?
사랑 하는 전우야 알았지?
사랑했단다  친구야..........
안녕 안녕 안녕 안녕 안녕 안녕..............

    "고" 김정일 전우를 다시 못올 머나 먼 곳으로
    보내 놓고와서


    『 달동네/이현태』



59.19.208.244 허원조: 삼가 고인의 영전에 명복을빕니다.... -[10/08-21:04]-
211.192.124.135 鄭定久: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현태 부회장님 안녕하십니까? 그동안 별고 없으시죠. 환절기에 건강조심하시구 항상 즐건 나날 되세요. 이른 새벽에 기상나팔 소리처럼 들려 좋은 느낌 입니다.고맙심더... -[10/09-03:49]-
220.230.55.31 이병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현태 부회장님, 먼저 떠나는 전우 보내시고 비통하신 심정에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아울러 환절기 건강에 유의 하십시오.
-[10/09-11:30]-
222.238.240.69 홍 진흠: 고 김 정일 전우님께 명복을 진심으로 빌며 유족들에겐 삼가조의를 표하면서 이 현태 부회장님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 환절기가 되니 더욱 건강에 신경쓰시길 바랍니다. -[10/09-23:10]-
61.74.129.100 박동빈: 고 김정일 전우님께 진심어린 마음으로 명복을 빌며 그에 가족에게 삼가조의를 드리옵니다ㅣ -[10/10-10:13]-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96 언덕위에 하얀집 6 김하웅 2004-06-03 175
1895 지금 공교육은 어디로가고 있는가 ! 2 김주황 2003-12-09 175
1894 옛날 귀성전쟁~ 김선주 2006-09-21 174
1893 생각해 볼까요? 방문객 2006-09-20 174
1892 사오정의 이력서. 鄭定久 2006-02-28 174
1891 전주 비빔밥 6 이수(제주) 2005-11-21 174
1890 불과 거시기와의 상관관계 5 김선주 2005-07-17 174
1889 청춘 ! 8 김주황 2005-01-23 174
1888 그곳에 가면 이현태 2004-02-12 174
1887 옷걸이 방문객 2006-08-06 173
1886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5 이현태 2005-10-08 173
1885 앞을 보는 마음 4 김하웅 2004-07-02 173
1884 선택은 없습니다(강태공 글을 읽고나서) 1 박동빈 2003-08-17 173
1883 보고픈 심정으로 이현태 2003-05-15 173
1882 남을 칭찬할수있는 넉넉함 김선주 2006-07-28 172
1881 방량시인 김삿갓 淸風明月 2006-04-26 172
1880 비온뒤 맑은 하늘 처럼..... 4 정무희 2005-07-04 172
1879 참전기념탑을 찿아 4 베인전 2005-02-13 172
1878 베트남선교협회에 대한 고찰 4 김하웅 2004-07-22 172
1877 환선굴 관강 이현태 2004-02-21 172
1876 어머니는 더 빨리 늙으시는 것 같네요 박동빈 2003-05-12 172
1875 이~가을 이현태 2006-09-10 171
1874 흘러만 가는 세월 野松 2006-05-11 171
1873 참새와 방앗간 김 해수 2006-05-04 171
1872 필요한 자리에 있어주는사람.. 김선주 2006-03-27 171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