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7-06-01 (금) 07:34
ㆍ조회: 485  
남자를 파는 가게
 
 
자신이 원하는 이상형 남자를
선택하여 살수 있는 가게가 문을 열었다.

1365[1].jpg

이 가게는 5층으로 되어 있으며
일단, 어떤 층의 문을 열고 들어가면 더 이상은 올라가지 못하고
그곳에서 자신의 이상형인 남자를 선택해야 한다.
또한 이미 거쳐 왔던 층으로 되돌아 갈 수도 없다.

1347.jpg

두 여자가 꿈에 그리던 이상형인 남자를 사려고
1층에 당도하니 안내문이 하나 걸려 있었다.

[이곳에는 직업이 있고 아이들을 좋아하는 남자들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음, 더 올라가 보아야지...!" 하며

1350[1].jpg


2층에 가니,

[돈을 잘 벌고, 아이들을 좋아하며 잘생긴 남자들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흠, 아주 좋아...!
그래도 위층에 어떤 남자들이 있는지
확인 해보아야겠지...?"

1324[2].jpg

3층에는

[돈을 잘 벌고, 아이들을 좋아하며, 아주 잘생겼고 집안일을 도와주는 남자...!]

"우와! 하지만 위층에는 더 괜찮을 것 같은데...?"
하며 4층을 올랐다.

1371[3].jpg


4층에는
[이곳에는 돈을 잘 벌며, 아이들을 좋아하고, 아주 잘생겼고,
집안일을 잘 도와줄 뿐 아니라 아주 로맨틱한 남자들이 진열되어 있습니다!]
 
1367.jpg

"4층이 이 정도라면 위층에서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남자들은?
상상조차 안돼! "
아우~! 두 여자는 두 주먹에 힘을 줬다.
 
1354.jpg

두 여자는 서둘러서 5층으로 올라갔다.
들어가는 문의 안내문은 다음과 같았다.

1348[1].jpg

[5층은 비어 있습니다.
죄송하지만 이제 다시 돌아갈 수 없습니다.
출구는 왼편에 있으니
계단을 따라 내려가세요..!!]

1366.jpg

"女子를 파는 가게"도 마찬가지이겠지요...
 
아주 가까이 있는 나의 행복을 모른채...
언제나 남의 떡이 좋아 보이기 마련이지만.
지금의 행복에 감사하며 활짝 웃어보면
바로 내것이 젤이라는 걸 느낄수 있을 겁니다...!! ^L˘*
 
 
 

220.239.40.180 백 마: 분수 모르고 사는 사람들에게 아주 좋은 교훈 입니다.
아침부터 다시한번 자신을 돌아보게 하는군요... 김 전우님 항상 건강 하시길 빕니다. -[06/01-08:27]-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96 좋은 풍경 1 박동빈 2007-06-11 566
1895 사람들을 돕기 위해 권력을 사용하라. 1 김일근 2007-06-02 235
1894 남자를 파는 가게 1 김 해수 2007-06-01 485
1893 서있는것도 앉아있는것도 아니라네 1 김 해수 2007-06-01 347
1892 ♤만남의 의미♤ 1 유공자 2007-05-30 249
1891 悠悠自適 세월을 낚아보자 / 최태선 1 유공자 2007-05-29 267
1890 가지가지 인간들 1 김 해수 2007-05-28 461
1889 별헤는 밤에(낭송시) 1 유공자 2007-05-28 198
1888 ★보석처럼 아름다운 사람★ 1 유공자 2007-05-27 288
1887 필독 "작지만 단단한 놈" 1 김삿갓 2007-05-15 573
1886 보리밭 1 김 해수 2007-05-13 544
1885 당신은 최고예요 1 김 해수 2007-05-10 545
1884 대화없는 이웃..(swish) 1 戰友 2007-05-09 427
1883 부모은중경 1 남궁호제 2007-05-09 404
1882 마음이 말하는 것은 1 김 해수 2007-05-07 434
1881 우리 전우님들은??? 1 참전자 2007-05-07 346
1880 삶이 힘들때 이렇게 해보세요 1 김 해수 2007-04-25 712
1879 행복한 여행 1 Hoian 2007-04-19 698
1878 취중에 한말도 아내를 감동 시킨다 1 김 해수 2007-04-18 546
1877 걸린게 남자 널린게 여자 1 김 해수 2007-04-12 664
1876 숙년인생10계명 1 김삿갓 2007-04-04 497
1875 우리나라의 누드촌 1 김 해수 2007-04-03 960
1874 어느 강사의 교훈 1 김선주 2007-03-20 629
1873 요즈음 뜨는 건배제의... ㅎㅎ 1 김주황 2007-03-18 509
1872 남편과 아내에게 드리는 글~ 1 김선주 2007-03-08 616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