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유공자
작성일 2007-05-28 (월) 08:37
ㆍ조회: 202  
별헤는 밤에(낭송시)
 


별헤는 밤에
시:박민흠/낭송:청랑 김은주


별헤는 이 밤…
그대는 님 그리워 날갯짓하며
어디를 그렇게 가고 계십니까
가시는 곳 어디쯤인지나 알고 가시나요
달빛에 환하게 드러난 님의 얼굴
그립고 그리워 별이 떨어집니다.

눈물방울 이슬 떨어지듯
별빛 쏟아지듯
넘실대는 바다도 그대가 그리운지
별 헤는 이 밤…
그리움을 흔듭니다.

그대는 님 그리워 날갯짓하며
어디를 그렇게 가고 계시나요
인적 없는 밤의 적막 속으로
그대가 오기만 하염없이 기다리는
별빛 쏟아지는 님의 품속으로
별 그림자 되어 밤 별 속으로 날아갑니다

새벽이 떨어집니다…

해님도 그대 그리움 아는지
밤이 사라지는 여울목에서
그대의 손을 잡아줍니다.

 


211.109.130.147 손 동인: 혼자만이 유공자는 아니고 나도 유공자인데요 뉘신지 모르지만좋은 글에 음악 감사드립니다. -[05/28-22:5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96 좋은 풍경 1 박동빈 2007-06-11 567
1895 사람들을 돕기 위해 권력을 사용하라. 1 김일근 2007-06-02 237
1894 남자를 파는 가게 1 김 해수 2007-06-01 486
1893 서있는것도 앉아있는것도 아니라네 1 김 해수 2007-06-01 348
1892 ♤만남의 의미♤ 1 유공자 2007-05-30 250
1891 悠悠自適 세월을 낚아보자 / 최태선 1 유공자 2007-05-29 268
1890 가지가지 인간들 1 김 해수 2007-05-28 461
1889 별헤는 밤에(낭송시) 1 유공자 2007-05-28 202
1888 ★보석처럼 아름다운 사람★ 1 유공자 2007-05-27 289
1887 필독 "작지만 단단한 놈" 1 김삿갓 2007-05-15 574
1886 보리밭 1 김 해수 2007-05-13 544
1885 당신은 최고예요 1 김 해수 2007-05-10 547
1884 대화없는 이웃..(swish) 1 戰友 2007-05-09 428
1883 부모은중경 1 남궁호제 2007-05-09 405
1882 마음이 말하는 것은 1 김 해수 2007-05-07 436
1881 우리 전우님들은??? 1 참전자 2007-05-07 349
1880 삶이 힘들때 이렇게 해보세요 1 김 해수 2007-04-25 713
1879 행복한 여행 1 Hoian 2007-04-19 699
1878 취중에 한말도 아내를 감동 시킨다 1 김 해수 2007-04-18 548
1877 걸린게 남자 널린게 여자 1 김 해수 2007-04-12 665
1876 숙년인생10계명 1 김삿갓 2007-04-04 498
1875 우리나라의 누드촌 1 김 해수 2007-04-03 960
1874 어느 강사의 교훈 1 김선주 2007-03-20 630
1873 요즈음 뜨는 건배제의... ㅎㅎ 1 김주황 2007-03-18 510
1872 남편과 아내에게 드리는 글~ 1 김선주 2007-03-08 617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