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 해수        
작성일 2007-05-13 (일) 07:11
ㆍ조회: 543  
보리밭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 문득 낮익은 길을 거닐 때 문득

누군가 부르는 소리를 듣는다.

돌아다보면 아무도 없는 세월이 부르는 노래

가슴 젖어들도록 그리운 시절의 소리를 듣는다.

종소리처럼 마음두드리는 지난 날의 고운 노래......

 

이제 돌아가리라.

문득 스치는 하뉘바람처럼

멀리서 부르는 고향

유년의 부푼 꿈따라 끝없이 보리밭 길을

동갑내기 또래들 달리고 뒹글다가

저녁 노을 빈 하늘에 가득 찰때면

누군가 꺽어불던 보리피리 소리에

흐르는 구름따라 훌훌 떠나고 싶던 시절

 

돌아가리라 .

청춘의 꿈 샘솟던 시절

오기와 몸부림 , 빛물새는 하숙방에서 , 가로의 주점에서

정열만으로 하얗게 새우던 밤 ,맹세하던 친구들

마침내 젊음에 겨워 참을 수 없을 때면

취한 그리움으로 길목마다 불러대던 노래

"보리밭 사이길로 걸어가면 뉘부르는 소리 있어"....

 

통하는 가슴만으로 마냥 행복했던 시절

지금 그 길을 다시 거닐며

주머니에 손찔러 넣고 휘바람 불어 본다.

"돌아보면 아무것도 보이지않고 ...

부를수록 가슴 젖어 일렁이는 노래

보리밭,  우리오랜 그리움의 노래를


58.34.248.168 상하이신: 6.25이후 어렸을적 막다른 두메산골 경기도안성군 보개면 무서운 큰어머니집에서 살던추억 아! 보리고개 무지고생했지 -[05/14-10:45]-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96 좋은 풍경 1 박동빈 2007-06-11 566
1895 사람들을 돕기 위해 권력을 사용하라. 1 김일근 2007-06-02 235
1894 남자를 파는 가게 1 김 해수 2007-06-01 484
1893 서있는것도 앉아있는것도 아니라네 1 김 해수 2007-06-01 347
1892 ♤만남의 의미♤ 1 유공자 2007-05-30 249
1891 悠悠自適 세월을 낚아보자 / 최태선 1 유공자 2007-05-29 266
1890 가지가지 인간들 1 김 해수 2007-05-28 460
1889 별헤는 밤에(낭송시) 1 유공자 2007-05-28 198
1888 ★보석처럼 아름다운 사람★ 1 유공자 2007-05-27 288
1887 필독 "작지만 단단한 놈" 1 김삿갓 2007-05-15 572
1886 보리밭 1 김 해수 2007-05-13 543
1885 당신은 최고예요 1 김 해수 2007-05-10 545
1884 대화없는 이웃..(swish) 1 戰友 2007-05-09 426
1883 부모은중경 1 남궁호제 2007-05-09 404
1882 마음이 말하는 것은 1 김 해수 2007-05-07 433
1881 우리 전우님들은??? 1 참전자 2007-05-07 346
1880 삶이 힘들때 이렇게 해보세요 1 김 해수 2007-04-25 712
1879 행복한 여행 1 Hoian 2007-04-19 698
1878 취중에 한말도 아내를 감동 시킨다 1 김 해수 2007-04-18 546
1877 걸린게 남자 널린게 여자 1 김 해수 2007-04-12 663
1876 숙년인생10계명 1 김삿갓 2007-04-04 496
1875 우리나라의 누드촌 1 김 해수 2007-04-03 959
1874 어느 강사의 교훈 1 김선주 2007-03-20 629
1873 요즈음 뜨는 건배제의... ㅎㅎ 1 김주황 2007-03-18 509
1872 남편과 아내에게 드리는 글~ 1 김선주 2007-03-08 616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