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3-31 (금) 04:00
ㆍ조회: 223  
조용한물이 깊은것 처럼

조용한 물이 깊은것 처럼 (펌) 

          



조용한 물이 깊은 것처럼

우리는 살아가면서 많은 말들을 하면서 살아갑니다. 그말 중에 대부분은 남의 이야기를 하게 됩니다. 그것도 좋은 이야기가 아니라 남의 아픈곳을 말하면서 그 말에서 기쁨을 찾으려고 합니다. 그러나 어떤이는 자신의 경험을 말하며 자기를 드러내려 합니다. 그러나 어떤이는 자기의 경험에 비추어 말을 하지 않고 침묵을 할뿐입니다. 생각이 깊은 사람은 말을 하지않고 생각을 합니다. 생각이 없는 사람은 여러 이야기를 생각없이 합니다. 자신이 책임지지 못할 말을 해서는 않될것입니다. 확실한 이야기도 아닌 추측을 가지고 말을 만들기도 합니다. 사랑의 말로 위로하고, 격려하고, 삶의 힘을 돋구어 주는 그런 말을 나눈다면 얼마나 우리의 삶이 풍요롭고 행복할까. 사람들은 드러내는 말 보다는 밝은 미소로,침묵으로 조용한 물이 깊은 것 처럼 깊이 있는 말로 사랑과 감동을 전할 수 있다면 바로 그것이 아름다운 삶이 아닐까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896 조용한물이 깊은것 처럼 김선주 2006-03-31 223
1895 가슴속에 마르지않는 샘물 김선주 2006-03-31 197
1894 회자정리(會者定離) 野松 2006-03-31 122
1893 懶翁禪師 禪詩 2首 野松 2006-03-30 105
1892 요덕 스토리 김하웅 2006-03-29 194
1891    Re..요덕스토리 2 김선주 2006-03-30 138
1890    Re..지만원 박사님의 안내 김하웅 2006-03-29 125
1889       Re..외신에서도 김하웅 2006-03-29 111
1888 孔子 語錄 下 (63句) 野松 2006-03-29 88
1887 孔子 語綠 上(70句) 야송 2006-03-29 81
1886 夫婦가 함께읽으면 좋은글! 淸風明月 2006-03-29 133
1885 懶翁禪師 土窟歌 野松 2006-03-29 91
1884 술에 대한 지혜(智慧) 野松 2006-03-28 133
1883    Re..술이란 이런 거야...(펌) 오동희 2006-03-29 91
1882 국방 119 김하웅 2006-03-27 115
1881 백년십덕(白蓮十德) 野松 2006-03-27 106
1880 필요한 자리에 있어주는사람.. 김선주 2006-03-27 174
1879 차(茶)의 五功과 六德 野松 2006-03-26 112
1878    Re..야송님 감사합니다. 鄭定久 2006-03-26 84
1877 수류육덕(水流六德) 野松 2006-03-25 110
1876 구덕초(九德草) 野松 2006-03-25 112
1875 인생5대덕목(人生五大德目) 野松 2006-03-24 107
1874 사랑에대한 예쁜 명언10 야송 2006-03-24 112
1873 슬프고 아름다운 사랑이야기 김선주 2006-03-24 201
1872 0012 00 2006-03-23 135
1,,,4142434445464748495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