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eemain
메인홈 적용보드
이 보드는 게시물을 올리기 위한 보드가 아니라 메인 홈페이지와
연동하기 위해 생성된 보드입니다.
보드를 삭제하면 안됩니다.
작성자 김선주        
작성일 2006-07-08 (토) 01:08
ㆍ조회: 180  
Re.. 천년바위
 

천년바위 / 박정식 동녁 저편에 먼동이 트면 철새처럼 떠나리라 세상 어딘가 마음 줄곳을 짚시되어 찾으리라 생은 무엇인가요 삶은 무엇인가요 부질없는 욕심으로 살아야만 하나 서산 저넘어 해가 기울면 접으리라 날개를 내가 숨쉬고 내가 있는 곳 기쁨으로 밝히리라 생은 무엇인가요 삶은 무엇인가요 부질없는 욕심으로 살아야만 하나 이제는 아무것도 그리워 말자 생각을 하지 말자 세월이 오가는 길목에 서서 천년바위 되리라
부모님을  산에 뫼시고  내려오는길에  인생의 허무함을 가사로 표현한 슬픈노래죠

                                              이 노래는 박정식이란 가수가 10여년전에 불러 대히트한

                                             천년바위란 곡입니다 ,한때 제가  좋아하던 노래인데,훗날 혹

                                              뵙게된다면  라이브 로 불러드릴수도 있는데  아쉽습니다.....

                                                       관심주셔 고맙습니다  존 주말되세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21 새해 福많이 받으십시오. 9 鄭定久 2005-12-31 182
1920 천사표 내아내 3 박동빈 2005-12-29 182
1919 믿거나 말거나 김 해수 2005-11-30 182
1918 국민의 함성 시국강연 김하웅 2004-02-13 182
1917 밝게삽시다. 1 산할아부지 2003-11-27 182
1916 버리면 가벼워 지는것을... 1 放浪시인 2003-09-24 182
1915 전우님들 추석 달구경 하세요! 전 우 2006-10-05 181
1914 통신기지창에서 삼성에 선택되어 전역하다. 김일근 2006-08-06 181
1913 왕복차표가 없는 인생사. 손 동인 2006-07-31 181
1912 가슴 따뜻한 판사 이야기 늘푸른솔 2006-04-20 181
1911 바람이전하는말. 김선주 2006-01-29 181
1910 언덕위에 하얀집 6 김하웅 2004-06-03 181
1909 無心川 !... 無 心 川 이라... 1 zelkova 2003-07-26 181
1908 한심한 한국교육 (네이버에서) 장의성 2006-10-21 180
1907 애들에게 고스톱을 갈촤줘야 하는이유 방문객 2006-07-19 180
1906 연예인 이름 방문객 2006-07-09 180
1905 여봉!! 담배피워두 괜찮아요~~~ㅇ 방문객 2006-07-08 180
1904 Re.. 천년바위 김선주 2006-07-08 180
1903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5 이현태 2005-10-08 180
1902 전우애란 걸 알았습니다. 4 이현태 2005-04-20 180
1901 알려드립니다 3 김하웅 2004-08-21 180
1900 그곳에 가면 이현태 2004-02-12 180
1899 지금 공교육은 어디로가고 있는가 ! 2 김주황 2003-12-09 180
1898 그리운 것들은 산 뒤에 있다 김 해수 2006-08-01 179
1897 인간을 보다 성숙하게 해주는 좋은 글들!. 鄭定久 2006-04-11 179
1,,,31323334353637383940,,,116
대한민국 베트남참전 인터넷전우회